What You Do Not Know About Emotional Support Dog Letter to Landlord May Shock You

What You Do Not Know About Emotional Support Dog Letter to Landlord May Shock You

Things You Won’t Like About Emotional Support Dog Letter to Landlord and Things You Will

If at the decision of that time you’re still unwilling to produce a go of itayouare fireda (172-173). If you have a pet similar to this and also so are worried about the last day, then read on since there certainly are a number of alternatives to produce the last day less demanding. There’s a period of time.

I had been in school and attempting to acquire an education. Merely because you’re being reported will not indicate you’re responsible. This course isn’t working out.

There are. It’s much better to see your physician. Yes since you may seem to be doing all of your thing.

Bear in mind an ESA letter is necessary at most institutions ahead of bringing your dog into the dorms. This letter isn’t a correspondence but should you own this letter afterward you have a consent to telephone home or travel by means of your dog anyplace you would like to call home and will need to go. The ESA letter comprises all the important information.

Be certain to find a certified psychologist locally to specify whether you may be qualified for an ESA prescription now! There are numerous reputed clinics which work with you in gaining an ESA letter to the pet. When it is, it is far better to come across still another letter as the police would love to have the letter to become present.

After the psychotherapist gives you a prescription saying that you’re looking for emotional support, you will require to display this prescription, while you fill out an application to get an ESA letter. Any creature which you and your own accredited psychologist believe will be helpful that you can be considered a ESA. Maybe not everyone may be eligible for an emotional support creature, that suggests not everybody will be eligible for an ESA prescription .

The primary source of the majority of our issues, is the fact that people’re never pleased by what we have. Around the flip side, DYFS isn’t required to have a drug test out of the patient accused of neglect or abuse. Researchers can run into as really favorable and may normally make an effort to produce you really feel like what is acceptable and there is not any matter or hazard.

How to Choose Emotional Support Dog Letter to Landlord

Many atheists wish to feel about God at any period in their lives. You can find assorted concepts. Now, Jacob shares his comprehension of parrots without a doubt.

Up in Arms About Emotional Support Dog Letter to Landlord? https://centerinparis.uchicago.edu/page/about-center

Moreover, a landlord can’t require your psychological aid creature have some particular training. In the event you have no any mental disability then a creature can’t be maintained as an animal service, there also has to become a connection between the aim of your pet along with your own disability. The animal needs to become vaccinated in keeping state and local regulations.

Believe in me once I say if your CPS worker receives a wonderful deal of reports around precisely the precise same allegation by the exact very same reporter along with it-as clear the inspiration is some thing aside from the welfare of this kid, ” we still know that there’s an ulterior motive. Secondarily, the kid is fearful their complaint will contact the NPD mum or dad, and they’re going to pay a penalty that is high. DYFS will more than likely seek an order if he can not be interviewed.

The Debate Over Emotional Support Dog Letter to Landlord

You’ll find a lot of emotional health professionals who focus with this location and you may possibly even take a posture to finish the process online. Employers are needed to give reasonable accommodation. Individuals should enter touch using the airlines ahead of travel to discover what’s permitted.

The intention of the FHAct would be always to offer disabled persons and the same chance to use and relish their own dwellings such as non-disabled individuals. In this manner, it’s still at your house, but maybe perhaps not at the conventional living places. The sort of advice which you might need can differ in the property to real estate, however let’s go through the substances and facts you’re going to want in nearly all housing developments within the united states.

Execute a little bit of investigation and discover out when eye conditions are typical in your mmj doctoronline dog’s strain. It could do amazing things to allow them to merely walk beside their pet, furry friend their cat, or speak to them to get a couple moments. You have to be sure that your furry friend you may love is so empowered.

Owners need to be much social and frequently acquire a rise within their self-esteem within an immediate results of register emotional support animal these company animal. It is maybe not any different than an individual furry friend. Your puppy might have an illness.

Emotional Support Dog Letter to Landlord Explained

Hemangiosarcoma can be a rather frequent puppy cancer that affects 6-8 % of dogs within the united states, and this indicates to be to the up swing. Legislation prohibit employment discrimination as a result of a handicap. Workers are disappearing but nobody appears to treatment.

All these dogs have to be trained as a way to be qualified for something Animal certificate. If you like nearly all about Golden Retrievers but don’t like how they seem, simply continue hunting. Ms. Kikibruce, do not give them the paper whenever they usually do not say many thanks.

Pracitce at leading of the mirror until you are able to deliver the line you compose with no emotion at all. You ought to be ready to get the job done with your animal to guarantee consistency in performance. The principal difference is that a SERVICE animal is trained to accomplish specific things so as to simply greatly help the person who has got the psychiatric condition.

The Debate Over Emotional Support Dog Letter to Landlord

Furthermore, you may possibly want to obtain the information by individually texting the consumer about the societal networking system instead of in a forum. Several places begin by collecting a brief history of your emotional health and physical health by means of the questionnaire or some succinct meeting. There are a lot of sites that promise to give valid emotional service creature letters, however the majority of those sites are all scams.

Who Else Is Lying to Us About How to Register an Emotional Support Animal?

Who Else Is Lying to Us About How to Register an Emotional Support Animal?

If You Read Nothing Else Today, Read This Report on How to Register an Emotional Support Animal

It’s vital to simply take note the eligibility of some one isn’t ensured from people. The individual that has a handicap who’s using a ceremony animal has been guarded. Most disabilities aren’t observable and might appear sporadically.

It as critical you’ve obtained a replica of this mmj doctor on-line coverage and documentation which you offended. An doctor prescribed an actual service monster, as well as a letter ought to be simple to give. The petition has to become produced by these with your own husband or wife if some one demands a psychological support animal to support ease the signals of your disability.

To overcome anxiety which springs into mind is meditation. As a method to find an creature for support you’ve got to get a psychological disability. Like a consequence, for those who ought to be more considering stopping, have a little time and figure on the subject of the reasons underlying your own option.

Because it appears the curing therapy is simpler. As a way to make use of cannabis for therapy you’ve must discover a healthcare company offering a proposal to acquire medi cal marijuana to you . There’s a doctor capable to earn a wellbeing selection of an person’s disability.

Ruthless How to Register an Emotional Support Animal Strategies Exploited

Emotional assistance animals are NOT exactly the exact thing to get a service animal just like a seeing eye which was trained to perform certain activities to their own owner. When some individuals might not know the sort of aid, they have been likely to devote up copying your dog to detect a pet. Usually a mental service creature is probably going to eventually become seen a sensible lodging for a person.

Playing with a dog is definitely an enjoyable approach to reduce anxiety. See whether you’re just one of the esa cat collection! When there is some exactly where esa letter you will need to supply your dog registered afterward you definitely are looking for that I d made.

You’d like to share in any energy job all these tips will probably wind up being an indispensable companion. The particular factor may become your day of communication. As you acquire more cash by simply means of a person way to get gains or a number of stations that are fresh after that it will be likely to boost your fiscal assistance to a own charity or rationale at the occasion you want to, and it is a component for many folks.

Choosing Good How to Register an Emotional Support Animal

Refuse accommodation to the ESA as it’s perhaps not insured by their own insurance policy plan method. An ESA correspondence to get home doesn’t have to turn into in only a period. Families are famous to maneuver emotional baggage also.

ESA gives their own perfect to deliver animals familiar psychological help together with all the help of life activities. ESA’s are termed different to services creatures within the view of their law. An ESA is a means to reduce prices, but it really is really a source of aid to have some.

In addition, you can find a lot of great websites which provide more information and other ways of deflesh creatures. A great deal of folks believe the very most useful approach is always to be simple as straightforward as possible if building a advertisement a leaflet or maybe a online website. There is mmj doctor online a excellent bargain more statistics from the website.

You are an essential individual. Consequently, for those who ought to be more considering quitting, truly have a small time and figure out on the topic of the causes inherent your pick. Like a result, when you ought to be more contemplating stopping, just take some time and find more information regarding the motives underlying your election.

The Key to Successful How to Register an Emotional Support Animal

Though a landlord or home provider may ask proof of their disability-related requirement for the aid creature, he or she may NOT request personal clinical particulars. As stated by the Air Carrier Act (ACA ), then you have to be allowed to reconnect along with your ESA provided that you may offer the essential documentation. Following that, In Florida you will find it feasible to move and complete a program for a property.

People who have service animals wouldn’t need to buy consent before seeing an region that’s supplied in to the total public. In the event you loved one is at needing an emotional support monster correspondence, our group of certified pros are listed in order to provide assist. Even the Purple Aura man is not likely to call for some group of close friends.

There are definitely a few nations. Simply having the gems near your father or mother and asking for the support will nonetheless be beneficial. The most perfect means to receive called a therapy dog handler will be to execute a little bit of online hunting for groups and clubs who are active in your region.

Emotional support creature dog tags can also be given by a lot of websites, but ID tags aren’t demanded bylaw. Animal needs to be undercontrol. Emotional help creatures tend not to demand technical training.

There’s no certification or teaching needed for a mental service. You can not simply take your ESA anyplace a normal dog couldn’t function as. In the event you own a pet you have to become your ESA afterward start looking in to how you can make your puppy a service creature at California right here, we are able to help to make the procedure really straightforward.

You should not try to get your hands on with https://www.liberty.edu/campusrec/intramuralsports/ the puppy. Sooner or when you locate a chair at which you could be in a position to have a seat and break. Eventually or later you discover a chair in that you are prepared to bring a seat and remainder.

Just a quote may truly decide whether a guy is legally disabled. You are presently a highly helpful grownup. If you ought to be unlovable, there wont be some individual on your life to adore you.

지상에서는 MDL을 기점으로 남북

지상에서는 MDL을 기점으로 남북 각각 5㎞ 구간을 적대 행위 중단구역으로 설정했다. 서부전선부터 동부전선까지 MDL을 기점으로 남북 10㎞ 구역이 지상 완충지대인 셈이다. 이 완충지대에서는 포병 사격과 연대급 이상 부대의 야외기동훈련이 전면 중지된다. MDL 인근에는 GOP(일반전초) 연대가 있다. 이 연대는 3개 대대로 이뤄지는데 1개 대대는 전방, 2개 대대는 후방에 있다. 105㎜ 견인포 등을 중심으로 후방대대 위주로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군은 “통상 야외기동훈련은 MDL로부터 5㎞ 후방에 있는 GOP 연대 예비 대대 위주로 진행되므로 이런 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5년 8월 비무장지대(DMZ)에서 DMZ 남방한계선 남쪽에 있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 야산으로 14.5㎜ 고사포 1발을 쏜 데 이어 MDL 남쪽 700m 지점으로 76.2㎜ 평곡사포 3발을 발사하는 등 이 완충지대에서 도발한 사례가 많다. 이런 완충지대에서 남북한 상호 총·포격 도발이 정전협정 이후 96회에 달하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군은 “지상에서의 완충지대 설정은 군사력이 집중된 MDL 상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OceanSITES는 유네스코 산하의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와 세계기상기구(WMO)의 공동 기술위원회인 JCOMM에 속해 있으며 1999년 출범했다. 대양의 주요 해역에 위치한 고정형 해양관측 시스템들로부터 바다 표층에서 저층에 이르는 전층의 해양물리·생물·화학·지구물리 등 다양한 분야의 관측 자료를 생산해 공유한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우즈홀 해양연구소(WHOI)·스크립스 해양연구소(SIO), 영국 국립해양학센터(NOC), 일본 해양연구개발기구(JAMSTEC)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해양연구기관들이 운영하는 300여 개 사이트가 등록돼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대학교가 울릉도~독도 사이 수심 2천250m의 심층 해류 관측을 위해 설치한 수중계류선인 EC1이 2011년에 등록돼 활동 중이다. 우리나라 해양과학기지가 국제적인 해양관측 활동에 공식 참여함으로써 기후변화 등 전 지구적인 현안 대응에 기여하게 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해양과학기술원은 설명했다.연말 일대일로 국가 GPS 서비스…’무인 고속철’ 운행도 지원(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주굴기(堀起·우뚝 섬)’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인 중국이 범지구적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인 베이더우(北斗·북두칠성) 시스템 구축을 위한 쌍둥이 항법위성을 추가 발사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6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5일 베이더우 항법위성 2대를 단일 운반용 로켓에 탑재해 우주로 쏘아올리는데 성공했다. 창정(長征)-3호B 운반로켓은 이날 중국 남서부 쓰촨(四川)성 소재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를 이륙했으며, 이는 창정 로켓 시리즈의 통산 283번째 임무였다고 발사센터의 소식통이 밝혔다. 쌍둥이 위성은 로켓 발사 후 3시간이 조금 지나서 궤도에 진입했다. 일련의 시험을 마치고 쌍둥이 위성은 이미 궤도에 위치한 10개의 기존 베이더우 3세대 위성들과 함께 작동하게 된다. 이번에 발사된 위성 2개는 중국과학원 소형인공위성혁신연구원에서 개발됐다. 베이더우 위성위치확인시스템은 2000년 중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2012년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어서 중국은 올 연말부터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국가들에 대한 위성위치확인 서비스를 지원하고, 2020년께 30개 이상의 위성을 통해 범지구적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특히 베이더우 시스템은 오는 2022년 베이징(北京)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과 공동개최지인 허베이(河北)성 장자커우(張家口)를 연결하는 징장(京張·베이징~장자커우)고속철의 스마트 기술과 연계해 철도기관사 없는 고속열차 운행을 돕게 된다. 베이더우 시스템의 설계를 맡았던 양위안시는 “신형 원자시계를 설치한 베이더우 3세대 위성은 미국 등의 기존 GPS 시스템보다 10배 더 정확한 위치파악을 가능케 해 한다”고 말했다. 북한, ‘지뢰도발’ 우회적으로 부인…”무근거한 사건”(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송고김 보좌관, 7년간 삼성전자 자문교수…이 부회장과 같은 시기 게이오대서 유학 (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정성호 배영경 기자 = 18일 열린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한 재계 총수들의 행보도 눈에 띄었다. 재계 1위 삼성그룹의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평양행 여객기인 공군 1호기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나란히 옆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항만공사와 울산지방해양수산청은 추석 연휴를 맞아 항만 운영 특별 대책을 마련했다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식을 인문사회학 관점에서 논의하는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송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양보를 끌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핵폐기를 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4월 첫 회담처럼 고양된 느낌은 없고, 두 정상은 때때로 엄중한 표정을 보여 비핵화 실현을 향한 길의 어려움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이 정체되고 있는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탄력을 붙이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나 핵시설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점을 변수로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미국이 요구해 온 핵 리스트 제출과 검증에 대해서는 남북 정상의 공동선언이나 공동기자회견에서 언급이 없었다”며 “이번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미국이 어떻게 평가하느냐가 향후 초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미우리신문도 “북한은 미국이 요구한 핵 리스트 신고 및 핵 폐기 일정표 제출, 핵탄두 폐기에 응하지 않아서, 이번 정상회담이 북미회담 재개로 이어질지는 여전히 예측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아사히신문도 “김 위원장이 해체하겠다는 영변 핵시설이 원자로 등 핵무기용 플루토늄 생산시설을 말하는지, 우라늄 농축시설을 말하는지 명확하지 않다”며 “또 폐기하겠다는 핵무기 수량도 명확히 밝히지 않았고, 폐기가 미국이 요구하는 핵무기 해외반출인지도 명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시카고 남부 미시간호변의 국립사적지 일부를 송고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한양대 성명모 교수팀 “접거나 펴는 디스플레이 추가 연구”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에서 대규모 군사작전을 저지하고자 터키와 서방이 러시아에 대해 외교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열흘 만에 다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나 휴전 합의를 시도한다. 파키스탄을 방문 중인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이슬라마바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이 17일에 푸틴 대통령을 만난다”고 공개했다. 터키 고위 당국자는 이번 회담이 러시아 소치에서 열릴 것이라고 AFP통신에 밝혔다. 기자 출신 첫 청장 취임 간담회…”현장이 원하는 바 정책 반영””문화재청 선입견 걷어낼 것…가야사, 서두르지 않아”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Director of PR & Marketing Brea Carter’트럼프 첫 임기내 비핵화’ 구체적 계획·요구사항 거론 가능성’보유핵’ 일부 폐기 시사했을지도 주목…’핵 신고’ 약속은 불투명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VC) ‘티비티'(TBT)의 ‘TBT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 펀드에 990억원을 출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총 1천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 펀드는 글로벌 성장이 가능한 국내 업체를 골라 투자·육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지난달 티비티를 설립한 이람 대표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네이버 블로그·카페·밴드 등 서비스의 기획자로 널리 알려졌다. 지난 2016년 네이버 자회사인 캠프모바일 대표를 사임하고 미국에 머물다 업계로 복귀했다. 네이버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 대표는 인터넷·모바일 서비스에 대한 안목과 식견, 경영 능력을 모두 인정받은 전문가”라며 “티비티와 함께 국내 유망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해 투자 수익과 함께 벤처 생태계 육성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은 19일 부산시와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단은 올해 1억2천만원을 지원해 부산 시내 낡은 어린이놀이터 바닥 포장공사와 놀이시설 설치, 안전진단 등을 지원한다. 재단은 2014년부터 부산지역 아동센터 13곳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해왔다. 아동센터를 한국거래소 제휴센터로 지정해 금융교육과 각종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전해선 씨 별세, 배병길(금융감독원 특수은행검사국 반장)·배외수·배태순·배병용(국민은행 부장)·배병호 씨 모친상 = 19일, 대구 달서구 월배로 중앙요양병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53-627-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최강자 30명만 추려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마지막 대회 투어 챔피언십에 5년 만에 타이거 우즈(미국)가 돌아온다. 2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85야드)에서 열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75만 달러)은 시즌 ‘왕중왕전’이라 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개막해 올해 8월까지 이어진 2017-2018시즌 PGA 투어 정규 대회와 앞서 열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개 대회까지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세계 골프 최고의 무대인 PGA 투어에서 시즌 내내 뛰어난 성적을 쌓아 온 선수 30명이 남아 최강자를 가리는 만큼 ‘돈 잔치’라 불릴 정도로 거액의 상금이 걸려 있다.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157만5천 달러(약 17억8천만 원),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하면 1천만 달러(112억9천500만 원)를 받는다. 우승과 페덱스컵 1위 둘 다 잡으면 한 번에 약 130억 원을 가져갈 수 있다. ‘골프 황제’로 군림했던 우즈는 페덱스컵에서도 족적을 남겼다. 페덱스컵이 도입된 2007년 첫 1위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고, 2009년 다시 1위에 올라 지금까지 유일하게 두 차례 페덱스컵 1위에 오른 선수로 남아 있다. 2007년엔 투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도 가져갔다. 하지만 최근엔 부진해 투어 챔피언십 근처에도 오지 못했다.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를 치른다. 그는 2013년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다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공동 22위에 그쳐 페덱스컵 랭킹 2위로 밀린 바 있다. 올해 상황은 1위를 노리기엔 녹록지 않다. 우즈의 현재 페덱스컵 랭킹은 20위로, 1위까지 오르려면 이 대회를 우승하고 다른 상위권 선수의 성적을 지켜봐야 한다. 하지만 마냥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지난달 PGA 챔피언십에서 9년 만에 메이저대회 준우승을 기록한 그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에서 공동 40위로 주춤했으나 델 테크놀로지스 챔피언십 공동 24위, BMW 챔피언십 공동 6위로 플레이오프 내내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 김상희(전 매일경제 편집국장)씨 별세 = 17일 오전, 일산백병원 장례식장 6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31-902-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 송고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애인에게 치사량의 마약이 든 콜라를 먹여 사망케 한 혐의로 기소된 송고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 출장코스가격 평가에 가세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이 느껴졌다”면서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의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그것의 의미는 어쩌면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것”이라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한 것이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역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평양선언에 대해 “남북한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취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에 우려를 표시했다. 장애에도 불구하고 패션모델이 되고 싶었던 아빌라의 꿈을 이뤄준 사람은 디자이너 화이트였다. ‘모든 여성에게 장벽이란 없다’는 게 화이트의 모토였다. 화이트와 알고 지내던 한 패션모델이 패션위크의 무대를 밟고 싶어하는 아빌라의 사연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남북 정상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합의하면서 그 시기가 언제쯤일지에 관심이 쏠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나는 김 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은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서울로 초대한 것은 남북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의지의 뜻으로 풀이된다. 양 정상은 이미 4·27 판문점선언에서 민족의 중대사를 수시로 진지하게 논의하고 신뢰를 굳건히 하며 남북관계의 지속적 발전과 한반도 평화와 번영·통일을 향한 좋은 흐름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기로 한 바 있다. 비핵화 협상을 비롯해 군사 긴장 완화, 남북경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구체적 합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정상회담으로 순풍을 탄 남북관계 발전의 흐름을 김 위원장의 답방으로 이어가고자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의 답방은 최대한 이르게 이뤄질 전망이다. 지방분권 개헌안이 울림 없이 정쟁 속으로 사라졌다. 민주주의는 권력과 자원을 골고루 나누는 것에 다름 아니다. 다양성을 인정한다면 사실 모든 지방은 중심이다. 민주주의와 가치 다양성은 같이 간다. 노동자, 장애인, 성 소수자, 비정규직, 저소득층, 지방을 존중하지 않는 것은 미숙한 민주주의와 가치 다양성의 부재를 반증하지 않을까. 송고문 대통령, 백화원에 모감주나무 심어…”남북관계 발전과 함께”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 북핵 합의를 어렵게 하는 본질은 전후 65년 적대관계로부터 내재한 불신이다. 북핵 문제는 관계의 산물이므로, 관계를 바꾸지 않고는 해결 난망이다. 두 정상은 합의 못지않게 관계의 불신을 걷어내는 데 진력해야 한다. 2005년 9·19 공동성명을 뛰어넘는 합의는 어려울 것이라며 기대치를 낮추는 얘기도 있다. 설사 그렇다 해도 그때는 김정일 시대고, 지금은 김정은 시대다. 그래서 달리 봐야 한다. 트럼프가 정상회담 취소를 깜짝 발표하자 9시간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무조건 대화’를 청하며 내놓은 담화는 김정일 시대라면 상상할 수 없다. 북한에서 지도자가 달라졌다는 건 체제의 본질을 규정하는 것이다. 그래서 두 정상의 진솔한 대화가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쌍방의 성실한 실천이다. 남북은 1992년 초 발효된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에서 상대방에 무력을 사용하지 않으며 상대방을 무력으로 침략하지 않는다는 것을 골자로 한 불가침 합의를 한 바 있다.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 쌍방 군사당국자 간의 직통전화 설치 등 당시 합의의 큰 틀은 완벽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다. 이는 합의서 한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합의를 지키려는 의지가 관건임을 보여주는 사례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설승은 기자 =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은 19일 남북 군 수뇌부가 서명한 ‘판문점선언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와 관련해 “국회 동의가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검토 중이지만 비준 사항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 사안은 국무회의를 통해서 의결만 하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초기 검토를 해본 결과가 그렇다”고 설명했다. 최 비서관은 남북이 합의서를 채택하기 전 미국과도 사전협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4·27 판문점선언 이후 군사회담을 진행하면서 미국 정부와 협의했던 사항”이라며 “특히 합의문에 유엔사라는 언어를 받기 위해서 상당히 오랜 기간 북한과 협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로서는 북한과 완성된 협의를 했다고 해도 미국과의 불협화음이 나오면서 오히려 이행이 깨지는 경우를 스스로 연출하고 싶지 않아 미국과 긴밀히 협의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정부는 북방한계선과 등면적 원칙이라는 두 가지 원칙을 가지고 협상했다”며 “북방한계선은 판문점선언에 그 용어가 나와 있기 때문이고, 등면적은 저희가 지켜내야 할 원칙이라 그 부분을 고수했다”고 전했다. 최 비서관은 “합의서에 들어간 조치들은 대부분 이행 날짜와 목표 시한이 있다”며 “합의 이행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목표 시간을 잡은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합의 서명식 역시 양 정상의 임석 하에 양측 군 수뇌부가 서명했는데 이것은 남북 관계사에서 사상 최초의 일”이라면서 “그만큼 양측의 합의 이행 의지가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은 공동선언에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고, 미국이 상응 조치를 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다고 천명했다. 평양선언 문구만으로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행동 조치로는 미흡하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리스트 신고에 대한 내용도 담겨 있지 않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와 군사 적대관계 종식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단은 여건이 중앙본부 단장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공동선언에서 모든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로 한 양 정상의 합의를 높게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민단은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평양공동선언이 남북관계를 한층 더 진전시키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큰 역사적 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기술적 조언·조사 가이드라인 제공”(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한국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을 공식 게재하고 한국과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당국과 2차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한국 연락사무소가 이달 8일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사실을 알려왔다면서 61세인 이 남성은 쿠웨이트를 방문했다가 두바이를 거쳐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WHO는 전염병의 국제 확산을 막기 위해 2005년 국제보건규칙(IHR)을 개정, 각 회원국이 연락사무소를 두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보고하도록 했다. 앞서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보건 문제를 다루는 WHO 서태평양 지역사무소는 9일 홈페이지에 한국의 메르스 발병 사실을 게재했다. WHO는 “환자의 이동 여부를 결정하고 2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적 조언과 조사 가이드라인을 3개 회원국에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중동 지역에서 추가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산발적으로 중동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WHO는 지난달 19~24일이었던 이슬람 성지순례(하지·Haji)와 관련 있는 환자 발생 보고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선언문 내용에 대해 “북핵의 기본이 되는 플루토늄 생산 시설과 고농축 생산시설을 영구 폐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는데 북한이 이렇게 이야기한 것은 최초”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에 대해 “북한의 입장에서 새로운 관계는 종전선언을 해서 불가침 의지를 분명히 하고, 그것을 통해 평화협정을 이행하는 것”이라며 “이 대목에서 (북핵) 신고·사찰과 종전선언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선언문에 담지 못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이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것을 직접 전달할 것”이라며 “상당히 이른 시일 안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이 이뤄질 것 같다”고 언급했다. 문 특보는 “어떻게 보면 미흡하다는 인상을 줄 수도 있지만, 엄격한 의미에서 미국과 북한의 문제”라며 “그것을 우리 정부가 선뜻 나서서 선언문에 담기는 부적절했다고 볼 수가 있다”는 말도 했다. 그는 “핵 협상을 위해 아주 탄탄한 기반을 닦았다고 생각한다”며 “두 정상이 4시간 넘게 이야기하면서 상당 부분이 핵 문제에 관한 것이었다.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문제가 그렇게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상당히 드문 일이다”라고 밝혔다. 남북 정상이 20일 백두산을 가기로 한 데 대해서는 “북측 말로는 ‘사변적’이고 우리말로는 상당히 혁명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 A new energy-efficient traction system to achieve a higher energy efficiency of up to 15% compared to traditional metro trains – Over 1,100 sensory points to monitor the train in real-time to optimise efficiency and reduce maintenance costs. – Direct drive technology with permanent magnet synchronous motors – A silicon carbide converter to improve traction efficiency – An active radial system on the bogie that can control the wheelset for improved performance negotiating small-radius curves – An internal battery that can provide traction power for up to 15KM – A flexible 2+N composition suitable for up to 12 cars – Substantially reduced wheel wear 이에 앞서 강 장관은 최근 일본의 태풍·지진 피해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했고, 고노 외무상은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베트남 호찌민에 정보통신기술(ICT) 자회사 신한DS의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DS가 100% 출자한 신한DS 베트남은 ▲ 신한금융그룹 현지 그룹사 대상 글로벌 ICT 서비스 제공 ▲ 베트남 금융 ICT 시장 진출 ▲ 신디지털 금융 사업모델 발굴 및 추진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욱 신한DS 사장은 “현지 금융기관 대상 ICT서비스 확대, 핀테크 기업 발굴, 신규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최적화된 디지털·ICT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정부,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인천 유통시장서 현장점검(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대북제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으로 각종 물놀이 시설을 갖춘 워터파크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구명조끼에 의지해 둥둥 떠다니는 파도 풀은 기본, 짜릿함으로 무장한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더위에 지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2m가 넘는 초대형 파도 풀과 튜브를 타고 하는 정글체험, 최고 68도 경사에서 낙하와 수직상승을 반복하며 무중력 상태를 느끼도록 하는 물놀이까지…. 폭염 속 시원하고 짜릿한 워터파크의 모습을 VR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알뜰폰협회, 10월 최종 결정…”실제 사용 여부는 추가 검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알뜰폰 새 이름을 찾기 위한 공모전 결과 발표가 다음 달로 연기된다. 18일 알뜰폰업계에 따르면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이번 주 실무 평가를 마무리한 뒤 다음 달 이사회를 열어 최종 수상작을 결정·발표할 예정이다. 협회는 지난 6월 20일 공모전을 시작할 당시 8월 중 입상자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이달 중순으로 발표 시기를 한 차례 미뤘다. 하지만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다음 달로 재차 연기했다. 추석 연휴가 겹치면서 10월로 연기가 불가피했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7월 23일까지 진행된 공모전에는 350여개 작품이 응모했다. 하지만 새 명칭과 함께 BI(Brand Identity) 디자인까지 제출해야 하다 보니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집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협회에서도 참신한 아이디어를 찾기 어려워 고심을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전에서 선정된 이름이 실제로 사용될 지도 미지수다. 애초 협회는 알뜰폰 이미지 쇄신을 위해 공모전을 통해 새로운 이름을 발굴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오히려 이용자 혼란을 가중할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됐다. 협회 관계자는 “고객의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이름을 선정하는 게 중요한 만큼 서두르지 않고 있다”며 “알뜰폰 명칭 변경은 추가 검토가 필요해 10월 중 정부와 논의를 거쳐 실제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언스워스측 “40세 여성 배우자 있다. ‘소아성애자’ 발언은 거짓”(로스앤젤레스·방콕=연합뉴스) 옥철 김상훈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성애자로 비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달러(8천448만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트위터에 올린 메시지를 지우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일단락되는 듯했던 양측의 갈등은 머스크가 다시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 인터뷰에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칭하면서 재점화했다. 머스크는 언스워스와 소송이 진행되는지를 묻는 버즈피드의 이메일 질의에 답하면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묘사했다. 머스크의 두 번째 막말이 알려지자 언스워스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머스크도 이번에는 ‘해볼 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맞섰다. 언스워스측은 소장에서 “언스워스는 소아성애자나 아동 성폭행범이 아니며 그런 행위에 관여한 적도 없다”며 “그에게는 40세 여성 배우자가 있다. 그녀와 같은 집에서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소장은 “2011년부터 태국 내 동굴을 탐사하고 동굴 지도를 제작한 언스워스는 동굴소년 실종 사건 발생 초기에 현장에 달려와 외국 전문가 초빙을 제안하는 등 성공적인 구조에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소송을 주도한 린 우드 변호사는 “언스워스는 인터뷰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머스크의 부가 거짓말을 진실로 바꾸지는 못할 것이며, 잘못된 행동을 보호해주지도 못할 것”이라며 승소를 낙관했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한 것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조문 감사와 덕담, 내년 봄 방북 권유 등 담겨”김양건, 남북관계 개선·금강산관광 재개 등 희망 밝혀 (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송고 그러나 백악관은 매너포트의 유죄 인정 결정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전적으로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것(매너포트 유죄 인정)은 대통령, 그리고 송고 이번 조사 지역 중앙에 위치한 폭 13.4m, 길이 10.7m 대형 계단은 고려 궁성 내에서 발견된 계단 중에서는 규모가 가장 크다. 연구소는 “고려 궁성을 상징하는 정전인 회경전(會慶殿)의 남쪽 축대 네 계단이 폭 약 7.5m임을 고려할 때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계단의 규모가 얼마나 큰 것인지 알 수 있다”면서 “황제의 이동시 수행을 위한 일군의 행렬이 통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또 계단 상부에 있는 전면 3칸(중앙 칸 4.3m, 양측 칸 각각 3.6m)×측면 2칸(2.5m) 규모의 문지는 중앙 칸이 넓은 구조이며, 내부에 바닥돌을 깐 것으로 드러났다. 문지 아래쪽으로는 장대석을 이용한 가구식 계단(5×2.3m)을 설치해 대형 계단과 연결되도록 했다. 역대 정권들이 공기업 사장과 임원, 심지어 사외이사 자리에도 낙하산을 내려보내곤 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도 그랬고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도 마찬가지였다. 물론, 공모와 사장추천위원회 등 훌륭한 장치들이 많이 있었다. 그러나 소용없었다. 오히려 이런 장치가 낙하산을 공식적으로 인정해주는 통로로 이용되기도 했다.포화상태 도달한 레스보스섬 모리아 난민캠프 과밀화 해소 차원(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정부가 섬 지역 난민캠프의 과밀화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레스보스 섬의 난민캠프에 수용된 난민 2천명을 이달 말까지 본토로 옮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디미트리스 차나코풀로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18일 “모리아 난민캠프의 상황은 정말 어렵다”며 이달 말까지 이곳의 난민 2천명을 본토로 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ADHD는 아동기에 주로 과잉행동이 나타난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수업 중 일어나 돌아다니고, 다른 아이에게 불필요한 말을 거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점점 꼼지락거리기, 연필 등으로 혼자 장난치기와 같은 자잘한 행동으로 변한다. 이처럼 과잉행동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대체로 청소년기나 성인이 되면 그다지 행동이 과하지 않다는 느낌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과잉행동만을 가지고 ADHD가 나아졌다고 오해해 치료를 중단하면 청소년, 성인 ADHD로 이어질 수 있다. 청소년기가 되면 과잉행동은 적게 나타나는 반면 충동성과 주의력 결핍이 부각된다. 충동성은 성급하고 위험한 행동, 불필요한 행동, 반항 등이 나타나 사춘기로 오해받기 쉽다. 이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정도가 심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성인은 과잉행동과 충동성이 없어지고 주의력 결핍이 주로 나타난다. 단순히 산만하고 집중하지 못하는 것을 넘어 할 일을 잊거나 물건을 자주 잃어버리고, 대화 중 딴생각을 하느라 다른 사람의 말을 놓치기도 한다. 계획을 잘 세우지 못하고 기한을 지키지 못하는 등 업무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쉽게 화를 내고 충동적인 결정을 내리는 등 충동성이 계속 나타나기도 한다. ADHD는 약물치료와 함께 나이에 따라 보조 치료를 병행한다. 특히 아동은 부모가 아동의 문제 행동을 조절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부모 훈련이 필요하다. 이 외에 사회성 증진 집단 치료, 학습치료, 인지행동치료 등의 보조 치료가 있다. 관보에 기습 발표…”외화 수요 꺾으려는 조처””터키정부 변칙 대응, 금리 인상 최소화 신호로 보여””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소 위해 최선 다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정시모집)을 늘리기로 한 교육부의 대입개편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과 모순된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유 후보자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앞으로 2년에 문재인 정부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 지난해 대선 후 지금까지 1년여와는 달리 이제부터는 성과로 평가받을 수밖에 없다. 국정의 모든 초점이 성과 창출에 맞춰져야 한다. 이를 위한 내각의 일대 쇄신과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청와대 개편까지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2기 개각의 폭과 대상에 제한을 둘 필요도, 이유도 없다. 능력이 부족한 인사는 과감히 교체해야 한다. 소득주도성장이든 혁신성장이든, 팀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경제팀 정비도 해야 한다. 새로운 인선의 첫 번째 기준도 ‘유능’이고, 두 번째 기준도 ‘유능’이다.▲ 문화일보 = “北 미래核 이미 폐기했다”는 文대통령 인식 틀렸다 남북경협기업 ‘국가 배상’은 反법치ㆍ反시장적 背任 오죽하면 경찰관이 ‘不法과 타협한 경찰’ 규탄하겠나 ▲ 내일신문 = 집값 끝까지 잡겠다 ▲ 헤럴드경제 = 세금폭탄 부동산 대책, 디테일까지 차질 없어야 효과 메르스 진정국면이라지만 곳곳에 방역 구멍 정부가 10일 밝힌 개성공단 전면 조업중단 방침은 앞으로 특별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영구 폐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2003년 6월 문을 연 개성공단은 그동안 남북관계의 숱한 부침 속에서도 명맥을 이어왔다. 2006년 1차 핵실험을 비롯해 천안함 피격사건(2010년 3월),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2010년 11월) 등으로 남북관계가 악화했을 때도 개성공단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개성공단이 충돌의 완충지대이자 남북 경협의 상징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그러나 북한의 잇단 도발에 정부는 결국 폐쇄를 전제로 한 전면 조업중단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다. 개성공단을 둘러싸고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된 것은 지난달부터다. 지난달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정부는 국민의 신변 안전을 위해 개성 공단에 머무는 우리 인력 850명을 650명 수준으로 축소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인 7일에는 체류 인원을 500명까지 추가로 축소하기로 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정부가 국제사회의 제재와는 별도로 강력한 독자 제재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이라는 대책이 나왔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이 김정은 정권의 외화벌이 수단이 되어 폐쇄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던 상황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폐쇄 쪽으로 가닥을 잡는 데 결정적 동인이 됐다. 개성공단이 폐쇄된 것은 2013년 2월 이후 3년 만이다. 당시에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면서 남북관계가 경색되며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를 발표했다. 개성공단은 134일간 문을 닫았다. 입주 기업들은 1조원이 넘는 피해를 본 바 있다. 남측이 먼저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의 연간 생산액은 2014년 4억7천만 달러, 2015년(1∼11월 누적 기준) 5억1천5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0.04% 규모다. 개성공단에 대한 투자액은 공공 부문 4천577억원, 민간 부문 5천613억원으로 총 1조190억원이다. (자카르타·베이징=연합뉴스) 황철환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따라 예방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관계는 국내외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 목적에 대해 “왕 국무위원의 이번 방문의 주요 목적은 파키스탄 새 정부와 전면적인 협조와 각 부문에 대한 협조를 위한 것”이라며 “새 정세 아래 양국관계를 새롭게 시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과 파키스탄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며 “양국관계는 당파와 정권 교체를 뛰어넘는 안정적인 관계로 국제적 풍파와 시대적 변화의 경험을 지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 초 폼페이오 장관의 방문을 의식해 “양국관계 발전은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다른 국가와의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이번 왕 국무위원의 방문 성과에 대해서는 “왕 국무위원은 파키스탄 대통령과 총리, 의장, 국방 지도자, 외교장관 등과 회담했다”면서 “양국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와 국제적, 지역적 양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여러 공동 인식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파키스탄에 대해 농업, 의료, 교육 등 민생 영역에서 지원을 늘리고, CPEC 건설을 더 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또 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군과 법 집행기관간 교류, 대테러 활동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MIAMI and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3650 REIT (“3650 REIT”) and The Silverfern Group (“Silverfern”) today announced a collaboration for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ecured by U.S. commercial real estate (“CRE”) to be marketed as the Silver3TG Investment Program (“Silver3TG”).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에 체류한 한국인이 메르스 감염으로 확인된 데 대해 쿠웨이트가 감염지가 아니라고 잠정적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쿠웨이트 보건부는 메르스 감염자 A씨가 방문했던 곳과 접촉자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렇게 판단했다. 쿠웨이트 보건부가 이런 결과를 내면서 A씨가 메르스에 감염된 ‘원점’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커졌다. 보건부는 또 이날 낸 자료에서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의 동선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않았으나 조사팀이 최선을 다했다”며 “그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는 모든 사람이 메르스 반응 조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말했다. A씨가 접촉한 한국인은 물론 그를 치료한 현지 의료진, 운전기사 등 외국인도 메르스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보건부는 자체 조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하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검증 인력을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건부는 “접촉자가 모두 음성이지만 이들을 계속 추적 감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공식적으로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 내가 아닌 다른 곳을 ‘감염 원전’으로 의심하는 것 같다”며 “A씨가 쿠웨이트 체류시 보인 증상이 메르스 때문이라면 잠복기를 고려할 때 쿠웨이트 체류 이전에 감염된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중소 건설회사 임원인 A씨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시티 남부에 있는 공사 현장에 머무르다 6일 밤 에미레이트 항공편을 이용,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7일 오후 인천으로 입국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고덕국제신도시 A-10블록 10년 공공임대주택(리츠)의 입주 자격을 완화해 추가 모집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A-10블록은 12∼27층 9개 동, 전 세대 전용면적 84㎡, 총 719가구로,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1가구 1주택 기준으로 입주자격이 주어진다. 단지가 들어서는 고덕국제신도시는 사통팔달의 교통망과 생활, 교통 인프라가 두루 갖춰져 있으며, 위례와 판교, 동탄으로 이어지는 경부라인인 ‘수도권 마지막 신도시’로, 약 14만 명이 거주할 예정이다. 삼성반도체 산업단지와 LG 디지털파크 등 대규모 개발이 예정돼 있다. 1호선 서정리 역세권 주변에 위치하며, 단지 인근에는 유치원을 비롯해 초·중·고교의 개교가 예정돼 있어 교육 환경도 갖춰져 있다. 단지 내부 시스템은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입주민들의 편의성을 높였으며, 체계적인 보안을 위한 CCTV 시스템과 홈네트워크 시스템, 차량 출입통제시스템 등 여러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일괄 소등 스위치와 디지털 온도조절기, 싱크용 절수기 등 에너지 절약 시스템도 갖췄다. LH 관계자는 “공공임대주택은 오랜 기간 살아본 뒤, 매입 여부를 결정하므로 집값 하락에 대한 걱정이 없고 거주기간 동안 취득세·재산세 등 취득 및 보유에 대한 세 부담도 없으며, 일정 기준을 갖춘 경우 월세액 세액공제도 가능하다”며 “10년간 내 집처럼 사용하고, 이후 내 집 마련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공급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LH 평택사업본부에 문의하거나 고덕국제신도시 A-10블록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송고▲ 박태수씨 별세, 김재욱(TBC 경영이사)씨 장모상 = 16일 오전 7시, 대구삼일병원 장례식장 특 2분향실, 발인 18일 오전 7시 30분. ☎ 053-627-4400 (대구=연합뉴스) 송고2007년 환경 분야 4개 사업 합의했지만 남북관계 악화로 ‘스톱’…재개 기대”환경 회복 후 남북 공동 관리해야”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

‘암수살인’은 감정의 과잉이 없는

‘암수살인’은 감정의 과잉이 없는 영화다. 기존 형사물이 보여준 잔인한 살해 장면이나 자극적인 폭력, 선정적인 연출도 배제했다. 힘을 빼고 담담하게 스토리를 풀어나가지만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일각에서는 기존 형사물 클리셰라고도 할 수 있는 장면이 빠진 데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김윤석은 “그런 연기가 없어서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필요 없이 감정을 끌어올리고 극적으로 보여야 하는 연기는 정말 괴로워요. 다짜고짜 책상을 칠 필요가 어디 있어요. 이성적으로 하면 되는데 광기를 드러내는 연기는 저뿐 아니라 모든 연기자가 괴로워해요. 이 영화는 느리더라도 차분하게 접근하는 방식이 마음에 들더라고요.” 이 같은 맥락에서 그는 김형민 형사를 연기하면서 떠오른 캐릭터로 ‘형사 콜롬보’를 꼽았다. “작은 몸 안에 굉장한 것이 숨어 있는 캐릭터에요. 사건에 접근하는 방향이나 내면의 결이 김형민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에서도 음이온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대 76배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만 자유시보는 지난 5월 한국에서 라돈 침대 매트리스로 사회적 문제가 되면서 대만 행정원이 국내 침대 매트리스 전수조사에 나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보도했다. 안반데기에는 농사뿐 아니라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숙박시설과 부대시설도 있다. 강릉시는 2010년부터 7억500만원의 예산을 들여 화전민들의 개척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사업에 나섰다. 화전민의 고단한 삶과 애환이 담긴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안반데기 사료전시관을 짓고 화전민이 생활하던 귀틀집을 복원한 운유촌을 만들었다. 특히 멍에전망대는 주변 절경은 물론 강릉시와 동해가 한눈에 내려다보여 일출명소로도 손색없다. 자연이 연출하는 풍경도 아름답지만 척방한 땅을 일궈낸 화전민의 땀과 노력을 생각하면 절로 경건해진다. 한낱 드넓은 배추밭으로만 여겨졌던 안반데기의 풍경이 노동의 신성함으로 다가온다. 안반데기 마을 남쪽에는 신라 때의 설총과 조선조 때의 율곡 선생이 공부한 노추산과 사달산이 있는데, 특히 노추산은 수능과 취업 시즌이면 자녀의 합격을 기원하는 부모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애틋한 사연을 간직한 ‘모정(母情)탑’이 있기 때문이다.영유아·산모 지원 등 드레스덴 제안 뒷받침 차원(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에서 언급된 인도적 대북 지원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작년 일촉즉발’ 북미, 협상 국면속 부드러운 분위기 관측北 리용호 수석대표 등록…트럼프 ‘이란 때리기’ 나설 듯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검찰이 늘어나는 마약 밀수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일본 등 송고 미국이 북미 관계 정상화를 통한 북핵 해법을 공식화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싱가포르 공동성명은 제1항으로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새로운 관계 수립’을 내세우고, 2, 3항으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비핵화’를 배열했다. 북미 간 새로운 관계와 상호신뢰 구축 없이는 평화체제도, 비핵화도 어렵다는 인식이 깔린 것이다. 새 북미 관계 수립을 제일 앞에 내세운 성명의 짜임새는 제네바 기본합의(1994년), 9·19 공동성명(2006년)과도 다른 점이다. 이번 조처는 주로 인근 아랍권 중산층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 국적으로는 미국과 유럽 각국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없으므로 국민소득이 비교적 높으면서 해외여행이 자유롭고 이중국적이 제한되는 한국인 등에는 이번 조처가 큰 실익이 없다. 이번 조처는 시민권 취득에 관한 규정으로, 외국인의 거주 허가와는 무관하다. 올해 들어 이스탄불주(州)와 남동부 여러 주는 외국인 거주허가 요건을 대폭 강화,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위기설이 나도는 터키가 외화 확보를 위해 투자이민 기준을 대폭 낮췄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이 터키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투자 요건을 유형에 따라 종전의 2분의 1∼6분의 1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고 19일(현지시간) 관보에 게재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현금 투자금액은 200만달러(약 23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낮아졌다. 부동산 구매 기준은 100만달러(약 11억원)에서 25만달러(약 3억원)로, 은행 잔고 기준은 300만달러(약 34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각각 인하됐다.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고용 인원 기준은 100명에서 5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 투자를 촉진하고 자국 리라화 가치를 방어하고자 투자이민 기준을 이처럼 완화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분석했다. 올해 들어 리라화 가치는 달러 대비 40% 하락했다. 문 대통령은 상기된 표정으로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다”면서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나는 나와 함께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와 함성이 더욱 커졌다. 평양시민의 13번째 박수와 함께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손뼉을 치며 평양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어 남북 정상은 손을 맞잡고 높이 들어 평양시민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하늘에서 잇달아 폭죽이 터지고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북 정상은 오후 10시 34분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주 헝가리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의 반 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는 난민 문제를 조사할 조사단을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헝가리와 관련해서는 송환 지대의 난민들이 음식조차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난민을 돕는 변호사나,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헝가리의 법률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 송고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내 여성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 외교분쟁을 벌이고 있는 캐나다가 사형위기에 처한 여성 활동가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대 사우디 인권 공세를 계속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글로브앤드메일 지에 따르면 캐나다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사우디에서 처음으로 사형에 처해질 위험을 맞은 여성 인권 활동가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앞서 국제 인권단체들은 최근 사우디 검찰이 반정부 여성 활동가 이스라 알-곰감(29)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재판 결과 형이 확정되면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며 구명운동에 착수했다. 알-곰감은 ‘아랍의 봄’ 시위 이후 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인권운동을 벌인 혐의로 지난 2015년 12월 남편과 함께 체포된 후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번에 알-곰감을 포함해 모두 5명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애덤 오스텐 대변인은 성명에서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장관이 이미 밝힌 바대로 캐나다는 사우디의 여성 인권활동가 구금에 대해 극히 우려하고 있다”며 “이 같은 우려를 사우디 정부에 제기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캐나다는 전 세계 여성의 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언제나 일어나 옹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캐나다 외교부는 이달 초 다른 여성운동가의 체포, 구금을 비난하며 ‘즉각 석방’을 요구했고 사우디 정부는 ‘즉각 석방’이라는 표현을 주권 침해로 규정, 각종 경제 제재 조치로 맞섰다. 이번 외교부 성명은 사우디가 문제로 삼은 ‘즉각 석방’이라는 문구는 사용하지 않았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 6일 발표한 대 캐나다 제재를 통해 캐나다 대사 추방 및 자국 대사 소환, 캐나다 내 투자 자산 회수, 사우디 항공편 운항 철수 등에 돌입했다. 또 캐나다 내 국비 장학생과 자비 유학생 등 사우디 학생 1만6천 명에 대해 즉각 학업 중단 및 본국 귀환을 명령했다. 유학생 중에는 의과 대학과 종합 병원에서 전문·수련의 과정을 밟고 있는 의대생 1천100명이 포함돼 캐나다 의료계에 급격한 인력 부족 사태가 초래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양국 정부는 막후 협의를 하고 의료 인력의 철수 및 사우디 귀국 시한을 내달 22일까지 연기, 해당 병원들이 인력 공백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글로브지는 전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4일 AsiaNet=연합뉴스) 중국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의 최신 성과를 소개하는 중요한 플랫폼인 2018 세계 사물 인터넷 엑스포(World Internet of Things Expo)가 9월 15~18일에 열린다. 중국과학원 및 공정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 and Engineering) 소속의 30명이 넘는 학술 위원, 수많은 해외 학술 위원, 상위 300대 기업 명단에 들어간 35개 업체 등이 우시에서 열리는 이번 엑스포에 참석할 예정이다. 우시에서는 수년간의 양성 노력 끝에 IoT를 “진주”로 만들었다. 2017년 우시의 산업 영업 소득은 장쑤 성 전체 중 2분의 1에 달하는 2,437억 위안에 달했다. ▲ 한국의 기온 상승 속도가 세계 평균보다 빠른 것으로 보인다. 처음 아열대화 가능성을 느낀 것은 1994년 여름이었다. 연구실에 있었는데 갑자기 어두워지고 비가 쏟아졌다. 그런데 늘 보던 지루한 장맛비가 아니었다. 열대지역에서 하루에 서너 차례 맞던 형태의 비가 서울에서 쏟아지고 있었다. 당시 우리 학계에서 한국의 아열대화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고 있었다. 아열대화하면 강우량도 증가하는데, 그것을 실감하지 못한다. 올여름 폭염이 가뭄과 함께 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우리나라에 비가 점점 더 많이 오고 있다. 체감되지 않는 것은 우리나라는 한철에만 비가 쏟아지기 때문이다. 강우량이 늘어나는 것과 물이 풍부해지는 것은 별개의 문제이다. 정부가 체계적으로 빗물을 가둬서 관리해야 한다.

건강 악화로 상봉 둘째 날 개별상봉 후 조기 귀환(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거동이 불편해 약품 냄새 나는 구급차 안에서 가족과 상봉해야 했던 김섬경( 송고 예천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 준공 (예천=연합뉴스) 예천군은 19일 개포면 경진리에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을 준공했다. 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132억원을 들여 로봇 자동적재시스템과 같은 완전 자동화 시설을 구축했다. 벼 6천600t을 저장할 수 있고 1시간마다 백미 10여t을 생산할 수 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넷마블[251270]은 18일 자사 새 모바일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팬텀게이트(개발사 레벨9)’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 출시했다. 팬텀게이트는 영웅과 팬텀을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게임이다. 주인공 ‘아스트리드’가 북유럽 신화 속 최고의 신인 ‘오딘’으로부터 세계를 구해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넷마블은 팬텀게이트 출시를 기념해 팬텀게이트 스테이지 안에 숨겨진 ‘이스터 에그’를 찾으면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한다. 넷마블 이정호 본부장은 “팬텀게이트의 개성 있는 그래픽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이용자에게 신선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文대통령 남북정상회담 후 유엔외교 주목…트럼프 25일 연설하이라이트 일반토의에 정상급 대거참석…北리용호 참석예정 외신은 우선 이번 발표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데 주목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를 두고 “미국과의 협상에서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한국과 한 약속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겨냥한 김정은의 대담한 전략(gambit)”이라고 평가했다. WSJ은 이번 발표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있어 새로운 희망을 줬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era of no war)를 약속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CNN은 “전쟁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는 문 대통령의 이날 공동 기자회견 발언을 전하면서 ‘전쟁 없는 시대’라는 문구를 제목으로 뽑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전 세계로 생중계된 문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제사회 앞에서 육성으로 이 같은 약속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되는 등 김 위원장은 여러 차례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으나 세계 앞에서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입버릇처럼 “전국 군과 면 단위까지 이동식 목욕차량을 전달하는 것이 꿈”이라고 밝히곤 했다. 김제를 시작으로 지난 송고 김 상임위원장은 이해찬·정동영 대표와의 오랜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통신을 통해서 자료를 읽을 때마다 리해찬 선생과의 옛 추억에 잠기곤 했다”며 “정동영 선생도 다른 동무들을 통해서 들었는데, 내 물어봤지요. 남녘에서 정 선생이 지금 무슨 활동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백의종군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그러더구만요”라며 웃었다. 그는 또, “어제도 (정 선생이) 다시 원내로 복귀하셨기 때문에 우리와 손잡고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 매진하자고 했다”고 말하고 이정미 대표를 향해서는 “아름다운 마음으로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해 나가자”고 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정 대표가 “위원장님은 10년 전에 뵀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변함이 없으시다”며 화답하자 “우리 통일 위업을 성취할 때까지는 영원히 요 모습대로 활기 있게 싸워나갑시다. 우리가 모두 졸장부가 돼서야 되겠습니까. 대장부가 됩시다. 민족의 대의는 통일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무엇보다 과거 보수정권 시절 남북관계가 후퇴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6·15 정상회담을 하고 나서 잘 나가다가, 노무현 대통령까지도 잘 나가다가 그만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돼 여러 손실을 많이 봤다”며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왔다. 이번에는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강조했다.(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국내 통신사에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국내 이통사에 공급할 5G 장비 적합 인증을 신청했다. 5G 장비 적합 인증은 무선설비의 통신신호 간섭 방지 및 전파 신호 품질 유지를 위해 제품의 출력, 주파수 허용 편차 등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시한 기술적 세부 조건을 충족하는지 검사하는 절차다. 장비업체들이 국내 이통사에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한다. 인증을 거치고 나면 통신사가 원하는 시점에 장비를 공급하게 된다. 과기부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달 ‘전기통신사업용 무선설비의 기술기준 개정’을 통해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5G용 기지국, 단말기, 중계기에 대한 무선설비 기술 기준을 신설 고시했다. 이번에 진행하는 장비 적합 인증은 3.5㎓ 대역 5G 기지국 장비다. 추후 28㎓ 대역 장비에 대해서도 적합 인증을 받게 된다. 삼성전자는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이달 14일 SK텔레콤[017670] 5G 장비업체로 선정됐다. 화웨이는 대상 업체에서 빠졌다. 애초 화웨이는 장비의 앞선 기술력과 가격을 고려할 때 이통사들이 무조건 배제하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미국, 호주, 일본 등에서 보안 논란을 이유로 화웨이 장비가 배제되면서 이에 대한 우려와 함께 국내 비판 여론이 일었다. 화웨이가 주춤하는 사이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 4위 스프린트에 이어 2위 통신사업자 AT&T의 5G 통신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유럽, 아프리카 일부 통신사들과도 장비 공급을 논의 중이다.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도 이달 중 5G 장비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교육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율 낮아…집중 논의 필요”(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9일 교육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공동교섭기구를 구성할 것을 도교육청에 제안했다.”北, 노동·임금 일방적 운영해 경제적 실리 극대화 의도”(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 그러나 시의 이번 조치에 케어는 반발하고 나섰다. 케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 송고(하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 하남시는 감일택지개발지구 내 불법 개 사육장에서 보호해온 개 200여 마리에 대한 입양 및 기증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당시 임금인 인조와 신료인 집권층도 수난을 당하기는 했다.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신했다가 삼전도(현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로 나와 청나라 태종에게 ‘삼배구고두례’를 했다.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의식이다. 인조의 이마에서 피가 흘렀고, 신료들은 울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그들은 백성들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러고서도 계속 정권을 잡았다.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대한주택보증이 1일 남북하나재단에 북한 이탈 주민(새터민)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새터민의 공동생활시설과 그룹홈 개보수 사업, 탈북여성 쉼터와 새터민 청소년 장학사업 등에 쓰인다. 주택보증은 지난해부터 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새터민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속가능한 개발에는 단순한 비즈니스 기회와 친분뿐만 아니라 상호 혜택 및 윈-윈 협력도 요구된다중앙은행 “물가안정 목표로 모든 수단 동원할 출장샵후기 것…긴축 기조 유지”에르도안 대통령 “금리인하 소신 변함 없어”…”중앙銀 독립적” 강조 북한이 원하는 5·24 조치 해제나 남북관계 개선의 가장 기본적인 전제는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 중단돼야 한다는 것이다. 북한이 NLL을 계속 침범한다면 또다시 연평해전 같은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고, 그것은 확전(擴戰)의 불씨가 될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남북관계 개선은 더욱 요원(遙遠)한 일이 될 것이다. 대북 전단에 대한 북한의 과잉반응도 마찬가지다. 북한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어리석은 시도를 포기해야 한다. 지금은 정보가 빛의 속도로 지구촌 구석구석에 전달되는 21세기다. 풍선에 달린 전단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되는 정보가 고사총을 발사할 정도로 그렇게 두렵다면, 그들 스스로 자신들의 체제가 얼마나 취약하고 모순적인지 돌아보고 스스로 변화해야 한다. 또 그들이 5·24 조치 해제를 그토록 원한다면 남한 정부에 해제의 명분을 줘야한다. 그 조치의 원인이 됐던 천안함 폭침이나 금강산 관광객 피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덜컥 해제 조치를 취할 수는 없는 일이다. 정부는 북측에 오는 30일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갖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북측이 이번 고위급 접촉에서 변화된 모습을 보여 한반도 긴장완화와 본격적인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를 만들기 바란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외과전문의와 그의 여자친구가 상습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약을 먹이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고 오렌지카운티 검찰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환각 상태 또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요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 클립이 1천 개 가까이 발견돼 피해자가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CNN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남부 뉴포트비치의 유명 외과전문의 그랜트 윌리엄 로비쇼(38)와 여자친구 세리라 로라 라일리(31)는 2016년 이후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에게는 약물에 의한 성폭행, 비인가 약물 소지, 불법 화기류 소지 등 여러 혐의가 적용됐다고 검찰은 말했다. 이들은 2016년 뉴포트비치의 바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술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라일리의 아파트로 데려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가해자 커플이 젊고 매력적이며 매우 단정한 용모를 지니고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어울렸다가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말했다. 로비쇼는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라보’에 출연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인물이다. 토니 래커카스 검사는 현지신문에 “피해자들은 이 커플에 안도감을 느꼈다. 그들은 양의 탈을 쓴 늑대였다. 때로는 그 늑대가 외과전문의일 수도 있고, 아름다운 여성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래커카스 검사는 “영상을 보면 피해자들이 항거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 있는 걸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로비쇼와 라일리가 2016년 4월 이후 요트 파티와 바에 피해 여성들을 초대해 만취하게 하거나 몰래 약물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환각 상태에 빠트린 뒤 섹스파티를 벌이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둔 것으로 보고, 다른 피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기무사 계엄 검토 문건은 쿠데타 기억을 불러낸다. 어떤 이는 고도성장했던 독재시대를 그리워할지 모른다. 누구는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를 기다리던 암흑을 떠올릴지 모르겠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베네수엘라가 초인플레이션과 생필품 부족난 등 극심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취한 극단의 경제 개혁 조치가 재앙적 결과를 나을 조짐이다.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은 지난달 연간 인플레이션이 100만%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자국 통화인 볼리바르를 10만대 1로 액면절하하고 최저임금을 3천% 인상하는 등 개혁을 단행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그러나 이러한 근시안적인 개혁은 물가 급등, 매장 폐쇄, 직원 해고와 산업 무력화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수도 카라카스 현지 취재를 통해 분석한 내용을 16일 보도했다. 마두로가 지난달 개혁 조치를 발표한 뒤 카라카스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빅 맥’ 1개 가격은 3.6달러에 팔리고 있다. 이번에 인상된 최저임금의 5분의 1 수준이다. 베네수엘라 현지 패스트푸드 체인의 한 업주는 직원 1천800명의 3분의 1을 해고하고, 85개 매장 중 15개 매장은 문을 닫아야 할 판이이라고 털어놨다. 만성적인 재료 부족에다가 직원 월급 급등과 제품가 폭등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다. 이 업주는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하루하루가 폭풍 전야 같다”고 우려했다. 지난달 베네수엘라에서 문을 닫은 맥도날드 매장이 몇 개인지 파악조차 어렵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정부는 임금 인상을 보전하려고 제품 가격을 올리면 기업 관리자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가격을 통제하고 있지만 이러한 ‘채찍’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는 정황들이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이미 지난 몇주간 130명이 넘는 기업 매니저와 피고용자들이 가격을 올리는 등 ‘투기 혐의’로 정부 당국에 체포됐다. 그러나 정부가 가격을 통제하는 주요 식료품인 닭과 달걀은 슈퍼마켓 선반에 보이지 않는다. 수지가 맞지 않으니 농가에서 대량 생산하기를 꺼리기 때문이다. 현지 컨설팅업체인 에코아날리티카는 지난 8월 베네수엘라의 월간 인플레는 225%로 ‘기록적’이라고 보고했다. 패스트푸드점과 마찬가지로 상공계 각 분야의 사업장들이 최근 며칠간 문을 닫는 곳이 속출했고, 고용주들은 사람을 줄이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비전 및 팩트 시트를 포함한 미디어 키트 링크 (https://www.dropbox.com/sh/cb5g2uoi98fq7nv/AADwGv4PE1h50GiLPnCHNPKEa?dl=0 ) 왕이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하여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올해 박람회에서는 어업, 가공, 거래 및 조선 업체, 장비 제조업체, 정부 기관 및 무역 협회 등을 선보였다. 박람회 방문객은 제품을 시식하고, 주요 러시아 기업의 영상 투어에 참가하며, 쌍방향 터널을 체험하고, ‘120 Years of Russia’s Fishing Industry (러시아 어업 120년)’의 3D 발표에 참여했다. 여름철 환자 많아…”천천히 일어서고 탈수 예방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매일 2시간 정도 지하철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직장인 이모(28)씨. 이씨는 최근 폭염에도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그날따라 유난히 덥다고 생각하며 삼십분 정도 자리에 앉아 있다가 일어서던 찰나, 머리가 아프고 어지럽더니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정신을 잃었다. 정신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 이씨는 주변 사람들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기립성저혈압’ 진단을 받았다. 이씨처럼 눕거나 앉았다가 일어설 때 갑자기 머리가 ‘핑’ 도는 증상을 경험했다면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꼭 확인해봐야 한다. 만약 ‘기립성저혈압’일 경우 어지럼증이나 실신은 물론 낙상, 골절 등의 2차 손상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보통 오래 앉았다가 일어서면 중력의 영향으로 피가 하체로 몰리면서 혈압이 떨어지고, 뇌에 혈액 공급이 덜 되는 상황이 일반적이다. 다만 이런 상황에도 대부분의 사람이 멀쩡한 것은 자율신경계의 반사 작용이 활성화돼 심장을 강하고 빠르게 뛰게 하고, 동맥 혈관을 수축시켜서 혈압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또 뇌 속 혈액 공급도 원활히 해줘 별문제가 없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제52회 처용문화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사흘간 ‘처용! 미래를 춤추다’라는 슬로건으로 태화강 지방정원 일대에서 열린다. 18일 울산문화재단에 따르면 처용문화제는 첫날 오전 10시 남구 황성동 울산시 기념물 제4호로 지정된 처용암에서 처용 맞이와 처용문화제 개막을 알리는 전통 고유제 행사로 시작된다. 축제 기간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한국발레협회와 공동 주관하는 발레극 ‘처용’과 처용무보존회와 공동 주관하는 ‘전국 7개 도시 창작 처용무 초대 마당’이 있다. 또 공모로 선정된 울산 3개 단체 국악연주단 민들레와 김외섭 무용단, 김진완 무용단이 준비하는 창작 처용 콘텐츠가 마련된다. 지역 문화예술단체 참여 프로그램으로 개막 축하공연에서 울산 연예예술인협회 소속 18인조 빅밴드와 가수 4명이 출연하는 ‘가을밤의 영화음악’이 선보인다. 지역 5개 문화원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인 ‘처용 놀이마당’과 ‘울산민속예술 경연대회’도 있다. 마지막 날에는 구군 풍물단과 시민이 함께 희망·화합·도약’을 주제로 대동놀이가 열려 시장과 시의장, 구군 단체장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밖에 축제 기간 유치부와 초등부 학생을 위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처용문화제 어린이 울산 골든벨이 새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초중고교생과 대학생 등이 참가하는 청소년 민속놀이 시연, 뛰어난 기예와 민속놀이로 잘 알려진 풍물놀이 공연도 개최된다.

이어 신세대 국악인으로 구성된 ‘환타스틱 코리아’는 우리 전통 가락과 삼바 리듬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무대를 선보여 참가자들로부터 유쾌한 반응을 끌어냈다. 또 현지 성악가들이 ‘겨울연가’ 등 인기 드라마 OST를 노래하는 한류 클래식, ‘하이힐’ ‘카운트다운’ 등 브라질에서 활동하는 케이팝 그룹 공연, 지역별 케이팝 경연대회 수상팀들의 경연 등 현지 한류 팬들을 행사의 주인공으로 내세운 프로그램도 큰 호응을 얻었다. 한국농식품유통공사(aT)는 브라질에서 한식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커지는 데 맞춰 대형 ‘K-푸드’관을 설치했다. 주요 농식품과 유망 상품을 전시하고 한국 전통 음료를 이용한 칵테일 쇼도 준비했다. 여기에 한국문화원은 한식에 관심 있는 현지인과 쉐프를 대상으로 웰빙 한식을 주제로 한 ‘K-마스터 쉐프 선발전’을 열었으며 우승자는 한국으로 초청해 한국문화와 음식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유엔총회(UNGA)/뉴욕 기후주간(Climate Week NY)에서의 연설을 하기에 앞서 그리고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글로벌 기후행당 정상회의(GCAS)이 끝난 직후 그랜트 리드(Grant F. Reid )는 “비즈니스 운영방식의 그 궤도 자체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마스의 계획에 심층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기후변화, 빈곤, 비만, 물 부족을 포함해 우리 글로벌 공동체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들을 계속해서 살펴볼 것이다. 점진적 개선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다 함께 협력해 실질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 마스는 측정가능한 분명한 변화를 만들고 모든 사람이 번영할 수 있는 건강한 행성을 만들기 위해 국제소비재포럼(CGF)를 포함하는 정부, NGO, 업계 리더들과 협력한다”고 밝혔다. 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2.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금년내 동, 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자연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④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화재가 9년 만에 남자프로배구컵대회 정상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6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16 25-20)으로 제압했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빠졌지만,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영입한 송희채가 맹활약했다. 송희채는 결승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1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도 무려 70%였다. 박철우도 12점, 공격 성공률 57.89%로 활약했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화재가 KB손보를 압도했다. 1세트 6-5에서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고, KB손보 손현종은 공격 범실을 했다. 송희채는 8-5에서 상대 블로커의 손을 겨냥한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삼성화재가 1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다. 2세트 5-4에서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가 속공으로 득점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또 다른 센터 지태환이 KB손보 이강원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해 상대 기를 꺾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고준용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태며 9-4로 달아났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7일 이같은 내용을 전하고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 이 두 척의 함정이 약 1년 후 인민해방군 해군에 인도돼 강력한 전투력을 보유한 항모전단을 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미박·중국판 트위터)에는 첫 중국산 항모인 001A함이 26일 오전 불꽃놀이에 이어 예인선의 인도로 동북 랴오닝성(遼寧) 다롄(大連)조선소를 출발하는 모습이 영상과 사진을 통해 공개됐다. 군사 전문가 겸 TV평론가 쑹중핑(宋忠平)은 “항모의 2차 시험운항은 첫 시운항에서 나타난 문제점 처리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동력시스템 시험이 주안점이겠으나 이번에는 탑재량, 지휘·통신·위기관리 등을 포함한 기타 시스템 진단이 수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민해방군 해군연구소 장예 연구원은 “2차 시운항에서는 항모의 무기와 장비 운영 시험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며 레이더, 항법 시스템, 주무기를 시험할 것이라고 밝혔다. 001A함의 첫 시험운항은 지난 5월 13~18일 사이에 진행됐다. 항모는 같은 달 23일 다롄조선소로 돌아왔다. 장 연구원은 “인민해방군 해군에 인도되기 전에 남은 시험운항은 항모 갑판 상의 전투기, 헬기 시험을 포함할 것”이라고 말했다. 쑹 평론가는 중국 첫 항모인 랴오닝함의 전례에 비춰 두 번째 항모가 해군에 인도되려면 약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중국 첫 055형 미사일 구축함은 지난 24일 첫 항해에 나섰다. 24일 웨이보에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중국기술로 건조한 1만t급 미사일 구축함은 이날 처음으로 상하이(上海) 장난(江南)조선소를 출발했다. 쑹 평론가는 이 두 척의 함정이 거의 같은 시기에 신형 항모의 호위선 역할을 할 구축함과 함께 해군으로 인도되면 전단의 전투력이 엄청나게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정구, 기장군, 양산시에 걸친 회동수원지는 1964년부터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하게 제한됐다. 45년 만인 2010년 1월 시민에게 개방된 회동수원지는 호수 주변을 따라 산책로가 만들어지면서 인기 나들이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부산 길 컨테스트’에서 대상을 받아 부산 최고 산책길로 이미 인증까지 받았다. 1㎞에 걸친 편백 숲에서 상쾌한 피톤치드를 마시고 맨발로 황토 흙길을 밟으며 눈 앞에 펼쳐진 호수 풍경을 바라보며 있노라면 부산 최고의 힐링 명소가 아닐까 싶다. 회동수원지가 인기 산책길로 거듭난 것은 단순히 수십 년간 출입이 통제돼 자연이 잘 보존됐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곳은 예로부터 절경을 자랑하는 숨은 명소였다. 회동수원지의 북쪽 끝이자 수영강으로 흘러드는 시작점인 상현마을에서 남쪽으로 걷다 보면 오륜대(五倫臺)가 나온다. 다섯 노인이 지팡이를 꽂고 놀며 즐긴 곳이라 전해지는데 수원지가 생겨 수몰되기 전에는 석림정이라는 정자가 있었다고 한다. 조선 시대에는 주자학을 공부하는 선비들이 숨어 지내면서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산골짜기 주변을 오륜대라고 불렀다고도 한다. The IELTS partners are committed to continuous investment in test development in order to enhance the IELTS experience.전문가들 “꼭 그렇진 않아…통계상 여름-겨울 기온 상관도 낮아””온난화로 폭염·혹한 가능성 커진 건 사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110세 할머니가 17일 생일을 맞이한 가운데 할머니가 지금까지 ‘젊음’을 유지할 수 있었던 건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 덕분인 것 같다고 딸이 밝혔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에 따르면 뉴질랜드 타라나키 지방에 사는 린다 위긴스 할머니는 110번째 생일을 하루 앞둔 16일 뉴질랜드 전역에서 모여든 가족들과 생일파티를 열었다. 온라인 자료에 따르면 위긴스 할머니는 뉴질랜드에서 네 번째 고령자다. 위긴스 할머니보다 나이가 더 많은 세 사람은 모두 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할머니들로 최고령자는 111세다. 이날 파티에서 딸 리넷 해리슨은 어머니가 아직도 정신적으로 보면 젊게 살고 있다며 그 이유는 주변에 대한 관심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변에 대한 관심은 양로원 직원들이 하는 일, 새, 정원에 대한 것은 물론이고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에 대한 것 등 다양하다. 해리슨은 어머니가 주변에 있는 남자들을 좋아한다며 언젠가 찾아갔더니 함께 생활하는 할아버지들과 어울려 가벼운 장난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장수한 것에 대해 놀라지 않는다며 어머니가 60대에 암에 걸려 고생했음에도 아주 건강한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청력이나 시력 모두 좋지 않지만 다른 건 모두 좋은 편이라며 “아직도 행동이 날렵하고 식성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머니가 오래 살 수 있었던 건 절대 걱정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어머니는 언제나 우리에게도 편안하게 생각하고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들려주곤 한다”고 소개했다. 1908년 9월 17일 오클랜드에서 태어난 위긴스 할머니는 1920년대에 결혼해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가 은퇴했다. 남편과는 1976년 사별했으나 슬하에 자녀 다섯과 손자 19명, 증손자 50명, 고손자 49명을 두고 있다. 자료 제공: 중국경제정보서비스(China Economic Information Service)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지검 외사부(김도형 부장검사)는 19일 허위로 난민 신청을 도와주는 브로커를 근절하기 위해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함께 아카데미를 열었다. 이날 두 기관은 난민 브로커 수사 현황과 단속사례를 공유하고 난민 문제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난민 브로커는 주로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으로 신청자를 모집한 뒤 행정사나 변호사 사무장 등과 연계해 허위 난민신청 절차를 전문적으로 대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의 누적 난민 신청자 수는 3만2천733명이다. 2011년 처음 1천명을 넘은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신청자 수는 9천942명에 달했다. 지난해 3월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이 난민심사 거점사무소로 지정된 이후 인천에서 접수되는 난민신청 건수도 크게 증가했다. 인천 난민신청자는 2015년 292명, 2016년 639명, 지난해 2천320명 등으로 해마다 늘다가 올해 8월말 현재까지 4천115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전국 난민신청자의 37%에 이르는 수준이다. 국제범죄 중점 검찰청인 인천지검은 향후에도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협력체제를 구축해 수사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갈수록 지능화하는 허위 난민신청에 엄정히 대처할 방침이다. 노정환 인천지검 2차장 검사는 “최근 난민 알선 브로커들은 모집책 외 (신청자의 과거 이력을 만드는) 스토리 메이커를 별도로 두는 등 점차 지능화·조직화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대응하기 위해서는 검찰과 출입국·외국인청이 유기적으로 협조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리핀 산사태로 광부 합숙소 매몰…32명 사망·40명 이상 실종홍콩 항공편·버스 운행 전면 중단…10만 명 관광객 발 묶여 중국 광둥성 2명 사망…홍콩 213명·마카오 15명 다쳐(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올해 1~8월 국내 구글 플레이 앱 결제 금액이 2조2천203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이 18일 밝혔다. 이는 월평균 2천775억원으로, 연간으로는 3조3천3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전체 매출 중 게임이 2조941억원으로, 94.3%를 차지했다. 이 외에 메신저 등 커뮤니케이션 카테고리는 509억원으로 2.3%를 차지했고, 소셜(369억원)이 1.7%, 데이트(103억원) 0.5% 등 순이다. 구글플레이 매출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가 구글 측에 지불한 금액 중 부가세를 제외한 것으로, 유료 다운로드 및 무료 앱의 인앱 구매를 통해 발생한 것이다. 광고 수익은 포함되지 않는다.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수원 삼성에 덜미를 잡힐 위기에 놓인 K리그 ‘1강’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은 “늘 쫓기다가 이번엔 쫓아가는 입장이다. 도전이 흥미롭다”며 반전 드라마를 다짐했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8강 2차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 패배가 아프기는 하지만, 우리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한다면 내일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석권을 노리며 이번 시즌에 나선 전북은 지난달 29일 8강 1차전에서 수원에 0-3 완패를 당하며 2년 만의 아시아 정상 도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 19일 열리는 2차전은 적지인 수원에서 치러야 해 한층 불리한 상황이다. 최 감독은 “밖에선 1강이라고 했지만, 대표팀 차출과 부상 때문에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 남은 선수들이 잘 해줘 여기까지 왔다”면서 “마지막일 수도 있는 내일 90분,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차전을 앞두고 상주와의 리그 원정에서 홍정호가 원래 후보였는데,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 감독이 온다는 얘기를 듣고 주전으로 넣었다가 크게 다쳐 악영향을 받고 분위기가 깨졌다”고 돌아봤다. 이어 “1차전에서 추가 실점을 막을 수 있었는데, 저도 선수들도 홈에서 무의식적으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해 순식간에 3실점 했다”며 “1차전 패배는 감독 책임”이라고 말했다. — ‘다양성 영화’ 진흥 방안은. ▲ 대기업에서 만드는 영화 말고, 20억 원에서 50억 원 정도의 예산으로 제작한, 규모는 작지만, 작품성이 있는 영화를 ‘다양성 영화’라고 한다면, 우리나라는 잘 만들 수 있는 환경은 된다. 시간을 갖고 다양한 기획개발을 할 수 있도록 예산을 배정하고,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투자환경을 조성하겠다. 국내 극장 상영까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해외에 소개하는 것은 적극적으로 돕겠다. 국내 영화제 프로그래머들과 협력해서 해외영화제에서 한국의 ‘다양성 영화’가 초청받도록 하거나 해외의 한국문화원에서 상영되도록 지원하겠다. ▲ 생태학을 하니까 오래전부터 환경문제에 관심이 있었다. 환경운동에 관여하게 된 것은 동강댐 건설 문제가 계기가 됐다.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대통령님 동강에 가보셨습니까. 거기를 한번 가보시면 그 아름다움에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없을 것입니다. 손주들 손잡고 그 아름다운 동강을 내려보면서 ‘미안하다, 너희는 이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없을 거다’라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라는 내용의 칼럼을 신문에 썼다. 결국, 동강댐 건설은 백지화됐다.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에서 환영을 받았고 몇 년 후에는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도 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뉴욕 5번가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럭셔리 지갑·신발류를 판매해온 잡화점 ‘헨리 벤델’이 개점 123년 만에 문을 닫는다고 CNN 머니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2년간 서울 아파트 평균가 30% 오르자 수수료 부담 60% 늘어아파트값 9억 넘어가면 수수료 부담 ‘눈덩이’ 동의보감은 “미꾸라지가 성질이 온하고 맛이 달아 속을 보하고 설사를 멎게 한다”고 했고, 조선의 명의 황필수는 ‘방약합편’에서 “미꾸라지는 기를 더하고 주독(酒毒)을 풀고 당뇨병을 다스리며 위를 따뜻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약학서 ‘본초강목’도 “미꾸라지는 배를 덥히고 원기를 돋우며 양기에 좋고 백발을 흑발로 변하게 한다”고 극찬했다. 실제 영양학적으로 추어탕은 단백질과 칼슘, 무기질이 풍부해 원기를 회복해 주는 데 제격이며 불포화지방산 비율이 높아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토속음식으로 폭넓게 사랑받던 남원 추어탕이 본격적으로 상업화의 길을 걷게 된 것은 1950년대 말이다. 남원의 대표적 관광지인 광한루원 주변에 추어탕 전문점들이 하나둘 들어서면서다. 1959년에 문을 열어 60년 가까이 한결같은 맛을 자랑하는 ‘3대원조 할매추어탕’과 ‘새집추어탕’이 그 시작이다. 값싸고 맛 좋으며 영양 많은 추어탕이 광한루원을 찾는 관광객과 시민의 사랑을 받으며 추어탕 집은 꾸준히 늘었고 현재는 50여 곳이 성업 중이다. 남원시도 이 일대를 ‘추어탕 거리’로 이름 붙이고 남원추어탕의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 맛 좋고 먹기 좋은 조리법 덕에 국민 음식으로 발돋움 남원추어탕이 온 국민의 음식으로 사랑받게 된 것은 독특하면서 편리하게 먹을 수 있는 조리법도 한몫했다.

With its innovative devices and precise targe

With its innovative devices and precise targeting strategy, Honor continues to lead the industry in its home market as the No. 1 smartphone e-brand in China, while expanding rapidly overseas, including Indonesia. The brand has achieved 150% increase year-on-year in international sales volume outside of China in the first half of 2018. In Indonesia, Honor just released its half year sales result with remarkable achievement by 100% monthly growth in the first half of 2018. In May this year, Honor surpassed Apple to become Russia’s No. 2 smartphone brand in terms of sales volume, after having placed a strong third for the prior 13 months. The brand is also the fastest growing smartphone vendor in India, with a 300% increase in sales volume and revenue in the first half of 2018. ▲ 일본, 국수에 탐닉하다 = 이기중 지음. 푸드헌터이자 식도락가를 자처하는 저자가 일본을 송고모아베로 “EU, 아프리카 개발 위해 더 많은 자금 지원해야””EU, 회원국 분담금 의존 말고 채권발행 등 자금 자체 조달해야”(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최근 공개한 2021∼2027년 예산안에 대해 이탈리아가 반발하고 나섰다.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귄터 외팅거 EU 예산담당 집행위원과 회동한 뒤 “EU 집행위원회의 예산안은 시민들의 우려와 기대에 충분히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난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더 많은 예산을 지출할 것을 촉구했다. 마크롱의 지지율 추락에는 노동시장 유연화, 국철 개편, 정치개혁 등 동시다발적인 국정과제 추진에 대한 피로감에 더해 권위주의적 리더십 논란, 보좌관의 시민 폭행 및 권한남용 스캔들, 환경장관의 전격 사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마크롱을 비판하는 목소리 중에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그가 권위적이고 독선적이라는 의견이다. 최근에는 이런 의견을 뒷받침하는 에피소드도 있었다. 마크롱은 지난 국산 안경 수출은 1960년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가 물꼬를 텄다. 홍콩에 3천 달러어치를 수출해 품질을 인정받자 주문이 쇄도했다고 한다. 국산 안경 수출액은 1964년 3만1천 달러에서 1969년 60만4천 달러로 늘었다. 홍콩, 베트남이 주요 수출 대상 국가였고 북미, 영국, 아프리카에도 진출하며 고도성장 발판을 다졌다. 1960년대는 국가 경제 차원에서 외화 획득이 곧 성장을 의미하는 시대인 만큼 해외시장 진출은 안경제조업체 최대 목표였다.(서울=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고용 창출력이 8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증가율을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로 나눠 고용 탄성치를 산출했더니 올해 2분기 수치가 2010년 1분기 이후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왔다. 고용 탄성치는 경제가 성장하면 일자리가 어느 정도 늘어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이 수치가 낮다는 것은 경제가 성장해도 그만큼 고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송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문화일보 = 文ㆍ金회담 성패, 核리스트 신고ㆍ검증 확약에 달렸다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 삭제한 통일교육 교재의 反逆性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장관’ 후보, 결함 너무 많다 ▲ 내일신문 = 부동산정책보다 토지개혁이 필요한 때 ▲ 헤럴드경제 = 경기의료원 수술실 CCTV, 의료계 확산 촉매돼야 만시지탄 은산분리완화 처리, 규제혁신 출발점되길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법원은 13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지난달 31일 ‘흉기 테러’를 저지른 아프가니스탄 출신 독일 망명신청자인 자웨드 S.(19세)에 대한 구금기간을 90일로 연장하도록 승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자웨드 S.는 당시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흉기를 마구 휘둘러 미국인 관광객 2명을 다치게 한 뒤 경찰이 쏜 총에 하체를 맞아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초기 수사에서 자웨드 S.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치인인 헤이르트 빌더르스 자유당(PVV) 대표를 비롯해 네덜란드인들이 이슬람교를 모욕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며, 네덜란드 경찰은 자웨드 S.가 테러 공격 음모를 세우고 작심하고 암스테르담을 방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자웨드 S.의 신병을 확보한 가운데 구체적인 범행동기와 배후 여부 등을 수사하기 위해 법원에 구금기간 연장을 신청했다.(단양=연합뉴스) 단양군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시상식에서 류한우 군수가 경영혁신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및 실종자 중에는 미성년자와 아기도 포함돼 있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 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의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비스카라 “헌법에 따라 의회 해산 가능…연임 출마 안할 것”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 대통령과 의회가 반부패 국민투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송고 –지청천 한국광복군 총사령관이 외할아버지이다. ▲ 첫돌이 되기 전에 돌아가셔서 기억이 없는데 어른들 말씀이 늦게 보신 외손자여서 말년에 매우 예뻐하셨다고 한다. 외할아버지는 현역 일본 군 장교 신분으로 망명했기 때문에 잡히면 사형이었다. 가족들이 뒤늦게 수소문해서 만주로 갔다. 외할아버지는 공인으로 존경하지만, 사실은 외할머니가 더 존경스럽다. 농사와 삯바느질로 생계를 이어나갔다. 어머니는 1919년생으로 충칭에서 임시정부 활동을 하셨다.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마이크를 잡은 김 위원장은 회견에서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 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수십년 세월 지속돼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면서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 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으로 자기의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나는 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번 회담에 대해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 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고 소개했다.

바이오중유의 미세먼지 저감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도 바이오중유 발전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중유는 삼겹살과 같은 고기 기름뿐 아니라 폐식용유, 과자를 만들 때 사용되는 팜유 찌꺼기, 바이오디젤 찌꺼기, 하수종말처리장 폐기물 찌꺼기 등 이미 생겨난 자원을 원료로 한다. 한국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의 황인하 석유대체연료팀장은 “버려지는 자원을 원료로 활용하는 것이지 원료를 만들기 위해 삼겹살을 지글지글 굽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오중유를 활용한 발전 실험 결과 미세먼지는 중유 사용 때보다 최대 28% 줄었고 황산화물은 거의 배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쌍용차 노사와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해고자 전원복직을 발표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주선으로 전날 진행된 4자 교섭에서 합의한 뒤 쌍용차 모기업인 인도의 마힌드라 그룹의 승인을 얻었다고 한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사측이 이 합의를 위반하지 않으면 사측을 상대로 집회나 시위, 선전활동은 물론 민형사상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경제사회노동위는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약속으로 호응했다. 사회적 타협기구의 신뢰와 중재를 바탕으로 노사가 서로 양보하고 절충한 모양새다.(서울=연합뉴스) 오는 18∼20일 예정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길에 동행해달라는 10일 청와대의 공개 요청에 국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표가 곧바로 거부 입장을 밝혔고,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일 국회를 찾아 거듭 동행 협조 요청에 나섰지만, 상황이 바뀔 것 같지는 않다. 교착된 비핵화 협상의 불씨를 살리고 남북관계의 전기를 마련할 중차대한 회담을 앞두고 정치권이 합의 가능한 공통분모를 키우는 정치력을 발휘해야 하는 마당에 오히려 정치권의 평양 동행 여부가 갈등을 키우는 정쟁 소재로 흐르고 있어 우려스럽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미래에는 가격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영향력이 나란히 평가되며 일반적으로 더 적은 수의 공급업체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 계약을 맺는 방식과 함께 분명한 원산지 및 때에 따라서는 잘 알려진 믿을 수 있는 농장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하나 변화를 마스는 지금 이미 만들어 가고 있다” 하지만 이시바 전 간사장이 지방 당원들의 표심 싸움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가 당초 예상한 ‘압승’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 진영에선 이시바 전 간사장이 목표대로 의원 표와 당원 표를 더해 총 송고산케이 ‘차기총재 적합 인물’ 조사서 아베 49%…이시바 39%아베 개헌에는 과반이 반대…지방 당원표 격차에 관심”아베측에게 협박받았다” 폭로 놓고 공방…이시바 “권력에 의한 괴롭힘”(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집권 자민당의 총재선거를 이틀 앞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우위를 보이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의 맹추격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산케이신문이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공동으로 지난 15~16일 실시한 일반인 대상의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로 적합한 인물을 질문한 결과 아베 총리가 49.6%, 경쟁자인 이시바 전 간사장이 39.6%를 각각 차지했다. 이를 자민당 지지층으로 한정하면 아베 총리를 꼽은 비율은 71.4%였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의 야심 찬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미국이 맹비난을 퍼부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지티지웰니스, 아이비케이에스제 송고

Video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진구을) 국회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부산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간담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 의원이 마련한 이번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부산시, 부산지역 7개 구·군 관계자, 대한주택건설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는 거래 절벽 상태에 놓인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의 현황을 듣고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추진 계획을 논의한다. 김세영은 “뭔가 미세한 부분이 안 맞는 게 있었는데 긴장되는 상황이 되니 그게 극대화됐다. 아무리 긴장을 해도 내 것이 장착되면 치고 나가는데 그게 많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줄곧 선두를 달렸던 에이미 올슨(미국)도 후반에 흔들리며 이날 이븐파에 그쳐 마지막 홀에서 선두를 내주고 공동 송고경북 마지막 생산공장 의성 성광성냥공업사 생산시설 보존업체 대표 “성냥문화 기억하는 성냥박물관으로 만들고 싶어” (의성=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화로나 아궁이에 불씨를 숨겨 뒀다가 아침 일찍 이를 이용해 불을 피우던 시절, 등장한 성냥은 우리 생활에 혁명을 가져왔다고 할 수 있다. 성냥은 곧바로 일상에서 없어서는 안 될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불을 켜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유흥·접객업소 홍보용품 역할을 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이용됐다. 그러다 가스레인지나 전기밥솥 등이 나오자 주방에서 성냥이 사라졌고, 가스라이터에 이어 전자담배까지 등장하면서 애연가들조차 담배를 피울 때 성냥을 쓰지 않게 됐다. 지금은 성냥을 쓰고 싶어도 구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쓰임새가 크게 준 데다 중국산과 가격경쟁에서도 밀려 성냥을 생산하는 업체가 대부분 사라졌다.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아사히 “文대통령, 김정은에 ‘과거 생산 핵 폐기해야 미국 대화’ 계속 설득”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야스쿠니신사에는 일찍부터 정치인들이 잇따라 모습을 보였다. 정치인들이 신사로 들어갈 때 어김없이 환호와 함께 박수가 쏟아졌고 정치인들은 진지한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였다. 야스쿠니신사는 일본 내 신사 중 가장 큰 규모의 신사다. 1869년 생긴 이곳이 다른 신사와 달리 특별한 것은 태평양전쟁 당시 숨진 사람을 ‘신(神)으로 받들어 제사를 지내고 일왕이 직접 참배한 곳이었다는 사실에 있다. 전쟁에 나섰다 숨진 사람을 신으로 모시고 일왕이 나서서 참배한다는 점에서 이곳은 일왕 중심 ‘천황제’의 성지가 됐고 제국주의의 상징이 됐다. 이는 1975년 일왕이 참배를 중단한 뒤에도 마찬가지다. 야스쿠니에 합사된 이들은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천여명으로, 이 중에는 조선인 2만1천181명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위패와 유골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합사자 명부가 있다. 무단 합사된 조선인의 유족들은 지난 2001년부터 합사를 철폐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벌이고 있다. 법적 싸움은 법원으로부터 승소를 거두지 못한 채 여전히 계속 이어지고 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했다. 다음은 남북 정상이 서명하고 공동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이다. 송고산업자본 지분 상한 34%로…중소기업 제외 법인 대출 금지”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원칙적 제외…금융·ICT 융합 촉진 기여시 예외” 부대의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소유 제한) 규제완화를 골자로 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제정안은 산업자본의 인터넷전문은행 지분 상한을 기존 은행법 기준 4%에서 34%로 높이는 내용을 담았다. 은산분리 완화 대상은 법률에서 제한하지 않고 경제력 집중 억제,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 등을 감안해 시행령에서 규정하도록 했다. 대기리는 처음엔 3개 리(里)로 구성됐으나 1965년 화전민들이 농지를 개간해 감자, 채소를 심고 마을을 형성하면서 4개 리가 됐다. 그렇게 대기4리는 안반데기 마을이 됐다. 안반데기는 경사가 가파른 탓에 기계를 이용한 농사가 불가능해 농부의 힘과 노력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전형적인 농업지역이다. 화전민들은 수십m 아래로 굴러떨어질 수도 있는 가파른 비탈에서 곡괭이와 삽, 소를 이용해 밭을 일구어냈다. 1995년에는 대를 이어 밭을 갈아 낸 28가구 안반데기 주민들이 땅을 정식으로 매입하면서 실질적인 소유주가 됐다. 척박했던 땅은 축구장보다 280배나 큰 200만㎡에 이르는 풍요로운 밭이 됐다. 안반데기 배추는 최고등급으로 인정받으며 국내 배추시장의 48%를 차지해 밥상물가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주민들은 매년 5월 마을을 수호하는 성황지신과 척박한 땅에서 풍요로운 수확을 염원하는 토지지신, 마을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안반데기만의 지신인 여력지신에게 성황제를 올린다.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또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했다. 남북 양측은 조만간 적십자회담을 열어 8·15를 계기로 지난달 상봉이 이뤄진 면회소의 상시 운영을 위한 준비에 들어가고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도 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남동구는 10월 5∼7일 소래포구 일대에서 ‘제18회 소래포구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소래로 올래! 꽃게랑 놀자!’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진행되는 이번 축제에서는 향토 음식 경연대회, 배호가요제, 주민자치동아리경연대회, 남동사랑콘서트, 맨손 대하 잡기, 꽃게낚시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거리가 마련된다. 축제장 내 마련된 ‘수산물구이터’에서는 신선한 수산물을 바로 구워 맛볼 수 있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http://www.namdong.go.kr/soraefestival/)에서 확인하면 된다.’친러 반군에 건네진 러시아제 미사일이 주범’ 국제조사단 발표 반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국방부가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상공에서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MH17 여객기를 타격한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부대가 보유한 것이었다고 17일(현지시간) 주장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친러시아 반군에 전달된 러시아제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에 이용됐다는 국제공동조사단의 기존 조사 결과를 반박하는 주장이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 미사일-대포 총국 국장 니콜라이 파르쉰 중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시아 여객기 피격 사건에 대한 그동안의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파르쉰 중장은 “국제공동조사단이 브리핑에서 보여준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부크’ 미사일 잔해를 통해 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파악했다”면서 “미사일 잔해에 포함된 노즐과 엔진의 번호를 이용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파르쉰은 고유번호가 886847379인 이 부크 미사일은 지난 1986년 12월 24일 모스크바 인근 모스크바주(州)의 ‘돌고프루드니’ 지역 공장에서 제작돼 같은 해 12월 29일 우크라이나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으로 이송됐으며 이후 러시아로 돌아온 바 없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은 지난 1991년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로 이전되지 않고 우크라이나군에 편성됐다면서 바로 이 미사일 부대가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분리주의 반군 격퇴 작전에 투입됐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의 제223 미사일여단에 속했던 부크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의 주범이란 주장이었다.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이고리 코나셴코프 소장도 이날 회견에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로 이동한 것을 보여주는 국제공동조사단의 영상은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 여객기 MH17편은 지난 2014년 7월 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가던 중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치열하던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 상공에서 격추돼 승객 283명과 승무원 15명 등 298명이 모두 숨졌다. 국제공동조사단은 지난 5월 네덜란드에서 이루어진 중간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MH17 여객기를 격추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 쿠르스크에 있는 제53 방공미사일여단으로부터 온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제53 미사일여단은 러시아군의 일부”라고 발표했다. 조사단은 동영상과 사진 자료를 사용해 러시아 쿠르스크로부터 국경을 지나 우크라이나 지역으로 들어온 미사일 이동 루트를 재구현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선플운동본부, 수상자로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오기소 겐 선정(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인터넷 우익의 혐한(嫌韓) 발언에 맞서 싸워온 일본 시민단체가 ‘선플'(선한 댓글) 운동을 펼치는 한국 단체가 주는 ‘인터넷 평화상’의 첫 번째 수상자가 됐다.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이사장 민병철)는 18일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인권시민단체 ‘헤이트스피치를 용서하지 않는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실천 부문)와 일본의 사이버 윤리 전도사 오기소 겐(45·小木曾健·교육 부문) 씨를 제1회 ‘선플 인터넷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플운동본부는 다음달 11일 한양대학교 HIT 대강당에서 시상식을 개최하고 상장과 메달, 상금을 수여한다. 채용포탈서비스기업 스카우트가 후원하는 이 상은 김종량 국제인권옹호 한국연맹 이사장, 1985년 노벨평화상 수상단체인 핵전쟁방지국제의사회(IPPNW)의 틸만 러프 공동대표 등이 심사위원으로 나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55″통합사령부 격상후 첫 조치…백악관과 조율은 불확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미국 사이버 사령부( 송고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관리책임을 맡는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19일 탈출 퓨마를 사살한 것에 대해 “퓨마를 포획하려 했으나 날이 어두워져 안타깝게 사살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 퓨마를 발견했을 때는 마취총을 쏴 포획하려 했지만, 마취가 풀리면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매뉴얼에 따라 사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퓨마 탈출로 시민안전을 위협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탈출한 퓨마가 자칫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규정하며 일부에서 제기되는 과잉대응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탈출 퓨마가 사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비판여론이 들끓고 있다. 퓨마가 멸종 위기종인 데다 오월드를 벗어나지 않아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은 상황에서 포획을 시도했어야 했다는 게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이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사살 사건과 관련된 국민청원이 수십건 올라왔다. 유 사장은 다만 퓨마 탈출의 원인으로 꼽히는 사육장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그는 “사육사를 조사한 결과 오전에 사육장을 청소한 뒤 문을 감가야 했는데, 완전히 잠그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담당 사육사도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사육장 철문은 안에서 열 수 있는 구조지만, 사육사가 청소한 뒤 제대로 문을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책임자 처벌과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추석인 24일 오후 귀성객에게 세시풍속과 민속놀이를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려고 해미읍성에서 추석맞이 민속행사를 개최한다. 민속놀이 체험장에서는 투호놀이, 윷놀이, 굴렁쇠 굴리기, 제기차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으며, 짚풀공예, 다듬이, 삼베짜기 등 전통공예 시연도 감상할 수 있다. 또 전통복식 입어보기, 인절미 만들기, 가마솥 고구마, 옥수수 시식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펼쳐진다. 국악공연 전문팀인 ‘뜬쇠예술단’이 사물놀이, 모듬북, 퓨전 국악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이준우 서산시문화시설사업소장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며 “추석 연휴 서산 해미읍성을 찾아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41-661-8008(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좁은 골목길을 채우고 있는 것은 어지러운 전깃줄과 전봇대였다. 승용차도 채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좁은 골목길을 거닐다 보니 마치 조세희의 소설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이다. ‘이 동네는 조금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립던 옛 추억을 되살리듯 천천히 시내를 거슬러 올라갔다. 이곳은 종로구 창신동. 옛 봉제공장들이 즐비하던 곳이다. 옛날 우리네가 살아왔던 모습이 마치 오래된 영화에서 튀어나온 듯 눈앞에서 살아 움직이고 있다. 이곳은 1970년대 자리 잡은 봉제공장들이 아직 남아서 명맥을 잇고 있는 곳이다. 일반 다가구 건물들도 모조리 미싱 공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덕분에 건축학 개론 등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그러던 창신동에 도시재생의 작은 바람이 불고 있다. 도시재생이란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른 인구 감소 등으로 쇠퇴하는 도시를 창의적인 행정을 통해 경제적, 사회적, 물리적 환경으로 활성화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 건축물을 철거하는 재개발 등의 방식보다는 도시의 기존 틀을 유지하면서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도시 활력을 높이는 방식이다. 이런 배경을 가진 창신동에서 토요일인 2일 창신동의 문화예술프로그램 ‘창創신新 문화밥상’이 열렸다. 창創신新 문화밥상은 문화를 통해 창신동을 새롭게 창조한다는 의미에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다.

자료 제공: Panjin Red Beach Wetland Resort Administrative Committee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의 이소영 변호사는 “중국과 일본, 한국은 아시아 지역 신규석탄화력 발전소에 막대한 금액을 투자한다. 한국의 투자 규모는 중국과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지만 경제규모를 고려하면 이들 송고 비핵화가 평양회담의 핵심의제가 된 것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 간 비핵화 이행 방안 논의가 정체됐기 때문이다. 북한은 ‘선(先) 체제보장, 후(後) 비핵화’를, 미국은 반대로 ‘선 비핵화, 후 체제보장’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다. 이런 대립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돌출적으로 발생한 게 아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 의혹이 불거진 90년대 초반 이후 이 평행선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2005년에는 남과 북, 미·중·일·러가 참가한 6자회담을 통해 ‘9·19 합의’가 이루어졌다. ‘행동 대 행동’을 원칙으로 북핵 문제를 풀어가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북한과 미국 당사국 간 신뢰가 무너지면서 이 비핵화 합의는 결국 깨지고 말았다.▲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와 관련해 남북한이 철원 비무장지대 내 시범지역에서 송고비무장지대 유해발굴에 고고학계 참여할지도 관심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유명 주방·생활용품점 ‘크레이트앤드배럴'(Crate & Barrel)이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5), 한인 유명셰프와 손잡고 레스토랑 사업에 진출한다. 15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체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 스타 한인 셰프 빌 김(51) 등과 팀을 이뤄 내년 봄 시카고 교외도시 오크브룩의 기존 매장에 첫 레스토랑을 열기로 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실내외에 좌석 약 150석을 갖춘 이 2층짜리 매장을 이용해 제품 전시 및 소품 활용법, 요리 시연 등을 한꺼번에 선보일 계획이다. 레스토랑 운영을 책임질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은 미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한 조던이 1993년 시카고를 기반으로 설립한 업체로 미국 주요도시에서 조던의 이름을 딴 여러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특히 메뉴개발은 오래 전부터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을 지원하다 2012년 조던과 함께 시카고 도심 서편에 아시안 바비큐 전문점 ‘벨리 큐’를 개점한 김씨 손에 맡겨졌다. 퓨전 한식으로 미 전역의 미식가들 뿐 아니라 일반 대중에까지 이름이 널리 알려진 김씨는 서울에서 태어나 어머니의 영향으로 요리에 관심을 두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노스브룩에 본사를 둔 ‘크레이트앤드배럴’의 최고경영자(CEO) 닐라 몽고메리는 “주방·생활용품에서 외식사업으로 자연스럽게 확장하게 됐다”며 “추가 레스토랑 설립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1962년 신혼부부였던 고든 시걸 부부가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인테리어 제품들을 직수입해 팔면서 시작됐다. 현재는 미국과 캐나다에 100여 개의 매장을 둔 기업으로 성장했다. — ‘탈북자’라는 용어에 부정적인 어감이 있다. ▲ 법률용어는 북한이탈주민이다.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북한에 주소, 직계가족, 배우자, 직장 등을 두고 있는 사람으로서 북한을 벗어난 후 외국 국적을 취득하지 아니한 사람을 말한다. 1962년 첫 월남자를 귀순자로 부르기 시작해서 귀순용사, 귀순동포, 탈북자, 탈북민, 북한자유이주민 등으로 다양하게 불린다. 통일부는 2005년 1월부터 ‘새로운 터전에서 삶을 시작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새터민에 대해서도 단순히 먹을 것을 찾아 남한 사회에 터를 잡은 이주민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탈북민들의 거부감이 강하다.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정할 때 탈북민 전체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탓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에 대한 용어가 더 큰 문제다. 북한이탈주민 자녀, 탈북민 자녀, 탈북 청소년, 새터민 청소년, 탈북 학생으로 불린다. 부모가 탈북 후 제3국에서 태어난 자녀를 가리키는 용어는 ‘제3국 출생 탈북민 자녀’, ‘이주 배경 청소년’, ‘중도 입국 자녀’ 등으로 통일부, 교육부, 여성가족부 등 정부 각 부처가 사용하는 용어가 제각각이다. 또 이들 용어에 부정적 이미지가 있어 탈북 청소년들의 심리적 위축이 우려된다. 탈북민과 자녀를 지칭하는 용어에 대해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본다.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도…귀 질환 잘 살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평생 공무원을 하다 정년퇴임을 한 김모(68)씨는 여가를 이용해 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무료강연을 듣는 게 취미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강연 중 말소리가 선명하지 않고,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할 때는 상대방이 무슨 말을 했는지 재차 되물어보는 횟수가 늘어났다. 이런 현상은 교회에서 설교를 들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TV를 시청하면서도 가족들로부터 볼륨이 너무 크다는 얘기를 듣기 일쑤였다. 참다못한 김씨는 친구한테 추천받은 고가의 보청기를 구매해 착용했다. 하지만 보청기를 착용한 후 오히려 귀에서 ‘웅웅’거리는 울림이 더욱 심해지고, 이명 증상까지 생겨 요즘은 보청기를 벗고 이비인후과 병원을 찾아 치료 중이다.하나원에 중국어관광통역사 자격증 과정 신설(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탈북자들을 상대로 중국어 관광 가이드 육성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숨 끊어지기 전에 도축하는 등 가축에 가혹행위 한 혐의하원, 가축 가혹행위 처벌 강화 법안 준비 ADHD는 아동기에 주로 과잉행동이 나타난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수업 중 일어나 돌아다니고, 다른 아이에게 불필요한 말을 거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점점 꼼지락거리기, 연필 등으로 혼자 장난치기와 같은 자잘한 행동으로 변한다. 이처럼 과잉행동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대체로 청소년기나 성인이 되면 그다지 행동이 과하지 않다는 느낌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과잉행동만을 가지고 ADHD가 나아졌다고 오해해 치료를 중단하면 청소년, 성인 ADHD로 이어질 수 있다. 청소년기가 되면 과잉행동은 적게 나타나는 반면 충동성과 주의력 결핍이 부각된다. 충동성은 성급하고 위험한 행동, 불필요한 행동, 반항 등이 나타나 사춘기로 오해받기 쉽다. 이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정도가 심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성인은 과잉행동과 충동성이 없어지고 주의력 결핍이 주로 나타난다. 단순히 산만하고 집중하지 못하는 것을 넘어 할 일을 잊거나 물건을 자주 잃어버리고, 대화 중 딴생각을 하느라 다른 사람의 말을 놓치기도 한다. 계획을 잘 세우지 못하고 기한을 지키지 못하는 등 업무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쉽게 화를 내고 충동적인 결정을 내리는 등 충동성이 계속 나타나기도 한다. ADHD는 약물치료와 함께 나이에 따라 보조 치료를 병행한다. 특히 아동은 부모가 아동의 문제 행동을 조절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부모 훈련이 필요하다. 이 외에 사회성 증진 집단 치료, 학습치료, 인지행동치료 등의 보조 치료가 있다. (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시민단체 운영에서 중요한 점은. ▲ 다수의 익명의 개인 후원자들의 후원에 의존하는 NGO들은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이 흔들리면 신뢰가 떨어진다. NGO의 구성원들은 상당 부분 사명감과 자발성에 기반을 둬서 일하고 있다. 예산, 사업내용도 상당 부분 자발성에 의존한다. 장점은 다른 직업에 비해 보수, 처우가 낮아도 자기 일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이다. 세이브더칠드런 한국지부는 수입의 80% 가까이가 개인후원에 의한 것이다. 이는 기업이나 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성을 갖는 데 도움이 된다. 단점은 감시와 피드백(비판, 비평) 기능이 약하다는 것이다. 물론 외부기관에 감사를 요청하고 내부적으로도 감사가 있지만, 정부조직에 비하면 약하다. 구조적으로 감시를 받거나 피드백이 없으면 자의적으로 될 수 있다.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항상 노력해야 한다. 아이돌 그룹 ‘임팩트’ 공연 열광…난타·비보이·사물놀이 등 선보여유네스코 세계유산·남북평화 사진전 눈길…한국 음식·태권도 한 몫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에서 15일(현지시간)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모아 소개하는 ‘브라질 한류 엑스포 2018’이 뜨거운 열기 속에 성공적인 무대를 꾸몄다. 브라질 한국문화원(원장 권영상) 주관으로 상파울루 시내 엑스포 센터 노르치(Expo Center Norte)에서 16일까지 이틀간 계속되는 이 행사는 브라질 한류 팬과 한인 동포 등 8천여 명이 참가 신청을 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 개성공단의 경쟁력은. ▲ 개성공단은 다품종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최적지다. 북한 근로자들은 임금이 싼 데다 남한에서처럼 고임금을 좇아 직장을 옮기지도 않는다. 말이 통하고 같은 문화와 정서를 지녔다는 장점 역시 크다. 노동제도와 조세제도 측면에서도 타 공단에 비길 데 없는 비교우위에 있다. 개성공단이 폐쇄되기 전인 2015년 근로자 임금이 연장·야근·특근을 다 포함해서 15만 원이었다. 요즘 우리나라의 동남아 이주노동자 월급이 180만~200만 원이다. 이주노동자 1명의 임금이면 개성공단에서 10명 이상의 근로자를 채용할 수 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볼 때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니다. 1을 투자하면 30의 압도적은 수익을 낼 수 있는 ‘퍼오기’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95%가 재입주를 희망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창원시는 시내에 체험형 관광시설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시민 휴식처인 용지호수에 무빙보트를 띄웠다. 전기 충전식이면서 방향키가 있어 탑승자가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창원시는 계약한 민간업체로부터 계류장 등 사용료와 연간 이용료 수익 일부를 받는다. 송고 반면 릭 페리 미국 에너지장관은 “이란은 핵무기 개발에 닿는 모든 길에서 영구적으로 단절돼야 한다”며 핵합의에서 허용하는 형식적 농축 시설조차도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페리 장관은 “핵합의는 이란의 잘못된 행동을 다루는 데 실패한, 결함이 많은 합의였다”고 맞섰다. 이란은 핵합의 당사국 중 미국을 제외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과 미국 제재를 보상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송고 문 대통령도 방북을 하루 앞두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데” 이번 회담에서 집중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과 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김 국무위원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울산해양경찰서는 낚시객들이 증가하는 가을철을 맞아 낚시 어선 5대 안전 위반 행위 종합 단속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5대 안전 위반 행위는 ▲ 기초 안전 질서 위반(구명조끼 미착용, 출입항 허위 신고, 정원 초과) ▲ 영업 구역 및 영업시간 위반 ▲ 음주 운항·선내 승객 음주 ▲ 항 내 과속 운항 ▲ 선박 불법 증·개축 및 안전 검사 미필 등이다. 해경은 23일까지 홍보·계도 기간을 거쳐, 10월 14일까지 3주간 울산시와 부산시 기장군 등 지자체와 공조해 합동 단속을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안전한 바다낚시를 위해서는 자율적 안전관리 문화 정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업자와 이용자는 안전 의식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헌법재판관 후보자 청문회는 헌재의 기능과 역할을 공유하고, 후보자의 헌법관을 검증하는 청문회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헌재는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는 최후의 사법 보루라는 점에서 국가보안법 폐지 여부, 낙태죄 폐지 문제, 동성혼,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 농단 사태 등 우리 사회의 중요 현안에 대한 후보자들의 소신이 표출되고 그들의 헌법관을 국민이 투명하게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질문에 대해 민감성을 이유로 “후보자로서 답변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면서 명확한 답변을 피하는 태도는 논란을 차단하려는 답변 전략으로 이해되지만, 청문회 취지에 어긋난다는 점을 청문위원과 후보자들은 명심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교수·직원·학생들은 이날 공청회를 열어 “성지학원 재단의 과오로 빚어진 이 사태의 피해는 고스란히 대학 구성원에게 돌아가게 됐다”며 “재단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향후 대책을 마련해 공지하라”고 촉구했다. 공청회에서 재단 측은 정원 감축에 따른 등록금 손실액이 연간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심재설 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기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안정적으로 성장하던 인도 경제가 루피화 환율 가치 하락이라는 암초를 만나 크게 흔들리고 있다. 신흥국 금융 불안과 원유가격 상승으로 달러당 루피화 환율이 연일 급등(가치 하락)하면서 활황세를 보이던 증시 등으로 불안감이 급속하게 확산하는 분위기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내 완성차 5개사가 추석 연휴를 맞아 안전한 귀성·귀경길을 위한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에 나선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000270], 한국지엠(GM), 쌍용차[003620], 르노삼성 등 완성차 5개사는 추석 연휴 기간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진행한다. 엔진, 브레이크, 배터리, 타이어 공기압 등 기본 안점점검과 함께 냉각수, 엔진오일, 워셔액 등 소모품 점검 및 교환을 해준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차[005380]는 17∼21일 5일간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천400여개 블루핸즈에서, 기아차는 같은 기간 전국 18개 서비스센터와 800여개 오토큐에서 무상점검을 진행한다. 현대차의 경우 블루핸즈 입고 고객 중 현대차 차량관리 애플리케이션(앱) ‘마이카스토리’ 가입 고객에게 수리공임 1만원 할인 혜택, 워셔액 무상제공 쿠폰 증정 등의 혜택도 준다. 한국GM은 19∼21일 3일간 쉐보레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며, 추석 당일을 제외한 명절 기간에는 종합상황실(☎ 080-3000-5000)을 운영해 긴급출동 및 차량견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쌍용차도 19∼21일 전국 339개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차량 입고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을 해준다. 서비스 운영시간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다. 르노삼성은 19∼21일 일산, 신호 지점을 제외한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운영한다. 최근 출시된 ‘마이 르노삼성’ 앱을 활용하면 서비스센터 방문 전 점검이 필요한 사항을 먼저 확인할 수 있고, 명절 기간 긴급상황 발생 시 고객센터나 보험사 콜센터로 바로 연결돼 도움을 받을 수 있다.(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그런 가운데 반가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문화재청은 최근 ‘남북한 천연기념물 서식실태 조사 및 공동연구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조사’를 발주했으며 북한과 ‘크낙새 서식지 환경과 개체 수 조사를 위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크낙새 증식과 복원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크낙새는 1993년 경기도 포천시 광릉숲에서 한 쌍이 목격된 것을 마지막으로 남한에서는 멸종됐으나 북한에서는 황해도 일부 지역에 20여 마리가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차원에서도 멸종위기종 보존과 한반도 생태 축 복원 등에 관한 남북한 협력 제안이 쏟아지고 있다. 송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출장안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프랑스인은 여름 바캉스를 위해 1

프랑스인은 여름 바캉스를 위해 1년 내내 일한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풍요와 인권 선진국을 자부하는 프랑스에서 2003년 8월 40도를 오르내리는 폭염으로 첫 2주에만 1만5천여 명이 숨졌다. 그러나 당시 자크 시라크 대통령은 휴가지에서 돌아오지 않았다. 총리, 보건장관도 마찬가지였다. 휴가 뒤 구릿빛 얼굴로 파리에 돌아온 시라크 대통령을 국민 대부분은 비난하지 않았다. 프랑스인은 바캉스를 목숨보다 소중하게 여긴다는 말이 틀리지 않았다. ‘느림보’ 이동하며 폭우 쏟아내…범람 피해 수천명 대피, 94만가구 정전트럼프, 트위터로 피해자 유족 애도국제 콘퍼런스서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 해소 정책 소개(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관광객에게 관광지 등 도시 이용에 대한 추가 세금을 걷어 과잉관광(오버 투어리즘) 등의 폐해를 줄이는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주관광공사 주최 ‘2018 지속가능 관광을 위한 제주 국제 콘퍼런스’에서 지오바니 마티니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은 환경세 등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베네치아에서는 도시에 숙박하는 기간이 3일이 지나면 관광지 임대 세가 붙고 카페나 음식점에서도 자릿세 등으로 세금을 관광객에게 부과하고 있다. ▲ 지구 전체의 평균 기온이 상승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모든 지역이 그런 것은 아니다. 어디는 심하고 어디는 덜하다. 그래서 지구온난화라는 표현보다는 기후변화라는 표현을 선호한다. 기후변화라는 것은 ‘기후가 옛날 같지 않다,’ ‘기후변동이 너무 심하다’라는 의미이다. 지역마다 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 생태계가 점진적으로 변해주면 그나마 대응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문제는 ‘생태 엇박자(ecological mismatch)’가 나는 것이다. 예컨대 철새는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르려면 곤충이 필요하다. 곤충을 잡아서 먹여야 한다. 곤충은 작아서 온도 등 환경변화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한다. 새는 온도 변화보다는 하루 일조량의 변화에 맞춰 움직인다. 철새는 제때 왔는데 곤충은 기온 상승으로 너무 일찍 나와 새들이 새끼를 낳기도 전에 웬만큼 번식하고 사라져버린다. 곤충을 잡지 못해 철새들이 몰살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덴마크의 통계자료를 보면 철새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다. 이러한 ‘생태 엇박자’가 무서운 것이다. 앞으로 이런 일들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 가든’이라고 불리는 고급·대형 갈빗집이 성행한 것도 이와 궤를 함께한다. 동수원모텔 조리사 모임 등을 통해 레시피가 폭넓게 공유되면서 수원 갈비의 맛이 균일화된 것도 이 시기다. 수원 역사 연구가들은 수원 갈비가 우리나라 외식 문화에 끼친 영향이 지대하다고 설명한다. 한 관장은 “수원 갈비는 우리 식탁에 서브 메뉴로 올리던 갈비(소고기)를 메인 메뉴로 격상시켰다. 상차림 후 밥이 아닌 고기를 먼저 먹고 냉면 등을 식사로 하는 방식의 등장은 우리 외식 문화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우리가 과거 수육으로 해먹던 돼지고기도 구워 먹는, 예컨대 삼겹살의 발견 등에도 영향을 끼쳤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수원의 자랑인 수원 갈비의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통 수원 갈비를 맛보고, 문화·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송고 (SINGAPORE,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GX-ST Main Board-listed integrated property developer OUE Limited (“OUE”) and its listed subsidiary,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OUELH”) today announced the proposed acquisition of a 60% and 40% stake respectively in Bowsprit Capital Corporation Limited (“Bowsprit”), the manager of SGX Main Board-listed First REIT.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팍타 순트 세르반다(pacta sunt servanda). ‘약속(합의)은 지켜져야 한다’는 오래된 라틴어 법격언이다. 이는 오늘날 전 세계 민법의 대원칙이기도 하다. 이 기본 원칙조차 팽개치고 있는 것이 2018년 여름 한국 정치권의 모습이다. “정상회담 필요성 부각” ” 윈-윈 상황 만들어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중국과 대만의 양안(兩岸) 최고지도자가 송고 3인의 정치 역정은 적과 동지를 오가는 애증으로 엮인다. 이합집산하는 한국 정치판이 이들의 관계도에 녹아 있다. 김대중(DJ) 김영삼(YS) 문하에서 정치를 시작했다. 이해찬 정동영은 DJ가 영입해 정치권에 들어와 1998년 국민의 정부 출범에 힘을 모았다. 손학규는 YS의 발탁으로 정계에 데뷔, 문민정부에서 40대 장관으로 도약했다. 양 김의 깃발 아래 개혁을 주창하고 경쟁하며 모두 차세대 지도자를 꿈꿨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한-아세안센터는 부산관광공사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개방 환경에서 AI 개발…중국 시장에 세계 많은 기업 들어오라”마윈 “미래 제조업 핵심은 데이터”…리옌훙 “AI 윤리 중요”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제약·바이오 기업이 연구개발비를 자산화할 수 있다는 금융당국의 회계처리 감독지침이 마련됐다. 금융당국은 이번 지침을 고려해 기업들이 과거의 회계처리 오류를 스스로 수정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현재 진행 중인 22개 제약·바이오 기업에 대한 감리 결과에 대해선 경고·시정요구 등 계도로 일 처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오류 수정을 위한 재무제표 재작성으로 영업손실이 증가해 관리종목이 될 가능성이 커진 기업에 대해선 현행 기술특례상장기업 요건에 준해 상장유지 특례를 적용해주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9일 증권선물위원회에 새로 마련한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을 보고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지침을 통해 연구개발비는 제약·바이오 기업이 기술적 실현 가능성을 자체 판단해 자산으로 인식하도록 했다. 그러나 약품 유형별로 연구개발비 자산화가 가능한 단계도 제시했다. 개발 단계 특성과 해당 단계에서 정부 최종 판매 승인까지 이어질 수 있는 객관적 확률 통계 등을 고려한 것이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자산화가 가능한 단계는 신약의 경우 ‘임상 3상 개시 승인’, 바이오시밀러는 ‘임상 1상 개시 승인’, 제네릭(복제약)은 ‘생동성시험 계획 승인’이며 진단시약은 ‘제품 검증’이다. 중국 전기자동차 산업은 중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받고 있으므로 앞날이 매우 밝다. 소비재는 중국의 정치적 안정을 위해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됐다고 닉 버틀러는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자국민에게 민주주의나 언론의 자유를 약속하는 대신 주거환경 개선, 자동차를 비롯한 소비재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더 나은 생활 수준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중국이 경제발전을 하면서 자동차 소유의 붐이 일고 있으며, 중산층도 자동차를 소유하게 됐다. 송고 2007년 10월에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 때도 역시 의장단이나 여야 당 대표는 동행하지 않았다. 그러나 1차 정상회담 때보다 많은 정치인이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17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김원기 의원과 배기선 국회 남북평화통일특별위원회 위원장, 문희상 대통합민주신당 남북정상회담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열 민주당 정책위의장, 천영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 김낙성 국민중심당 정책위의장 등이 평양을 찾았다. 한나라당은 이때에도 북핵 폐기와 같은 의제가 채택되지 않았고, 입법부가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의 방북단을 수행하는 게 옳지 않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방북단 참여를 거절했다. 드라마 스토리 역시 한편의 웹툰을 보는 듯 익숙한 것도 같지만 빠르고 군더더기 없는 전개가 단조롭지 않은 인상을 준다. 이제 4회를 방송한 ‘백일의 낭군님’은 초반부터 왕세자 실종 사건과 암살 배후, 세자빈과의 갈등과 그녀의 회임 등을 숨 가쁘게 그려냈다. 이어 어린 시절 인연을 맺고 재회한 율과 홍심(남지현 분) 간 벌어진 ‘100일 신혼’이 곧바로 전개되면서 앞으로의 이야기에 더 몰입할 수 있는 배경을 확보했다. 탄탄한 서사와 쾌속 전개, 그리고 배우들의 안정된 연기에 드문드문 젊은 층을 겨냥한 유머 코드가 잘 어우러지면서 최근 보기 어려웠던 ‘로코 사극’이 다시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시청률 역시 1회에 단숨에 5.0%(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찍더니 2회에서 6.2%로 훌쩍 뛰어올랐다. With 16 production sites and 7 Research and Development centers, the Menarini Group has a strong presence throughout Europe and Asia, Africa, Central and South America. Menarini’s products are available in 136 countries worldwide.

여당 후보 개표 막판에 ‘뒤집기’…공산당 “개표 부정” 주장(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잠정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득표율에서 뒤진 야당 후보가 단식을 선언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잠정 개표 결과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소속의 현 주지사 권한대행 안드레이 타라센코가 제1야당인 공산당 소속의 안드레이 이셴코에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99% 개표 결과 타라센코가 49.55%를 얻어 48.06%를 득표한 이셴코를 근소한 차로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앞선 개표에선 줄곧 이셴코 후보가 타라센코 후보를 앞서고 있었다. 96% 개표 상황에서도 이셴코가 50.59%, 타라센코가 46.68%로 이셴코가 약 4% 포인트 우위였다. 승리를 눈앞에 뒀다가 막판에 갑자기 판세가 뒤집혀 주지자 자리를 놓치게 된 야당 후보 이셴코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셴코는 “마지막에 개표가 이루어진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등 4개 지역에서 개표 부정이 있었다”며 무기한 단식을 선언했다. 일부 공산당원들도 단식에 합류했다. 겐나디 쥬가노프 공산당 당수도 크렘린궁에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타라센코 선거운동본부 측에서는 이셴코 측에서 공산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들을 동원해 투표소로 운송하고 돈으로 매수하는 등의 부정을 저질렀다고 맞불을 놓았다.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엘라 팜필로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접수된 이의 신청을 모두 검토한 뒤에야 선거 결과를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2차 결선 투표는 지난 9일 전체 지방선거 때 치러진 연해주 주지사 선거 1차 투표에서 어느 후보도 50% 이상을 득표하지 못하면서 실시됐다. 러시아 선거법에 따르면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상위 1, 2위 득표자를 상대로 2차 결선 투표를 실시해 다수 득표자가 당선된다. 1차 투표에서 타라센코는 46.56%, 이셴코는 26.63%를 얻었었다. 22개 지역의 지방정부 수장(주지사 포함)과 16개 지역 지방 의회 의원 등을 선출한 9일 지방선거에선 당초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의 압승이 예상됐으나 중앙 정부의 연금 개혁에 대한 반발 여론이 확산하면서 상당수 지역에서 야당이 승리하는 이변이 연출됐다. 러시아 중앙정부는 앞서 지난 6월부터 정년과 연금수급 연령을 남성은 60세에서 65세로, 여성은 55세에서 63세로 단계적으로 늘리는 연금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지만 여론은 정부의 연금법 개혁안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이다. 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와 결별, 적대와 공생, 배신과 화해를 교차한 끝에 2007년 한 지붕 아래 모였다. 열린우리당이 해체되고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에서 대통령 후보를 놓고 셋이 맞붙었다. 정동영이 후보가 됐지만, 본선에서 패했다. 대선 패배 후 당은 손학규를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해찬은 곧장 탈당했다. 한나라당 출신 대표 체제는 가치와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동영도 1년여 후 탈당했다. 동지였지만 모두 헤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추석을 앞두고 브랜드별로 디자인을 새롭게 한 프리미엄 위스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고 송고 그러면서 조 수석은 “국민의 기대심리가 대단히 높다”면서도 “정부 여당에서 오만한 심리가 작동할 경우 독선과 독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계했다. 오만과 아집, 자신만이 옳다는 독선을 버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일자리, 소득 증가 등에서 국민의 삶을 변화시키지 못하는 정부는 국민으로부터 버림받는다는 점을 유념해 성과 창출에 역량을 집중적으로 투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의가 열린 지 두 달이 흘렀다. 여권 내부의 오만과 독선은 없었는지, 국민의 삶은 제대로 변화하고 있는지 현시점에서 되짚어 봐야 한다.▲ 문화일보 = 김정은 조속한 서울答訪 바람직하나 北核폐기 더 급하다 청와대와 장ㆍ차관 업무추진비 유용 논란 眞相 밝혀야 급기야 농민들이 10億 피해 배상 요구한 ‘洑 코드 개방’ ▲ 내일신문 = 2008년 금융위기, 그 후 10년 ▲ 헤럴드경제 = 남북경협 진전 위해서라도 비핵화 성과 도출해야 대안이 있다는데 그린벨트를 왜 해제하려는가 국산 안경 수출은 1960년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가 물꼬를 텄다. 홍콩에 3천 달러어치를 수출해 품질을 인정받자 주문이 쇄도했다고 한다. 국산 안경 수출액은 1964년 3만1천 달러에서 1969년 60만4천 달러로 늘었다. 홍콩, 베트남이 주요 수출 대상 국가였고 북미, 영국, 아프리카에도 진출하며 고도성장 발판을 다졌다. 1960년대는 국가 경제 차원에서 외화 획득이 곧 성장을 의미하는 시대인 만큼 해외시장 진출은 안경제조업체 최대 목표였다. About OUE Limited OUE Limited,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SGX-ST: OUE), is a diversified real estate owner, developer and operator with a real estate portfolio located in prime locations in Asia and the United States. OUE consistently grows its business by leveraging its brands and proven expertise in developing and managing landmark assets across the commercial, hospitality, retail, and residential sectors. In March 2017, OUE acquired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formerly known as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 a listed integrated healthcare services and facilities provider, expanding its portfolio into the healthcare sector. With its core strategy of investing in and enhancing a stable of distinctive properties, OUE is committed to developing a portfolio that has a strong recurrent income base, balanced with development profits, to enhance long-term shareholder value. OUE is the sponsor of OUE Hospitality Trust and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그의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은 제주시에 오현단을 세웠다. 오현단은 제주도 기념물 제1호다. 제주에서는 또 동계 정온과 더불어 충남 김정(중종 15년 유배), 규암 송인수 제주목사(중종 29년), 청음 김상헌 안무사(선조 34년), 우암 송시열(숙종 15년) 등 5명의 현인을 기리고 있다. 광해가 왕위에 있던 시절 정온과 이익, 이태경, 송상인, 광산 노씨부인(인목대비 어머니) 등이 제주로 유배왔다. 광해군은 선조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는 경복궁을 떠나 의주로 피신하고 광해군을 세자로 삼았다. 전란에도 광해군은 평안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역을 돌며 의병을 독려했다. 민심을 수습하는 등 임진왜란을 극복한 데 큰 역할을 했다. 광해는 선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한 직후인 1608년 왕에 올랐다. 광해는 세금제도 면에서 공납을 폐지하고 대동법을 시행했다. 공납은 가구별로 지방 특산물을 세금으로 걷는 것이다. 대동법은 특산물을 대신해 쌀로 통일해 지주에게 걷는 납세제도다. 공납은 지역 실정에 맞지 않은 데다 가구마다 과도하게 부과돼 사회적 문제가 많았다. 대동법 시행에 따라 소득을 많이 올리는 지주가 대동미라는 이름으로 세금을 냈다. 소작인 등 가난한 농민들은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됐다. 또 중국을 놓고 패권을 다투던 후금(청나라)과 명나라 사이의 중립 외교를 펼쳐 전쟁이 휘말리지 않도록 실리를 따졌다. ‘허준’에게 ‘동의보감’을 편찬하도록 해 일반 백성이 주위에서 쉽게 약재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임진왜란 때 불탄 궁궐을 무리하게 다시 지으면서 세금과 노역으로 백성들의 원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광해의 지지세력인 이이첨, 정인홍 등 일부 북인 세력이 전횡을 일삼았고 공공연히 뇌물정치,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붕당정치 시대인 당시 광해와 지지세력인 북인의 반대편에는 서인들이 있었다. 서인 세력은 어머니를 죽이고 동생을 살해한 ‘폐모살제’를 명분으로 1624년 인조반정을 일으킨다. 폐모살제는 광해의 배다른 동생인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그 어머니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을 의미한다. 인조반정으로 집권에 성공한 서인 세력은 광해에 대해 패륜을 저지른 이로 묘사하고 매관매직 등의 실정을 부각했다. 광해를 다룬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해를 대동법을 시행하고 명과의 사대보다는 자주적 실리 외교에 힘쓴 조선의 유일한 개혁 군주로 다루고 있다. 역사 선생님 1천명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역사 이야기’ 1위로 광해군를 뽑기도 했다. 양진건 교수는 “광해는 패륜을 저지르는 등 실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반면에 개혁 군주로서 백성을 위한 정책을 펼친 면도 있다”며 “역사에서 실정만 부각됐으나 높이 평가받을 점도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송도=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글로벌 스포츠레저용품 브랜드 ‘데카트론’이 인천 송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스포츠레저 용품 전문 매장을 열며 국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데카트론은 12일 인천 송도 데카트론 1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5일 그랜드 오픈 일정과 향후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 및 포부를 밝혔다. 1976년 프랑스에서 탄생한 데카트론은 유럽 대표 스포츠 레저 전문 브랜드로, 현재 47개국에서 1천415개 매장을 직영하고 있다. 데카트론의 한국 첫 매장인 송도점은 매장 면적만 7천800㎡의 단일 매장(2층·옥상 풋살장)으로, 축구·농구·캠핑·사이클·스쿠버다이빙 등 45개 종목 4천여종의 제품을 갖추고 있다. 옥상과 매장 주변에는 국제규격 수준의 풋살장·농구장·스케이트존을, 매장 내부에는 필라테스·요가·줌바 등을 즐길 수 있는 스튜디오를 제공해 유저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데카트론 매장은 스포츠 종목군별로 커뮤니티 공간과 테스트존을 제공해 체험형 쇼핑을 가능하게 했다. 골프 판매대에는 골프 시뮬레이터, 러닝 구역에는 러닝 트랙, 트래킹 용품 구역에는 트래킹 로드가 있다. 또 키즈 사이클링 존에는 키즈 사이클 바닥 스티커가 있어 부모와 아이가 모두 즐길 수 있는 놀이 공간의 역할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데카트론은 스포츠 유저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해 스포츠 유저들을 서로 연결하는 사회 관계망적인 허브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송도점에 마련된 시설을 무료로 즐길 수 있고, 무료 스포츠 클래스 또한 진행한다. 데카트론코리아는 15일부터 PC 및 모바일로 온라인 판매 또한 시작한다. 데카트론 국내 매장을 2020년까지 5개, 2028년까지 49개까지 늘려 한국을 아시아 스포츠 레저 시장의 핵심 지역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다음 매장 오픈 후보지로는 부산·대구·대전·광주를 보고 있다. 스테판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중요한 시장이라 이곳에서 직접 브랜드를 소개하고자 수년간 준비해왔다”며 “한국의 많은 고객이 직접 제품을 테스트한 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포츠와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카트론은 품질 보증과 원가 절감을 위해 연구·디자인·기획·생산·유통·판매 등을 모두 직영으로 운영한다. 현재 20종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각 브랜드는 특정 전용 스포츠 제품을 판매한다. 데카트론 송도점은 15일 개장을 기념해 유저들을 위한 스포츠 레저 페스티벌 이벤트를 진행한다. 키즈 축구 클래스, 커플 필라테스, 커플과 가족 요가, 줌바 및 스케이트 클래스 등이 15∼16일 진행된다.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매장마다 인종과 관계없이 100명 정도를 고용하려 한다”며 “송도는 가족들이 많이 사는 스포츠 시설이 발달한 지역이라 이곳을 선택했고, 글로벌 기업이지만 지역사회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많이 교류하겠다”고 강조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모감주나무를 심으며 한 말이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식물에 대한 지식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를 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고, 나무 말은 ‘번영’이다”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로이터 제공] 외관 디자인을 보면 전면에 플래티넘 그레이 색상의 8각형 싱글프레임이 적용됐고 4개의 수평 바(bar)가 처음으로 전조등에 통합됐다. 옵션으로 제공되는 ‘버추얼 익스테리어 미러'(virtual exterior mirror)는 사이드미러 대신 소형 카메라를 이용하는 기능으로, 공기 항력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디지털 자동차로서의 이미지를 강조한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는 자동으로 에너지를 회수해 경제적인 주행을 하도록 돕는 ‘효율 보조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됐으며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는 옵션으로 제공된다. e-트론의 멀티미디어인터페이스(MMI) 시스템에는 아마존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가 탑재됐다.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아도 자동차와 아마존 계정을 연동하기만 하면 알렉사의 인공지능 비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e-트론은 브뤼셀 공장에서 생산되며 올해 말 유럽을 시작으로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아우디는 내년에 두 번째 전기차인 e-트론 스포트백을, 2020년에는 순수 전기 콤팩트(소형) 모델을 내놓는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친지 간 단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과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매개감염병(쓰쓰가무시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로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거나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송고 RAC Intellicar는 최대 6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90km/hr이다. 실험 중 권장 주행 속도는 20~50km/h이다.주북 러 대사 “전적으로 긍정 평가”…하원 외교위원장 “누구도 방해해선 안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정계는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평양공동선언문 내용을 ‘예상을 뛰어넘는 상당한 성과’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합의 이행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재계선 ‘경영권 승계 수순’ 관측…현대차 “정몽구 회장 보좌 역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총괄부회장으로 승진한 것은 9년 만의 인사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9년 만에 그룹 총괄부회장에 오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정 수석부회장은 앞으로 그룹 전반의 경쟁력 강화, 신사업 추진, 통상 문제 등 현안 극복, 그룹 인사 등 그룹 경영 전반과 주요 사안에 대해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재가를 받아 실행하게 된다고 14일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재계에서는 당장 현대차그룹 일가에서도 ‘3세 경영’을 위한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현대차그룹은 이런 시각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정몽구 회장의 경영권은 여전히 공고하며 이번 인사 역시 정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란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의선 부회장에 대한 이번 역할 부여는 그룹 차원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몽구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라며 “정 수석부회장은 정 회장을 보좌하면서 주요 경영 사안은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컨대 정 부회장의 활동 반경이 그룹 현안 전체로 확대되기는 하겠지만 여전히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는 차원이라는 것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미세 먼지(PM2.5)를 유발하는 공기 오염 물질 이산화질소(NO2) 노출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의 프랭크 켈리 환경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런던 지역 75개 일반의원에 등록된 환자 13만1천 명(50~79세)의 의료기록과 이들이 사는 지역의 공기오염도(NO2, 초미세 먼지, 오존) 측정 자료를 바탕으로 공기 오염이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가디언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평균 7년에 걸쳐 이들 가운데 치매 환자가 발생하는지를 지켜봤다. 관찰 기간에 모두 2천181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 각종 치매 진단을 받았다. 분석 결과 연간 NO2 노출 상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이 하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 먼지 노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흡연, 당뇨병 같은 치매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치매를 종류별로 분석했을 땐 알츠하이머 치매 만큼은 이러한 연관성이 여전했다. 공기 오염 물질은 여러 경로를 통해 뇌로 들어갈 수는 있지만 어떤 메커니즘으로 치매 같은 신경퇴행 질환을 일으키는지는 알 수 없다고 켈리 교수는 말했다. 그러나 오염된 공기 노출이 아이들의 인지기능 발달을 저해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지속적인 공기 오염 노출이 신경염증을 유발하고 이것이 선천적 면역반응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NO2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공장 굴뚝 등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의 일종으로 대기 중 광화학 반응을 통해 초미세 먼지와 오존을 생성한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송고’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러시아인 2명의 해명이 곳곳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러시아 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를 지목했다. 이들은 그러나 러시아 관영 RT 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군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The Silver3TG collaboration follows the August 21, 2018 announcement by US pension investor CalSTRS of an initial $200 million commitment with an accordion feature for a potential total commitment of $500 million to 3650 REIT dedicated to 3650 REIT’s bridge and event-driven real estate private debt strategy.(성남=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기자 = 경기 성남에서 30대 성범죄 전력자가 여고생을 강제추행한 뒤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당국이 추적에 나섰다. 영화는 무엇보다 낯선 제목으로 관객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암수살인’은 암수범죄(暗數犯罪)의 일종으로 실제로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하지 못했거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공식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를 뜻한다. 연출을 맡은 김태균 감독은 ‘암수살인’을 소재로 2010년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영한 김정수 형사의 실화를 재구성해 영화로 옮겼다. 부산지방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소속 ‘김형민'(김윤석 분) 형사는 살인 혐의로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 분)로부터 접견 요청을 받게 된다. 접견 자리에서 태오는 형민에게 자신이 죽인 사람이 모두 7명이라고 자백한다, 태오의 구체적인 진술과 형사의 직감으로 그의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은 태오가 적어준 7개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 그러나 사건을 파헤칠수록 형민은 태오가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공소시효는 얼마 남지 않았고 증거는 부족한 상황. 암수사건을 뒤집고 다니는 탓에 동료들마저 형민을 곱게 보지 않는다. 형민은 지방경찰청에서 일선 경찰서로, 다시 말단 파출소로 전출되는 수모를 겪지만 수사를 포기하지 않고, 태오는 그런 형민에게 두뇌 싸움을 걸며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어나가고자 한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금융계 전망 “대미 수출 위축·소비 저조할 것”(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난항을 겪고 있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이후 캐나다 경제는 부진에 빠져 경제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캐나다 유수 금융기관들 분석에 따르면 나프타 타결 이후 기업 투자와 수출이 위축되고 가계 소비도 저조한 수준으로 둔화해 경제 전반에 파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CIBC캐피털마켓의 로이스 멘데스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경제 전망 분석에서 내년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8%로 떨어지는 데 이어 2020년 성장률이 1.3%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수치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 2%보다 부진하며 지난해 성장률 3%와 크게 대비되는 수준이다. 멘데스 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캐나다 상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 관세 공세와 같은 새로운 역풍이 나타날 것”이라며 이는 캐나다 내 자본투자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기업 투자가 활발하지 못하면 경제 성장의 동력으로 수출을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이 곧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 인한 소비 지출 및 주택 시장 위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몬트리올은행 BMO캐피털마켓의 살 과티에리 수석연구원도 소비 지출 감소와 주택 시장 부진을 예상하면서 내년도 성장률이 1.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과티에리 연구원은 2020년 성장률을 1.6%로 다소 높게 보면서 “나프타 타결로 투자가 이루어지고 어느 정도의 성장은 뒷받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TD은행의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재협상 타결은 우리가 이미 누리고 있는 이득을 지키는 데 의미가 있는 것이지 경제에 새롭게 출장안마추천 보태지는 것은 아니다”고 평가했다.(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가을정원 갈대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애니모지의 퍼스널 버전인 미모지는 안면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피부색, 헤어스타일, 안경 등 사용자만의 고유한 카툰 버전을 만들 수 있다. 애플은 “iOS는 세계에서 가장 큰 AR(증강현실) 플랫폼”이라며 “애플은 보다 동적인 객체 감지 및 이미지 추적을 통해 주요한 AR의 진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폰 중독을 억제하기 위해 특정 앱을 너무 많이 사용할 경우 사용에 제한을 거는 기능인 ‘스크린 타임’도 추가됐다. 가령 페이스북을 하루 한 시간으로 설정해 두면 5분 전에 사전 경고를 보내고 시간이 지나면 앱이 작동을 멈출 수 있다. 그러나 불가피할 경우 연장 설정을 통해 추가 사용도 가능하다. 일간, 주간 단위로 개별 앱을 사용한 시간도 볼 수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아무도 없을 줄 알았다. 무인도에 가까운 인천 앞바다 작은 섬에서의 백패킹. 그러나 그곳에서 만난 이는 한국사람도 아닌 파란 눈의 자연인이었다. 무의도는 세계로 열린 한국의 창 영종도 인천공항과 가까운 작은 섬이다. 뜨고 내리는 항공기 소음으로 잠도 못들 것 같았지만 정작 찾아가보니 조용하기 이를 데 없었다. 아무리 작은 섬이라도 해안이 암반으로 이뤄지지만 않았다면 반드시 작디작은 해변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작은 해안을 찾는다면 그것은 행운이다. 숨은 장소를 찾는 것으론 구글맵을 한번 뒤져보는 것도 방법이다.”미국 상응조치에 따라 北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조치도”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남권 이신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남과 북은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 폐쇄하기로 했다”며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방선거 참패 뒤 미국으로 떠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세계가 호황국면인데 우리만 유독 저성장, 물가 폭등,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수출 부진, 자영업자 몰락 등으로 나라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제에 좌파이념을 추가한 정부가 성공한 사례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송고”남북 긴장 줄이고 가깝게 만들 것” 등 정상회담 긍정 평가”북, 보유 핵무기 해체·신고 동의 안해” 기대에 미흡 지적”사찰단 허용은 진정성 있는 조치, 대화할 기회 충분” 의견도 (워싱턴·뉴욕=연합뉴스) 강영두 이해아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금강산관광이 활성화한 시절 농협(농협은행 분리 전) 지점을 뒀던 NH농협은행도 금강산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농협 금강산지점은 2006년 8월 금강산지구 내 온정각 옆 부지에 2층(60평) 건물로 지어졌다. 농협에서 파견한 3명과 중국동포 3명이 일했다. 금강산 관광객 대상 달러 환전이 주 업무였고, 필요한 때는 송금도 이뤄졌다. 전산이 남측 본점과 연결되지 않은 탓에 남쪽으로 송금할 일이 있으면 금강산지점 전산에 송금 내역을 입력하고서 관련 정보를 본점에 팩스로 보내 남측에서 최종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강산특구 내 상주한 한국인을 대상으로 예금과 예금담보대출, 신용대출 업무도 진행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을 계기로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지점 영업도 이어갈 수 없게 됐다. 2009년 7월 14일 영업을 잠정 중단하고 직원 전원이 국내로 복귀한 상태다. 이들은 이날 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교육청 소관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비율은 고작 송고 유명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설립한 디캐프리오 재단은 말론 브랜도의 1954년 오스카상 트로피와 피카소, 바스키아 작품 등을 정부에 넘겼고, 2014년 한때 로우와 사귀었던 호주 출신 톱모델 미란다 커는 810만 달러(약 90억원) 상당의 보석류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해야 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페이지 식스는 “이 밖에도 스위즈 비츠와 프라스 미셸, 니콜 셰르징거 등 다른 유명인들도 비교적 가치가 덜한 선물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실제, 로우는 나집 전 총리의 의붓아들 리자 아지즈와 함께 할리우드 영화에 자금을 투자하고 호화 파티를 열면서 할리우드의 큰 손으로 행세해 왔다. 1MDB 스캔들을 취재해 온 월스트리트저널(WSJ) 소속 기자 톰 라이트와 브래들리 호프는 최근 출간한 서적 ‘빌리언달러웨일’에서 2012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로우의 31번째 생일 파티에 디캐프리오와 배우 베니시오 델 토로 등 각계 유명인사 수백 명이 참석했고,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강남스타일’로 세계적 인기를 끈 가수 싸이 등이 축하 공연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조사위원회는 또 반군의 마지막 거점 이들립에서 군사작전을 준비하는 러시아·시리아를 향해 자제심과 상식을 촉구했다. 조사위원회는 이들립에서 전면적인 군사작전이 전개되면 그곳에 사는 송고

글로부 송고(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평화, 새로운 미래-한반도 평화기원’을 주제로 한 보도사진전이 송고(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바다 위를 걷는 다리로 알려진 마산합포구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 입장객이 개장 1년 만에 87만명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기준으로 87만6천326명이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원 구성이란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상임위원회에 위원 배정을 완료하는 것을 의미한다. 입법부의 제 역할과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조직을 갖추는 기본 중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국회의원 임기는 4년이지만 2년씩 전·후반기로 나눠 우리 국회는 원 구성을 다시 하고 있다. 물론 그 이면에는 감투 나눠먹기 의도도 반영됐으리라.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오스트리아에서 독일로 무대를 옮긴 황희찬(22·함부르크)이 두 번째 경기에서 팀 승리를 견인하는 데뷔골을 폭발했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을 폭발해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오스트리아의 강팀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돼 두 번째 경기에 나선 황희찬의 시즌 첫 골이다. 임대가 확정됐을 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이던 황희찬은 금메달 획득 이후 국가대표팀에도 합류해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평가전을 치르고 함부르크에 합류했다. 독일로 가서 첫 훈련을 시작한 지 사흘 만인 15일 하이덴하임과의 리그 홈 경기부터 풀타임을 뛰었을 정도로 황희찬은 큰 기대 속에 독일 생활을 시작했다.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남동구는 10월 5∼7일 소래포구 일대에서 ‘제18회 소래포구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소래로 올래! 꽃게랑 놀자!’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진행되는 이번 축제에서는 향토 음식 경연대회, 배호가요제, 주민자치동아리경연대회, 남동사랑콘서트, 맨손 대하 잡기, 꽃게낚시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거리가 마련된다. 축제장 내 마련된 ‘수산물구이터’에서는 신선한 수산물을 바로 구워 맛볼 수 있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http://www.namdong.go.kr/soraefestival/)에서 확인하면 된다.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주 헝가리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의 반 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는 난민 문제를 조사할 조사단을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헝가리와 관련해서는 송환 지대의 난민들이 음식조차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난민을 돕는 변호사나,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헝가리의 법률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 송고 남북은 또,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해 군사 분야 합의서의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를 위한 상시적 소통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협력을 증대하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 대책을 강구한다는 데도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상기된 표정으로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다”면서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나는 나와 함께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와 함성이 더욱 커졌다. 평양시민의 13번째 박수와 함께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손뼉을 치며 평양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어 남북 정상은 손을 맞잡고 높이 들어 평양시민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하늘에서 잇달아 폭죽이 터지고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북 정상은 오후 10시 34분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공연 후 가수 에일리 씨는 취재진을 만나 “멋진 공연을 보여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감동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가수 지코 씨는 “조명도, 연출도 잘 겪어보지 못했던 무대여서 넋을 놓고 봤다”며 “통일 관련 문구를 마지막에 봤을 때 많이 감동했다”고 전했다. 한 평양시민은 남측 취재진에게 “통일이 당장 되는 것 같다”면서 “통일이 빨리 오게끔 우리가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연 시작 전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남측 취재진에 “김 위원장 뒷좌석에 있는 기자들은 절대 위원장의 뒷모습을 찍지 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내 구석기 유적 발상지인 충남 공주시 석장리 박물관 일원에서 다음 달 4∼7일 구석기 축제가 열린다. ‘구석기의 중심! 세계와 어우러지다’를 주제로 열리는 축제에서는 특색 있는 구석기 체험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석장리 월드에는 독일, 일본, 프랑스, 모로코 등 4개국 구석기 체험 존이 마련된다. 세계 구석기 복원 전문가의 시연과 함께 구석기 유물 복원 체험을 할 수 있다. 외국의 석기를 직접 만들어보는 부스도 준비한다. 구석기 퍼레이드에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함께 참여해 생동감 넘치는 시간을 선사한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신흥국 금융위기가 인도네시아까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현지에서 ‘달러 모으기 운동’이 시작될 조짐이 보여 눈길을 끈다. 송고▲ 경향신문 = 평양 남북정상회담, 비핵화ㆍ평화정착의 주춧돌 되기를 국가균형발전 제대로 해야 ‘서울 집중’ 막을 수 있다 ‘댓글 지시’ 녹취록 나온 이명박, 결국 그가 ‘몸통’이었나 ▲ 서울신문 = 문 대통령, 김 위원장 비핵화 진전 약속받아야 집 60채에 월세 7억인데 세금 한 푼 안 내다니 난민 혐오는 안 될 말이다 ▲ 세계일보 = 남북 정상 비핵화 논의…합의문에 성과 담아야 한다 취임 1년 대법원장, 오죽하면 ‘불구경 리더십’ 말 나올까 검찰이 대통령기록물 뒤져보면 누가 통치자료 남기겠나 ▲ 조선일보 = 남북 정상회담, 비핵화는 둘째 아닌 첫째 의제여야 한다 1980년대 사고방식 시민 단체들, 규제 혁신 전부 좌절시키나 중국에 추월당한 삼성 스마트폰, 다음 차례는 반도체 ▲ 중앙일보 = 한반도 평화와 북핵 운명을 짊어진 남북 정상 김병준의 국민성장론, 좀 더 보완하고 내용 가다듬어야 쌍용차 해고자 복직…이젠 극한 노사 투쟁은 사라지길 ▲ 한겨레 = ‘한반도 운명’ 짊어진 남북 정상의 평양 만남 민주, ‘열번 더 집권’보다 실력으로 국민 믿음 얻으라 정부의 ‘집값 담합’ 강경 대응, 불가피하다 ▲ 한국일보 = 남북 정상, 3일간 나눌 진솔한 대화에 한반도 운명 달렸다 주택공급 대책 발표일 정해 놓고 대립하는 국토부와 서울시 국민 부담과 혜택, 국가재정 간 절충점 필요한 국민연금 개선 ▲ 디지털타임스 = 평양회담, 비핵화 이행 실질적 成果 나와야 국민연금, 신뢰 회복ㆍ전문성 강화 화급하다 ▲ 매일경제 = 3차 남북정상회담 北 비핵화 실질적 진전을 기대한다 대북제재 속 기업인 방북, 남북경협 논의 신중해야 낡은 규제로 환자 편익ㆍ일자리 기회 모두 날린 왕진시장 ▲ 서울경제 = 北비핵화 물꼬 틀 실질적 조치를 기대한다 OLED까지 뻗친 중국의 기술빼가기 보고만 있을건가 쌀 직불금 퍼주기로는 농업 경쟁력 강화 어렵다 ▲ 전자신문 = KB금융 도전, 금융IT 성공사례되길 10기가 시대에 맞는 SWㆍ콘텐츠 키우자 ▲ 파이낸셜뉴스 = 평양 정상회담, 비핵화 돌파구 되길 9ㆍ13 부동산 대책 벌써 땜질인가 ▲ 한국경제 = 北의 진정한 변화 이끌어내는 반전의 정상회담 기대한다 정치권의 ‘성장 논쟁’, 더 치열하게 해보라 일자리 창출력 日의 8분의 1…노동개혁 더 늦춰선 안 된다 ▲ 건설경제 = 정상회담 방북단에 건설인사도 함께 했어야 ▲ 신아일보 = 정상회담 ‘평화 교두보’ 돼야 ▲ 아시아투데이 = 남북정상회담, 북ㆍ미 비핵화협상 돌파구 되길 금리인상 문제, 정치권이 훈수할 일 아니다 ▲ 이데일리 = 오늘 세계의 눈길이 평양으로 쏠린다 그린벨트 해제는 마지막 수단이어야 ▲ 일간투데이 = ‘실질적 비핵화’ 힘써야 할 평양 남북정상회담 의료윤리 추락, 끝은 어디인가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479829/LAAS___Logo.jpg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행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화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부산은행은 최근 금융사기 피해 사례의 패턴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적용해 금융사기에 대비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의 곽전(藿田)은 본디 한지(閑地)가 아니라 진공(進供)하는 데 쓰이는 것을 오로지 여기에서 가져가는데….” 조선 숙종실록에 나온 울산 미역과 관련된 구절이다. 여기서 ‘곽전’이란 미역을 따는 곳을 말한다. 또 ‘한지’는 주인이 없는 땅, ‘진공’은 지방의 토산물을 임금이나 상급 관청 등에 바친다는 말이다. 풀이하면 울산 미역이 당시 궁에 오른 진상품이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인문지리서인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제22권 울산군 편에도 울산 미역이 임금님 수라상에 올랐다는 대목이 보인다. 이처럼 과거 울산 미역의 품질은 상당히 높이 평가받아 명성이 자자했던 것으로 보인다. 시간이 흘러 오늘날 울산은 ‘산업수도’를 표방하고 조선업과 자동차산업 중심지가 됐다. 그러나 산업화 물결 속에서도 울산 앞바다와 함께 살아가는 어민들은 아직도 남아 있다. 특히 울산시 북구의 제전마을을 비롯한 어촌에서는 과거의 명성을 잇는 맛 좋은 미역을 여전히 생산한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 측이 최근 비핵화 관련 북미협의에서 북한 북서부 영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파괴할 용의가 있다고 타진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는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농축 우라늄 생산시설을 파괴할 의향을 보임으로써 미국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받았으며 그가 서한을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만큼 김 위원장의 의향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변에 있는 우라늄 농축시설은 2009년에 건설이 시작돼 2010년께에 가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0년 11월에 우라늄 농축시설을 미국 전문가에게 공개하고 2천기의 원심분리기가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시설은 연간 핵폭탄 약 2개분에 상당하는 40㎏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능력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다만, 미국 정부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로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며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로는 불충분하다고 판단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눈먼 돈, 쌈짓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도 마찬가지다. 특활비가 의원 가족 생활비로 들어가고, 자녀 유학자금으로 썼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여야 모두 제도개선을 한 목소리로 약속했던 게 몇 년 전이다. 그러고는 깜깜무소식이었다. “기본권 침해 위헌” 판결에 “기본권 제한 예외조항 발동” 맞서(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온타리오주 정부의 토론토 시의원 감축 법안에 대해 법원이 기본권 침해라는 위헌 결정을 내리자 정부 측이 기본권 제한 입법을 허용한 헌법 상 ‘예외조항’을 발동, 판결을 무효화하겠다고 맞서 파장이 일고 있다. 더그 포드 온타리오주 총리는 10일(현지시간) 주 의회가 지난달 통과시킨 토론토 시의원 정수 감축법이 출마자들의 자유를 침해한 위헌이라고 결정한 고등법원에 맞서 이를 제한할 수 있는 예외조항을 동원, 의원 감축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주 고등법원은 이날 시의원 감축법이 다음 달로 다가온 선거 과정 도중에 제정돼 출마자들의 표현 자유를 침해하고, 의원 정수가 절반 가까이 줄어들면서 선거구 당 유권자 수가 크게 늘어 주민 대표성과 유권자 권리를 침해했다고 판결했다. 에드워드 벨로바바 판사는 “선거 과정 도중에 선거구를 변경하고 선거의 공정성을 전반적으로 해치는 입법 조치는 우리 민주주의의 핵심 원칙에 정면으로 반한다”고 밝혔다. 앞서 온타리오주의 보수정당인 진보적보수당(PC)이 장악하고 있는 주 의회는 지난달 14일 주 정부가 발의한 토론토 시의원 감축법을 야당의 반대 속에 통과시켜 47명인 시의원 정수를 25명으로 줄이고 이에 맞춰 선거구도 축소 조정했다. 이에 대해 야당과 시의회 등 반대 인사들은 법원에 위헌 소송을 제기하며 맞섰다. 주 정부의 전격적인 시의원 감축으로 시작된 파문은 이날 판결이 법조계 일반의 예상을 깨는 이례적인 내용인 데다 주총리가 헌법상 예외조항 발동을 선언, 판결을 정면 부정하고 나서면서 더욱 증폭되는 양상이다. 포드 주총리는 판결 직후 회견을 하고 “판결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우리도 대응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12일 주의회를 재소집해 ‘나은지방정부법’으로 명명된 의원감축법안을 재상정,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드 주총리는 토론토 시의회가 주요 시정 현안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는 비효율과 불능 상태에 빠져 있다며 의원 정수를 감축해 이를 해소하고 차기 의회 임기 4년 동안 2천500만 캐나다달러(약 214억원)의 혈세를 절약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의원 감축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기득권 집단과 납세자들의 등에 올라타 무임승차를 원하는 좌파 인사들이라며 “그들은 자기들의 일자리만 걱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반면 시 당국과 현역 의원들은 물론, 교육 당국이나 일반 시민 중에도 의원 감축을 반대하는 여론이 만만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드 주총리가 주장한 예외조항은 헌법상 기본권 규정에 해당하는 권리·자유 헌장에 명시된 기본권 보장의 예외 조치로 연방 정부나 주 정부가 헌장의 일부 규정을 제한할 수 있는 입법 조처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정부는 표현 및 집회 자유, 부당한 압수수색 금지 등 헌법상 일부 기본권을 제한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입법 조치의 발효 기간을 5년으로 한정하는 일몰 규정을 병행토록 해 선거나 정부 교체의 가능성도 고려하고 있다. 지난 1982년 헌장 제정 당시 격론 끝에 합의된 정치적 타협의 산물로 정부 측에 강력한 정치적 장치로 평가된다. 지금까지 모두 15차례 발동됐으며 대부분 퀘벡 주 정부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된다.

지난해 12월 초에도 김 위원장이 백두산을 찾았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있었다. 당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를 쏘아 올려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고 한 달도 안 돼 김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정세 전환의 의지를 드러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은 백두산에 올라 문 대통령에게 핵무력 완성으로 내달리다 방향을 급거 전환한 결심의 배경 등을 설명하며 다시금 북미협상 중재를 위한 협조를 강조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전여빈은 아직 영화의 여운에서 완전히 빠져나오지 못한 듯했다. 어떤 질문에도 막힘없이 답하는 모습에서 그가 이 작품을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는지가 느껴졌다. 전여빈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 “20대 후반인 제가 여고생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섰지만,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2차 오디션 때 감독님이 먼저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고, 저 역시 잊고 싶었던 트라우마를 자연스럽게 말하면서 공감이 이뤄진 것 같아요. 그때 저는 죄책감을 아우르는 이 작품의 무게감을 감당해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 찼던 것 같아요.” ‘죄 많은 소녀’는 김의석 감독이 직접 겪은 상실의 아픔을 토대로 쓴 작품이다. 등장인물과 이야기는 모두 허구이지만, 감독이 당시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영희는 극 중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그때의 괴로움과 아픔을 온몸으로 표현하는데, 스크린 밖으로 그 고통이 전해질 정도다. 전여빈은 “그 장면을 위해 ‘부산행’과 ‘곡성’에서 배우들의 움직임을 가르쳤던 전문가를 만나 훈련을 받은 뒤 2~3개월 정도 연습했다”고 떠올렸다. 로봇수술은 안정적인 시야, 관절, 미세한 떨림의 보정 등 다양한 장점이 있어 복강경 수술보다 더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 근적외선 형광영상 촬영을 통해 림프절을 확인하면서 수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더 완전한 림프절 절제는 물론 정상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다만 위암 로봇수술은 전립선이나 자궁 등과 같이 한정된 공간에서 수술하는 게 아니라 상복부의 넓은 공간을 옮겨가면서 수술해야 하므로 의사에게 많은 경험이 필요하다. 또 로봇수술은 아직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비용이 부담될 수 있다. 비용 문제가 해결돼 로봇수술이 활성화되고 의사의 경험이 쌓이면 로봇수술의 장점이 더 부각될 수 있을 전망이다. 조기 위암의 비율이 높아지면서 수술이 아닌 내시경 시술만으로 암을 완치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내시경으로 불완전한 절제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내시경 시술을 받거나, 반대로 내시경으로 치료할 수 있는데도 수술을 받게 되는 경우는 피해야 한다. 그러려면 시술과 수술에 대해 넓은 시야가 필요하다. 또 내과와 외과의 협조도 잘 이뤄져야 한다. 최근의 위암 치료는 완치를 넘어 최소 침습과 최대한 위 기능을 보존하는 방향으로 치료 후 삶의 질까지 고려하고 있다. 물론 가장 기본적인 전제는 조기 발견이다. 빨리 발견하면 삶의 질을 고려한 최선의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지만 진행된 위암은 생존을 위해 위 기능을 포기하거나 치료 과정이 힘들어질 수 있다. 우리나라는 40대부터 2년에 한 번 위내시경 검사를 권장한다. 하지만 가족력이 있거나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등의 고위험군은 1년에 한 번은 검진하는 게 바람직하다.”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野 “성공회 사택에 위장전입 ‘민주화 갑질’…평소 행동·소신과 배치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의 자질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국영 카타르항공은 지난 회계연도(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태풍 대응 총괄책임자인 프란시스 톨렌티노 대통령 정치담당 보좌관은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며 “사망자 대부분은 산악지역의 산사태 피해자”라고 말했다. 루손 본섬의 코르디예라에서 20명이 숨졌고 누에바 비즈카야에서 4명, 일로코스수르주에서 1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재무상태 예측성 높일 것’ vs ‘M&A 비용 늘어 기업활동 저해’ 양론(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국제회계기준(IFRS) 제정기구인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가 기업의 인수·합병(M&A) 시 브랜드 파워 등 무형의 가치에 대해 지불하는 일종의 프리미엄을 회계상 비용으로 처리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한스 후거보스트 IASB 의장은 14일자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인터뷰에서 M&A 대금 중 상대기업의 순자산을 초과해 지불하는 금액을 비용으로 처리하는 논의를 시작해 빠르면 2021년에 결론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위촉됐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공정성 시비로 추락한 영화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심사의 투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회는 19일 여의도 KT타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그간의 비판으로 대종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말보다 행동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대종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는 “작년에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작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날이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인데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고,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출장소이스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18일 오후 대전 오월드(동물원 등 테마공원)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되기까지 약 4시간 30분 동안 시민들은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다. 공격성이 강한 맹수인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월드 인근 보문산으로 저녁 산책을 나섰던 시민들은 재빨리 집으로 돌아와 문단속을 하고 퓨마 포획 소식을 기다렸다.사회 본문배너 퇴근길 시민들도 잔뜩 긴장하기는 마찬가지였다. 19일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중구 사정동 오월드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전날 오후 5시 15분께다. 오월드 관계자는 119에 “우리 안에 있던 퓨마 1마리가 탈출한 것 같다”고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퓨마가 사육장을 벗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육사가 순찰하던 오후 4시께까지는 퓨마가 사육장 안에 있었으나, 오후 5시께 사라졌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전 사육장 청소를 마친 직원이 철문을 잠그지 않은 게 문제였다. 퓨마 사육장은 안에서 철문을 당겨야 열 수 있는 구조인데, 청소를 마친 직원이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오월드 측은 추측하고 있다. 사라진 퓨마는 8살짜리 암컷으로, 몸무게 60㎏에 이름은 ‘뽀롱이’다. 2010년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났고, 2013년 2월 대전 오월드로 이송해왔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다. 같은 시간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포획이 늦어지면서 경찰특공대와 119 특수구조단까지 수색에 동참했다. 수색에 투입된 인원만 476명에 이른다.

중국 전기자동차 산업은 중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받고 있으므로 앞날이 매우 밝다. 소비재는 중국의 정치적 안정을 위해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됐다고 닉 버틀러는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자국민에게 민주주의나 언론의 자유를 약속하는 대신 주거환경 개선, 자동차를 비롯한 소비재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더 나은 생활 수준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중국이 경제발전을 하면서 자동차 소유의 붐이 일고 있으며, 중산층도 자동차를 소유하게 됐다. 송고 — 조선화의 토양은 ▲ 아이러니하게도 북한의 ‘폐쇄적 체제’와 ‘멈춰진 시간’이다. 1945년 해방과 더불어 남북이 갈렸다. 북한은 이때부터 사실상 폐쇄적 체제가 시작됐다. 공간뿐 아니라 시간도 가두어졌다. 역사의 시간은 흘러갔지만, 북한의 시계는 멈추었다. 갇힌 공간과 시간 속에서 북한의 화가들은 착암기처럼 지난 70여 년을 오직 한 구멍만을 파고들었으며 마침내 조선화라는 마그마를 뽑아 올렸다. 불 뿜는 용암에서 피어난 한 송이 이글거리는 꽃이 바로 조선화다. AP통신은 스페이스X가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에 있는 본사에서 중대발표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스페이스X가 계약한 민간 달 탐사는 지난해 머스크가 윤곽을 드러냈던 기존 계획과는 다소 다르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애초 계획은 두 명이 팰컨 헤비 로켓과 드래곤 크루 캡슐에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민국 안경제조 서막을 연 기업답게 여러모로 남달랐다. 독일제 고주파용접기, 유압프레스기 등 생산설비에 공을 들여 일본 사람들이 견학하고 갈 정도였다고 한다. 1967년 초임이 1만원인데 당시 은행 직원 초임이 1만2천원이고 5급 공무원 급여가 1만원이 채 안 됐다고 한다. 월급날이면 회사 전체가 들썩였다. 직원이 수천명일 때는 담당 부서뿐 아니라 사무직 직원이 총출동해서 봉투에 월급을 넣었다. 6·25전쟁이 끝난 뒤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1953년)가 설립됐다. 전쟁 중에는 미군 영향으로 선글라스 붐이 일었다. 피난생활에서도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끼고 다녔다고 한다. 1960년대 들어 국산 안경테 디자인과 소재에 변화가 생겼다. 세계적 추세가 합성수지에서 금속제로 전환됐다. 이전 금속제 안경테는 금, 백금 등 귀금속을 이용한 고가품이어서 수요가 적었다. 1961년 설립한 안흥공업사는 스테인리스 스틸을 프레스 공정으로 찍어냈는데 가격이 저렴해 시장에서 주류를 이뤘다. 같은 해 서울에 설립한 한국광학주식회사가 금도금 안경테를 생산하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와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도 생산라인 일부를 금속제로 전환했다. 국내에 금속제 안경테가 보편화하기 시작했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2015년 펴낸 ‘한국안경제조 70년사’는 대구에 안경산업이 발달한 이유로 입지 여건과 안경산업 특성을 꼽는다. 대구는 한반도 동남부 교통 요충지로 섬유, 우산·양산 제조, 염색공업 등 경공업이 발달한 곳이다. 안경은 260여 공정을 개별 업체가 나누기 때문에 한곳에 모이는 것이 유리한데 대구에는 6·25 전쟁을 전후해 관련 업체가 하나둘 몰려들었다. 1960년대 후반 4∼5개 중소업체가 설립되고 소규모 협력업체 40여 곳이 생겼고 도금업 등 안경제조 관련 산업이 양호한 편이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Btv 오리지널관 총 시청 건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12월 Btv 오리지널관을 개설한 지 9개월 만이다. Btv 오리지널관은 SK브로드밴드가 투자해 독점 선공개하는 오리지널 키즈 애니메이션 57편 1천500여개의 에피소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오리지널관 누적 시청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1억4천141만뷰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Btv 전체 무료 키즈 애니메이션 시청 건수의 56%에 해당한다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가장 인기 있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뽀로로’, ‘로보카폴리’, ‘레이디버그’ 순으로 나타났다. SK브로드밴드는 2002년 ‘뽀롱뽀롱 뽀로로’ 시즌1에 투자한 이래 16년간 50여개 애니메이션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하반기에도 오리지널관을 통해 ‘뽀로로와 노래해요 뉴 시즌’, ‘좀비덤 시즌2′ 등 신작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빈과일보는 태풍 제비로 간사이 공항이 마비된 후 공항의 대만 여행객이 대만 주(駐) 오사카 사무처에 숙박 관련 도움을 청했다가 냉랭한 반응만 있었다는 첫 불만 글을 올린 누리꾼의 송고 정상회담을 한때 멈춰 세운 건 오랜 적대관계가 만든 북미 내부의 관성, 고정관념이다.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있다며 해묵은 ‘벼랑 끝 전술’을 끄집어낸 김계관이나 최선희 담화가 김정일 시대 대미 외교 전술을 답습한 것이었다면, 무아마르 카다피의 비참한 최후를 연상시키는 ‘리비아 모델’을 강조한 존 볼턴은 북한과 화해를 꺼리는 네오콘을 대변한 것이다. 두 정상은 적대적 관성들을 억누르고 회담을 다시 살렸지만, 미래로 가자면 그런 과거의 힘과 계속 싸워야 한다.

▲ 반도체 장비 전문기업 한미반도체 대표이사 곽동신 부회장이 11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자본재산업 발전유공 포상식에서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곽 부회장은 장비 108개 개발, 특허 434건 출원 등 기술개발을 통해 국내 반도체 장비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근로자의 98%를 정규직으로 고용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곽 부회장은 “한미반도체 임직원과 협력사 관계자, 고객과 수상의 영광을 함께 하고 싶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의 투자로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연합뉴스) 송고 대만의 국함국조 정책은 중국 해군의 대만 인근해역 순찰과 군사력 증강에 맞서는 억지력 확보할 뿐만 아니라 해군 현대화와 조선업 발전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송고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린다. 80여 년 전 베리만이 백두산과 지리산을 누비던 시절로 되돌아갈 수는 없다 해도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구축되고 생물자원 분야에서도 남북 간 협력이 순조롭게 진행돼 크낙새가 나무를 쪼는 모습을 광릉숲에서 다시 볼 수 있고 설악산의 산양이 금강산까지 뛰어다닐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고대해본다.(한민족센터 고문) 검찰은 노조가 아버지 염씨에게 장례식 위임 문제를 설득하는 사이 삼성이 경찰 송고고 염호석씨 아버지, 재판서 삼성측 금품수수 부인 등 위증 혐의 기소 동서독은 이러한 조약 및 협약과는 별개로 동독의 정치범을 데려오기 위해 대가를 지불하는 것도 가능했다. 정치범 석방은 뒷거래(이른바 프라이카우프)로 이뤄졌다. 서독은 송고꾸준하고 점진적인 교류로 양측 주민간 이해의 폭 넓혀한국전쟁 치르고 북핵문제 있는 한반도와는 배경 달라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뉴멕시코주 고속도로에서 대륙횡단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와 트럭이 충돌, 최소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사고 버스는 전날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출발,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거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가려던 중이었다. 그레이하운드 측은 사고 당시 버스에 49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지점은 뉴멕시코주 최대 도시 앨버커키에서 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소로시에 속해 있다. 뉴멕시코 주경찰은 “세미 트레일러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고속버스 앞면을 들이받았다”며 “타이어 펑크가 사고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은 버스 운전사 루이스 알바레즈(49)만 확인된 상태다. 목격자들은 트럭과 충돌한 고속버스 앞부분이 산산조각났고 승객들이 버스에서 빠져 나오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요원들은 버스 유리창을 깨고 사다리를 이용해 승객들을 구조했다. 트럭도 크게 훼손된 채 전복됐다. 지역 언론은 트럭 운전사가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뉴멕시코 주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14년 미네소타주 히빙을 기반으로 설립된 그레이하운드는 104년 이상 저렴한 여비로 미 대륙 곳곳을 오갈 수 있게 하는 여행 수단이 돼왔다. 한편 미국자동자협회(AAA)는 이번 노동절 연휴기간에 최대 3천500만 명의 미국인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제약·바이오 업계는 우선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을 분류해 개발 단계에 따라 자산화 여부에 차등을 뒀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송고”차등적 판단에 의미 있지만, 미래 가치 등 반영 못돼”(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금융당국이 의약품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R&D) 비용의 자산화 여부를 달리 결정해야 한다는 회계처리 감독지침을 발표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임상 단계별 ‘차등’을 뒀다는 데는 환영하면서도 제약·바이오 업계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반영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R&D 비용을 자산화할 수 있다. 복제약(제네릭)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효과 등이 동등한지를 확인하는 생동성 시험 계획 승인을 받으면 자산화가 가능하다. 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전시회가 끝난 후에는 ‘글로벌로봇비즈니스포럼’, ‘한·중·일 로봇워크숍’, ‘한·중 로봇포럼’ 등이 열릴 예정이다. 이들 행사에서는 전 세계에서 온 로봇 엔지니어가 전시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로봇 업계의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우리는 비정규직의 눈물에 책임이 없을까. 어떻게 보면 경영진, 주주, 정규직 사원의 묵시적 담합이 비정규직의 고통을 만들어냈을 수도 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장애인 인권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은 장애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사회적 접근을 중요시한다. 예를 들어 일정한 기금이 있을 때 그 돈으로 건물에 휠체어 경사로를 만들 것이냐, 아니면 장애인들에게 현금으로 나눠 줄 것이냐 선택을 한다면 경사로를 만드는 것이 장애인들의 사회적 접근에 도움이 된다. 사회적 접근을 하도록 하는 것이 장애인의 권익 신장에 중요하다. 그런 역할에 집중하고 싶다. 오는 10월 말 장애 관련 시민단체 네트워크인 국제장애인연맹(IDA) 국제회의와 이사회가 서울에서 개최된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가 함께한다. 그 준비를 돕고 있다. 또한, 청각 장애인들에게 인공와우를 제공하는 ‘사랑의 달팽이’의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세계 최정상 무용단인 네덜란드 댄스시어터 송고 “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소 위해 최선 다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정시모집)을 늘리기로 한 교육부의 대입개편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과 모순된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유 후보자는 송고 연구팀은 이 논문에서 진짜 침(비만과 관련된 경혈자리에 침을 놓은 것)과 가짜 침(僞針.경혈자리를 벗어나 비만과 관련이 없는 부위에 침을 놓는 것)의 비만치료 효과를 비교하고, 비만 정도에 따라 침 치료 효과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살폈다. 이 결과 진짜 침과 가짜 침을 단독으로 각각 비교했을 때, 진짜 침이 가짜 침에 견줘 비만 치료 효과가 더 크다고 볼 수 있는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이는 진짜 침이 효과가 없다기보다는 그동안 가짜 침 역시 일정 부분 침 효과를 낸다고 보고됐기 때문에 이번 메타분석에서는 두 침법 간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제대로 된 침 치료와 일상생활관리(운동, 식이요법 등)를 병행한 경우에는 단순히 일상생활만 관리한 경우보다 유의하게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비만에 대한 침 치료 효과는 엇갈렸다. 체질량지수(BMI)가 25∼30 사이에서만 유의성이 있었고, BMI 30 이상에서는 유의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BMI 수치가 25∼30이면 비만으로, 30 이상이면 고도비만으로 간주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이를 각각 과체중, 비만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원래 BMI 기준으로는 비만과 고도비만이지만, 한의학적 관점을 적용해 과체중과 비만으로 재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침 치료가 감각수용체, 자율신경기능에 작용해 효과를 내는 점으로 미뤄볼 때 비만 환자는 자율신경과 말초신경기능에 이상이 생겨 과체중보다 침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과체중에만 국한해보면 침 치료는 일반 침 외에도, 이침(귀에 작은 침을 일정 기간 삽입하는 방식), 약침, 매선침(침으로 한방약실을 얼굴의 혈자리에 묻는 방식)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로 볼 때 만약 침술로 비만 치료를 받고자 한다면 뚱뚱해지는 초기에 침 치료를 시작해야 만족할만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권고했다. 박영재 교수는 “너무 비만한 사람은 침을 놓아도 피부 감각 자체가 떨어지고, 결국 뇌 자극도 약해져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과체중 단계에서 일상생활관리와 함께 침 치료를 병행하면 살을 빼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지난달 남부 하타이서 시리아 북서부로 월경 시도…29일 귀국국경 건너편, ‘급진’ 조직 활동지역…”피랍 우려도”광주비엔날레서 첫 북한미술전 개최…조선화 22점 전시”전통에 기반 과감한 표현법 개발…독창적인 미학 성취” AGC Group 소개 AGC Inc.(본사: 도쿄, 회장 겸 CEO: 시마무라 타쿠야)은 AGC Group의 모회사다. AGC Group은 유리 솔루션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공업체이자 자동차 및 디스플레이의 평면 유리, 화학, 세라믹 및 기타 하이테크 소재 및 부품 공급업체이다. AGC Group에는 전 세계에 걸쳐 약 5만 명가량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약 30개국에서의 사업을 통해 연간 약 1조5천억 엔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www.agc.com/en을 참조한다. ◇ 2급(지방이사관) 승진 ▲ 대변인 김의승 ▲ 일자리노동정책관 강병호 ▲ 행정국장 황인식 ▲ 재무국장 하철승 ▲ 평생교육국장 백호 ▲ 도시기반시설본부장 한제현 ▲ 인재개발원장 김상한 (서울=연합뉴스) 송고

청주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은 대부분 매진됐고, 유명 관광지 객실도 예약이 쉽지 않다. 18일 청주공항 입주 항공사들에 따르면 연휴가 시작되는 22일 이후 닷새간 제주행 항공권은 모두 동났다. 제주발 청주행 항공권도 22일 일부만 남아있는 상태다. 해외노선도 아시아나 청주∼대만은 만석이다. 22일과 25일 출발하는 아시아나 청주∼베이징과 24일 26일 출발하는 대한항공 청주∼항저우 등만 일부 좌석이 남아있다. 추석 차례 뒤 나들이를 계획하는 시민들로 주요 관광지 역시 호황이다. 단양 대명리조트(객실 840개)는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을 뺀 나흘간 객실 예약률이 90%를 웃돈다. 단양관광호텔(객실 74개) 역시 아직은 여유가 있는 편이지만, 예약 문의가 이어지면서 빠르게 빈방이 빠지고 있다. 피서철에도 방이 남아돌던 속리산 레이크힐스호텔(객실 132개)도 50% 가까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이 호텔 관계자는 “숙박비 60%를 할인하고, 조식까지 제공하는 패키지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예약률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추석 앞두고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직거래장터 방문(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오후 경기 과천 경마공원 내 직거래장터인 ‘바로마켓’을 방문, “지속적인 성공을 위해 취급품목을 다양화하고, 안정성 관리를 철저히 하는 등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추석을 앞두고 이날 성수품 공급현황과 장바구니 물가 점검을 위해 바로마켓을 방문했다. 3차 관세공격…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10% 관세 부과할듯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증권시장이 폐장한 이후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에 대한 3차 관세 공격인 이번 조치는 중국산 수입품 중 2천억 달러(약 224조 원)어치를 대상으로 한다. 관세율은 애초 알려진 25%보다는 낮은 10%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 8월 2차례에 걸쳐 340억 달러와 160억 달러어치의 제품에 대한 관세 공격을 주고받았다. 앞서 중국 정부는 만약 미국이 3차 관세 공격을 가하면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제주도, 사이버환경네트워크 통한 생태관광 발전방안 논의(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내달 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6회 세계지방자치단체 사이버환경포럼을 연다.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와 의지가 담겼다. 우선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핵무기와 핵 없는 한반도를 만들겠다는 선언적 의미가 작지 않아 보인다. ▲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고 녹색성장을 추진하면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많은 사람의 머릿속에 들어있다. 녹색성장이 경제적으로 반드시 손해나는 일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지금 이 순간 가장 심각한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미세먼지’라는 답이 압도적이었다. 우리 국민은 잘사는 것보다는 깨끗하게, 건강하게, 사람답게 사는 것을 원한다. 이제 국민의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 정부는 알아야 한다. ‘협상’은 인질범과 경찰 소속 협상팀이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범죄영화로, 손예진과 현빈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협상’ 측은 “추석 연휴 유일한 현대극인 만큼, 사극 이외의 장르를 보고 싶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 영화 출연진은 개봉일과 주말 극장을 직접 찾아 장외 홍보전을 벌인다. ‘안시성’의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등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CGV 용산 등 서울 시내 주요 극장을 돌며 19~21일 관객을 차례로 만난다. ‘안시성’ 측은 “각 극장에서 무대인사 요청이 쇄도해 추석 연휴 때도 추가로 무대 인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명당’의 조승우, 지성,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 등은 19~23일 주요 극장을 나눠서 돌며 관객을 찾는다. ‘협상’의 손예진, 현빈, 이종석 감독 등도 22~23일 서울 주요 극장을 차례로 돌며 인사할 예정이다. 극장 관계자는 “흥행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입소문”이라며 “개봉 당일 SNS나 인터넷을 통해 관람평이 빠르게 돌고 나면 흥행 판도가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Furthermore, aside from KLY Media Group and Happa, Honor also values other business partners including VivaVideo, KwaiGo, Tantan, Bigolive, Liveme, and Nonolive. Honor believes the power of co-creation and desires to grow with all the business partners as well as achieve a great success together. ROME, September 19, 2018/PRNewswire/ — Menarini Ricerche will present tomorrow, September 20th, at the 60th Annual Meeting of the Italian Cancer Society (SIC), new preclinical data showing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of the clinical candidate MEN1112/OBT357 on several Acute Myeloid Leukemia (AML) cell lines.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첫 ‘비핵화’ 육성 / 연합뉴스 ( 송고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 하남시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제보에 따라 6월 28일 감일지구 내 개 사육장에서 200여 마리의 개가 비위생적인 환경에 노출된 채 방치 중인 것을 확인했다. 이곳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택지지구개발을 위해 땅을 수용한 뒤 보상까지 완료한 지역이지만 보상을 노린 개 사육자들이 불법으로 사육장을 설치한 것이었다. 이에 따라 시는 7월 초 케어, LH와 대책회의를 열어 개 사육장을 폐쇄하고 개들을 보호 조치하며 입양이나 기증을 추진해왔다. 최근까지 140여 마리가 입양됐고 사육장에 남아 있던 대형견 58마리는 이날 경기도에 등록된 P 동물보호단체에 기증돼 이른 일찍 사육장에서 반출됐다. 불법 개 사육장이 확인되고 3개월여 만에 보호조치를 받던 모든 개가 입양 또는 기증된 것이다. 프랑스인은 여름 바캉스를 위해 1년 내내 일한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풍요와 인권 선진국을 자부하는 프랑스에서 2003년 8월 40도를 오르내리는 폭염으로 첫 2주에만 1만5천여 명이 숨졌다. 그러나 당시 자크 시라크 대통령은 휴가지에서 돌아오지 않았다. 총리, 보건장관도 마찬가지였다. 휴가 뒤 구릿빛 얼굴로 파리에 돌아온 시라크 대통령을 국민 대부분은 비난하지 않았다. 프랑스인은 바캉스를 목숨보다 소중하게 여긴다는 말이 틀리지 않았다. — 해법의 실마리는 어디서 찾아야 하나. ▲ 철저한 진상규명이다. 류경식당 지배인 허강일 씨와 종업원들의 진술은 일관된다. 지배인 허 씨는 우리나라 정보기관에 매수된 인물이다. 허 씨는 지난 5월 JTBC 인터뷰, 7월 4일 킨타나 보고관 면담, 7월 1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폭로한 것처럼 정보기관의 조종에 따라 “종업원들을 협박해 함께 탈북 길에 올랐다”고 말한다. 종업원들도 “지배인 허 씨에게 속아서 탈북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인정하면 모든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탈북 종업원을 면담한 국회의원 등 국내 정치인은 물론 유엔 등 국제기구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9월 평양공동선언은 풍성한 내용을 담았고 평화의 레일을 깔았지만, 8천만 한민족을 태운 공존ㆍ공영의 열차가 속력을 내는 데 장애물들은 여전하다. 남과 북은 평양선언을 뒷받침하는 행동과 실천, 국내 여론의 통합과 국제사회의 공조를 후속 과제로 떠안고 슬기롭게 풀어야 한다. 남북 간에 이제 새 합의나 선언보다 이행이 중요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송고효성티앤씨, 중국·베트남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구축(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효성티앤씨[298020]는 최근 중국 4개 지역과 베트남 1개 지역의 스판덱스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이 도입된 곳은 중국의 취저우·자싱·광둥·주하이와 베트남의 동나이 소재 공장이다. 이번에 구축된 시스템은 공정모니터링 시스템과 품질관리시스템, 스마트 사물인터넷(IoT) 등이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글로벌 공장의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품질을 관리함으로써 동일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생산환경을 구축했다”고 자평했다. 원료수입부터 생산·출하에 이르기까지 제조의 전 부문에서 데이터 수집·분석·제어 관리 등으로 공장 효율성을 극대화함으로써 제조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의 스마트팩토리 구축은 조현준 회장이 지난해 취임한 직후부터 줄곧 강조해온 사안이다. 조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스를 수 없는 큰 흐름 앞에서 스마트팩토리 구축은 제조업체로서 필수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팩토리를 기반으로 초일류 수준의 품질 개선과 신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 글로벌 넘버원 스판덱스 메이커로서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효성ITX[094280]는 효성티앤씨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스마트팩토리에 최적화된 솔루션 브랜드인 익스트림 팩토리(XTRM FACTORY)를 런칭하는 등 국내외 스마트팩토리 구축 사업을 본격화해 나갈 예정이다.

— 아시아영화진흥기구 설립을 추진 중이다. ▲ 대 전제는 한국영화가 계속 사랑을 받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류가 갖는 가장 큰 문제는 일방적이라는 것이다. 팔 줄만 알았지 받아주지는 않는다. 한국영화는 국내 시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시장 확대를 위해 아시아를 끌어안아야 한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를 만들어 그 안에서 인적 교류를 하고 페스티벌 정보, 아카이빙도 나누고 교육도 이야기할 수 있다. 아시아 영화의 동반성장을 위해 우리가 주도해서 장을 만들자는 것이다. 경기도 “민자회사와 협약으로 불가피”…도의회 ‘동결 제의’ 거부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가 관리하는 민자 도로인 서수원∼의왕 간 고속화도로(옛 의왕∼과천 간 도로)의 통행료가 다음 달 1일부터 차종별로 100원씩 인상된다. 김정은은 미래를 향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면 ‘트럼프 타이밍’을 놓쳐선 안 된다. 기존 워싱턴 문법에서 벗어나 움직이는 비(非) 정치인 출신 대통령이기에 ‘통 큰 거래’의 기회가 열렸다. 트럼프는 어느 대통령보다도 북한 문제에 많은 에너지를 투자하고 있다. 김정은은 싱가포르 합의를 이행해 이 흐름을 비가역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협상 전권을 위임받은 대화파 폼페이오를 초조하게 해선 안 되고, 숨죽인 강경파 볼턴이 다시 목소리를 높일 공간을 줘서는 안 된다. “앞질러 가지 않겠다” 말 아끼면서 “의미있는 비핵화 조치 보길 희망”(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의미있고 검증가능한 조치들을 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일정이 아직 진행 중인 점을 언급, “앞질러 가지 않겠다”는 걸 전제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김 국무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향한 의미있고 검증가능한 행동을 통해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한 약속을 완수하는 역사적 기회’라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이후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면서 김 위원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퍼레이드한 것을 언급, “선루프는 보기에 흥미로운 것이었다”고 말했다. 포화상태 도달한 레스보스섬 모리아 난민캠프 과밀화 해소 차원(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정부가 섬 지역 난민캠프의 과밀화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레스보스 섬의 난민캠프에 수용된 난민 2천명을 이달 말까지 본토로 옮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디미트리스 차나코풀로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18일 “모리아 난민캠프의 상황은 정말 어렵다”며 이달 말까지 이곳의 난민 2천명을 본토로 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INVNT, a global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announces the continued expansion of its team with the appointment of Brea Carter to the newly created role of Director of PR and Marketing. “마음에 드는 것 없나”라는 리선권 위원장의 물음에 문 대통령은 “아주 힘차게 그린…”이라며 몰골기법으로 그린 그림을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은 관람을 마치고 “남과 북이 다양하게 교류하는데 정부 당국 간 교류도 중요하지만 문화·예술·체육 교류가 가장 효과적”이라며 “예술 교류도 활발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만수대창작사가 한국·미국과 유엔의 제재대상이라는 데 대한 언급은 없었다. 만수대창작사는 2010년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 48m 높이의 청동 조각상을 세우는 등 대북 제재망을 뚫고 외화벌이에 치중하는 과정에서 2016년 12월 한미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됐다.(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와 한반도 긴장완화를 향한 여정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남북한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사찰단의 입국 허용 등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하면서 “남북이 비핵화 노선에서 새로운 발걸음을 뗐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또한 남북한이 이뿐만 아니라 2032년 올림픽의 공동 개최, 김정은 위원장의 이른 시일 내 남한 방문 등에도 의견을 모았다고 소개했다. 타우랑가 유학원 양현택 대표는 “최근 키위농장의 일손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유학과 무관하게 이에 대해 문의를 해오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양현택 대표는 “앞으로도 일손 부족이 예상된다”며 “매년 4∼6월 뉴질랜드 여행 시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영국문화원은 응시자들과 시험 관계자 여러분에게 더 좋은 시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IELTS를 향상시켜가고 있습니다.

— 6·15위원회가 민간교류에 역점

— 6·15위원회가 민간교류에 역점을 두는 이유는. ▲ 통일운동이 별것 아니다. 민간교류 확대다. 남과 북이 오랜 기간 단절된 것은 위정자들의 책임이 크다. 문화, 언어, 풍습이 같은 한민족으로서 서로 가까이하려는 응집력이 강한데도 정치인들이 인위적으로 떼어놓았다. 냉전체제가 종식된 마당에 이념의 차이 때문에 오가지 못 하고 갈라져 있다는 상황은 말이 안 된다. 민간 차원의 인적교류가 이루어지면 사람뿐 아니라 자본이 오가게 된다. 자본의 왕래는 저쪽의 경제개발에 도움을 준다. 북측의 경제가 우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서면 통일이 더 가까워진다. 민간교류를 통일운동이라고 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게이오대학 대학원 이공학연구소에서 수학을 공부하고 있는 히라카와 요시노스케(平川義之輔. 송고연말까지만 병력 투입 예정, 주민들은 병력 주둔 연장 지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군과 경찰이 1천900명의 병력을 동원해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 단속을 위한 합동작전을 벌였다. 15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군인 1천850명과 경찰 50명은 이날 새벽 장갑차와 헬기 등의 지원을 받으며 리우 시 북부 자카레지뉴, 콤플레수 두 알레망, 마레 등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원 단속에 나섰다. 단속작전이 시작되자마자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졌으며, 군인 1명과 주민 1명이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조직원 가운데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 3개 빈민가는 리우 시의 대표적인 우범지역으로 마약·총기 밀매가 대규모로 이루어지는 곳이다.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와 의지가 담겼다. 우선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핵무기와 핵 없는 한반도를 만들겠다는 선언적 의미가 작지 않아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19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제작,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는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을 도울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과 다양한 안전 기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모들이 인스타그램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개인정보보호 방법, 괴롭힘을 당할 때 대처법 등도 실렸다.IT/과학 본문배너 인스타그램은 한국의 부모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과 협력해 관련 내용을 반영했다. 헬레나 러치 인스타그램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총괄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는 웹사이트(https://wellbeing.instagram.com)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야권이 합쳐진 민주통합당 울타리 안에 다시 모였다. 이해찬은 당 대표가 됐고, 정동영 손학규는 또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붙었지만, 문재인에 패했다. 그 후 손학규 정동영은 반(反) 문재인 노선을 걸었고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을 앞두고 차례대로 안철수의 국민의당에 함께 둥지를 틀었다. 두 사람은 또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으로 헤어졌다.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 기록이 적기 때문이다. 여성독립운동에 대한 인식 자체를 바꾸어야 한다. 독립운동과 관련돼 활동했으나 이름을 남기지 못한 여성들을 따로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 대표적인 경우가 독립운동가의 부인들이다. 특히 해외에 망명한 독립운동가들의 경우 부인의 도움이 없었으면 독립운동을 할 수 없었다. 독립운동하는 남편의 뒷바라지 자체가 독립운동의 성격을 가진다. 임시정부 국무령을 지낸 이상룡 선생의 손부 허은의 구술 회고록 ‘아직도 내 귀엔 서간도 바람 소리가’를 보면 밖에서 독립운동하다가 동료들과 집에 들어온 시할아버지의 식사를 차리는 모습이 나온다. 이들의 끼니를 해결하고 수발을 드는 것은 전적으로 부인, 딸, 며느리, 손주며느리들의 몫이었다. 국내에서 활동한 경우 가장 중요한 포상기준이 옥고이다.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옥고가 적다. 여성이라고 봐준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경찰에 잡혀가도 기소가 안 되고 풀려나는 경우가 많았다. 기록에 남아있는 여성 한국광복군의 수는 10명 남짓인데 실제로는 더 많은 여성이 해외에서 무장투쟁에 뛰어들었다. 광복군이나 조선의용군의 남아있는 사진에는 군복 입은 여성들의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 성공적인 개막식에 이어 출장가격 8월 23~26일 멋진 주제의 전시회들이 대중에게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한 예로, “판다 보호 연구 성과 전시회”, “판다 문화 미술 전시회”, “판다 문화 랜턴 전시회”가 예정돼 있다. 이들 전시회는 사진, 영상, VR, 합성수지로 보존된 표본, 과학 연구 전시물, 미술 작품 및 중국풍의 랜턴 같은 다양한 매개체를 독창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다면적이고 다각적인 관점에서 판다 이야기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풍부한 생태계 문화, 보호 연구 문화, 국제 교류 문화 및 판다와 관련된 공익 도모 문화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KBS홀·장충체육관 물망…인천·광주·고양·창원 등 유치 경쟁삼지연관현악단, 친밀감 주는 새 레퍼토리 선보일듯 (서울=연합뉴스) 이웅 임수정 기자 = 북한 예술단이 8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이 명시됨에 따라 공연 준비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The Alliance, whose member companies last year sold 10.6 million vehicles in 200 markets, will integrate Google applications and services into infotainment and cloud-based systems to enhance the experience for customers of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Motors brands. While a range of Alliance vehicles will share the Android platform, each brand will have flexibility to create a unique customer interface and specific features on top of the common Android platform.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대만 자유시보는 애플이 문제의 표기 때문에 중국 관영매체의 지목으로 인터넷에서 비판을 받을 것으로 여겼으나 중국 관영매체는 애플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비판 여론을 형성하지 못한 채 오히려 누리꾼들에게서 조롱을 받았다고 14일 보도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망(環球網)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중국, 홍콩, 대만을 1차 출시 리스트에 올려놓았는데,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앞에는 ‘미국’을 붙여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구분을 했지만, 대만과 홍콩 앞에 왜 ‘중국’을 붙이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제주도, 사이버환경네트워크 통한 생태관광 발전방안 논의(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내달 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6회 세계지방자치단체 사이버환경포럼을 연다. ◇ 육군-ADD, 드론 폭탄 이용 제거방안 연구 8일 군 당국에 따르면 육군과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드론을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고 탐지하는 무인지뢰제거체계 개발을 연구 중이다. 드론에 지뢰 금속탐지기와 GPS 장비, 폭탄을 탑재하는 것이 기본 원리이다. 드론이 DMZ 지뢰지대의 1m 상공을 날면서 장착된 금속탐지기로 묻혀 있는 지점을 찾아내면 GPS 장비로 해당 지점의 좌표를 자동으로 지도에 표시한다. 이어 드론에 탑재한 ‘기화폭탄(FAE)’을 지뢰지대로 떨어뜨려 기뢰를 제거하는 방식이다. 기화폭탄은 산화에틸렌과 같은 가연성 물질을 지상에 투하해 한순간에 폭발시켜 그 충격파로 지뢰나 건물을 파괴하는 폭탄을 말한다. 디자이너 겸 사업가인 마수드 하사니가 개발한 ‘마인 카폰 드론(Mine Kafon Drone)’과 같은 원리이다. 이 드론은 기존 방식보다 20배 빠르게 지뢰를 탐지·제거할 수 있다. 이 드론은 지뢰지대 상공을 비행하면서 카메라를 이용해 3D 지도를 촬영하고, 금속탐지기에서 탐지된 장소를 GPS 장비를 통해 기록한다. 이어 지뢰가 묻혀 있는 곳에 폭발물을 설치하면 통제소에서 원격으로 터트려 지뢰를 제거한다. 육군은 마인 카폰 드론의 구매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시진핑 연내 방북 무산될 듯…남북미 주도 비핵화 절차 속도낼 듯 개성공단 체류인원 줄일듯…”생산활동에 직결된 인원만 허용”(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정부는 송고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가 발표된 뒤 트위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 송고 안반데기에는 농사뿐 아니라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숙박시설과 부대시설도 있다. 강릉시는 2010년부터 7억500만원의 예산을 들여 화전민들의 개척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사업에 나섰다. 화전민의 고단한 삶과 애환이 담긴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안반데기 사료전시관을 짓고 화전민이 생활하던 귀틀집을 복원한 운유촌을 만들었다. 특히 멍에전망대는 주변 절경은 물론 강릉시와 동해가 한눈에 내려다보여 일출명소로도 손색없다. 자연이 연출하는 풍경도 아름답지만 척방한 땅을 일궈낸 화전민의 땀과 노력을 생각하면 절로 경건해진다. 한낱 드넓은 배추밭으로만 여겨졌던 안반데기의 풍경이 노동의 신성함으로 다가온다. 안반데기 마을 남쪽에는 신라 때의 설총과 조선조 때의 율곡 선생이 공부한 노추산과 사달산이 있는데, 특히 노추산은 수능과 취업 시즌이면 자녀의 합격을 기원하는 부모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애틋한 사연을 간직한 ‘모정(母情)탑’이 있기 때문이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근로자 송고’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경비원·세일전자 관계자 등 4명 입건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사회 본문배너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덴마크 법무부는 후추 스프레이 사용은 긴급 상황에서만 허용된다면서 이 법안의 취지는 가정에서 주민들이 안전함을 느끼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많은 경우에 자신을 지킬 수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안전과 안보에 대한 느낌을 더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덴마크 경찰노조와 범죄예방위원회는 이미 올해 초에 이와 같은 내용의 법안이 추진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나섰다. 후추 스프레이 사용이 허용되면 오히려 악용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범죄예방위원회 측은 “주민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무장하기 시작하는 게 오히려 더 걱정”이라면서 집안에 침입자가 들어왔을 경우 침입자가 집주인으로부터 후추 스프레이를 빼앗아 집주인에게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덴마크에서는 지난 2016년 초에는 성폭력을 피하려고 후추 스프레이를 사용한 17세 소녀가 경찰에 기소될 처지에 직면해 논란이 됐었다.

VVDN Expands Capabilities in Asia With New South Korea Office 이어 백 군수는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다섯 번째 개최를 공식화했다. 백 군수는 송고고성하이화력발전소 사업 중 800여억원 관내 업체에 발주’2020년 경남고성세계엑스포’ 개최 공식화 “정상회담 내용은 대북제재 등 선행조건 풀렸을 때 가정한 것””총리 ‘금리’ 관련 발언은 원론적 얘기…재정정보 유출은 심각한 일” (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남북경협은 늘 천명한 것처럼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군산 고용·복지 플러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경협은 국제사회 협력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발표된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 등 경제 안건을 두고는 “대북제재 등 선행 요건이 풀렸을 때를 가정하고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 안건 중 경제 문제는 주된 이슈는 아니었다”라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총리 등이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재정정보 무단 유출 사건에는 “접속자가 비인가 영역까지 들어와 많은 양의 정보를 다운받고 그 정보를 반납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1천400명에게 계정이 부여됐지만 단 한 번도 없던 사례”라며 “사법 당국에서 조사를 통해 의도성 등을 명명백백하게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에는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으로 본다. 어떤 의사표시를 할 의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데 동의한다”고 밝혀 정부가 한은에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 부총리는 “금리 문제는 금통위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군산 GM공장 활용안에는 “GM 입장도 있고 내부 협의도 필요하다. 군산 경제를 위해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미디어 연락처: Todd Fogarty 혹은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혹은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조준형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 올해 포럼에서 CPC 광저우 시 위원회 서기 Zhang Shuofu는 “이 회의는 광저우, 광둥 및 중국의 개혁과 개방 성과를 세계에 선보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라며 “앞으로 전 세계 공항, 항공사 및 여행사와 더 많은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고, 윈윈 발전을 위해 더 많은 채널을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이 직장인의 자기계발을 위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에 기반한 1대1 맞춤형 교육에 나선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19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9 기업교육 트렌드’를 전망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시대가 빠르게 변화해 교육에 기술이 접목된 에듀테크가 교육의 큰 틀로 자리 잡았다”며 이같이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제2∼3의 직업을 생각해야 하는 100세 시대에 직장인에게 자기계발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필수 과제로, 휴넷은 기업교육 선도기업으로서 쉽고 효과적으로 자기계발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또 조만간 차세대 기업교육 솔루션 ‘랩스'(LAB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방송은 남북한에서는 분단으로 수십 년간 가족들이 떨어져 살아왔다며 오는 2032년 하계 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게 되면 양국관계의 거대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방송은 지금까지 올림픽이 두 개 이상 국가에서 공동 개최된 적이 없다며 남북한의 소망이 실현될 기회를 잡게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남북 간 긴장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벨기에 일간지 ‘드 모르겐’은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쇄를 언급하고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및 국제사회의 참관도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관심을 보였다.–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업계를 이끌어가는 에스카 아시아, 업테인 보안 프레임워크(Uptane Security Framework)와 세이프라이드(SafeRide) 선보일 예정 — 다계층 보안과 OTA매틱(OTAmatic™)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데이터관리 서비스들의 통합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데이터를 처리, 공유 및 수익화하는 방식을 바꿔놓을 이 데이터 거래소 플랫폼은 Jupiter Chain이 개발했으며, 안전한 거래를 지원하고, 개인정보 프라이버시를 보호한다. 데이터 소유주는 데이터 제어권을 높이고, 맞춤 서비스에 대한 더 나은 접근성을 확보하며, 데이터 기여에 대한 직접적인 보상을 받게 된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 시절 ‘강간 미수’ 의혹과 관련, 피해 여성이 16일(현지시간) 침묵을 깨고 자신의 신원을 공개하며 공론화에 나섰다. 캐버노 지명자의 의회 인준을 놓고 공화당과 민주당이 정면대치하는 상황에서 이번 성 추문이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 여성이 캘리포니아의 팔로알토 대학에서 심리학과 교수로 재직하는 크리스틴 포드(51)라고 이날 밝혔다. WP는 “포드는 자신의 이야기가 알려질 것이라면 자신의 입을 통해 알려져야 한다고 결심했다”며 그녀가 전한 이야기를 보도했다. 포드는 1980년대 초의 어느 여름날, 메릴랜드 주 몽고메리 카운티의 한 집에 열린 고교생 모임에서 비틀거릴 정도로 취한 캐버노 지명자와 그의 친구가 자신을 침실에 가둔 뒤, 친구가 보는 앞에서 캐버노가 침대 위로 꼼짝 못 하게 몰아넣었다고 WP에 전했다. 캐버노는 포드의 몸을 더듬으며 옷을 벗기려 했고, 포드가 소리를 지르려고 하자 입을 틀어막았다는 것이다. 포드는 “나는 그가 우발적으로 나를 죽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며 “그는 나를 공격하고 옷을 벗기려 했다”고 말했다. 포드는 2012년 남편과 함께 부부 요법으로 치료를 받을 때까지 누구에게도 이 사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적이 없었다고 한다. WP가 입수한 치료사의 노트에 따르면 포드는 이 사건을 ‘강간미수’로 기술한 것으로 돼 있다. 포드는 이 사건이 트라우마처럼 자신의 인생에 오랫동안 영향을 미쳤다고 기술했다. 포드가 WP에 처음 연락을 해온 것은 캐버노가 대법관 유력 후보로 거론된 7월 초였다. 포드는 비슷한 무렵 자신의 지역구의 애나 에슈(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원과도 접촉했다. 포드는 같은 달 하순 에슈 의원의 사무실을 통해 법사위 소속 다이앤 파인스타인(민주·캘리포니아) 상원 의원에게도 편지를 보내 이 사건을 ‘폭로’하면서 신상 등을 기밀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포드는 당시 WP에도 일단 사연을 실명으로 이야기하길 거부했다.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SEOUL, South Korea,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howcasing the latest robot technologies from around the world, the 2018 Robot World will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13, 2018. ▲ 여행하는 말들- 엑소포니, 모어 바깥으로 떠나는 여행 = 베를린에 살면서 독일어와 일본어 두 가지 언어로 소설을 쓰는 일본 출신 작가 다와다 요코의 에세이. 저자가 언어에 관해 쓴 에세이들을 묶은 책이다. 작가가 모어(母語) 안팎을 가로지르며 언어의 세계를 탐험한 여정을 기록한다. 언어와 언어 사이에서 출현하는 낯선 사유와 자유로운 상상력이 빛난다. 서울, 케이프타운, 베이징, 마르세유, 로스앤젤레스 등 세계 여러 도시를 돌아다니며 경험한 일들을 송고 육군은 앞으로 미국, 이스라엘과 유사한 동원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한국국방연구원( 송고친정부 언론 “카타르 군주가 에르도안에 선물” 보도야당 의원 “카타르 왕실이 내놓은 매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소셜미디어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 등 비판글Kerala Flood Victims– Anbu Kochi joins hands with PULSUS Group in support of Kerala Flood Victims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와 관련, 일각에서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조속히 추진한다고 하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송고”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중산공원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고양시에서 최초로 설치된 것이다. 개구리, 야자나무 등으로 표현된 물놀이 시설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여름철에는 물놀이장으로 이용하다가 비수기에는 어린이 종합놀이터로 제공될 예정이다. 또 물놀이장 주변에는 휴게 데크 등 편의시설을 비롯해 화장실, 광장 등이 조성돼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 관계자는 “중산지역은 어른들이 이용하는 체육 공간은 많은 편이나 어린이들이 찾을 만한 공간이 부족한 상태였다”며 “이번 물놀이 시설 설치로 중산공원이 아이들의 테마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고 길리 트라왕안 섬을 빠져나온 외국인 관광객 일부는 현지 호텔의 안전성을 믿지 못해 아예 공항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다. 오빠와 함께 롬복을 여행 중이었다는 체코인 관광객 미카엘라(27·여)는 “어제 길리 섬을 빠져나와 보니 롬복 전체가 패닉에 빠져 있었다. 시내 호텔은 안전을 믿을 수 없어 섬내에서 가장 안전한 것으로 보이는 공항에 머물며 내일 비행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진이 시작됐을 때 우린 식당에 있었다. 벽이 갈라지고 정전이 되자 바깥으로 나와 모두들 이리저리 뛰고 있었는데, 지진이 엄청 강해서 자꾸 사람들이 넘어졌다”고 덧붙였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왔다는 눌리아(30·여)는 지친 얼굴로 “정말 힘든 상황이었다. 방사르에서 공항으로 올 때도 방법이 마땅찮아 (보통 가격의 3배인) 100만 루피아(약 7만8천원)를 택시비로 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블룸버그 보도 후 성명에서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송고테슬라 “법무부 접촉 확인…소환장 받은 사람 없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비상장 회사로 전환하려 하며, 자금이 확보됐다’고 밝힌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윗에 관해 범죄 혐의를 두고 조사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지난달 머스크의 ‘상장폐지 검토’ 트윗이 나온 이후 연방검사들이 사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법무당국은 특히 머스크가 “자금이 확보됐다”(funding secured)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크스의 트윗 직후 테슬라 주가는 일시적으로 11% 폭등했다. 테슬라는 법무부가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VVDN Technologies 한국 판매 AVP Simon Yoon은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장에서 기업은 세계적인 차원에서 고객 관계를 유지하고 키워야 한다”라며 “한국 지사를 설립함으로써, 고객의 요구사항을 더욱 잘 파악하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밀양=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독립운동과 아리랑, 아랑, 사명대사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한 도시 밀양이 매년 업그레이드하면서 제작하는 ‘밀양강 오딧세이’가 열린다. 밀양시는 경남 대표 문화관광콘텐츠로 만들어가는 ‘ 송고밀양 빛낸 영웅과 독립투사 이야기…”삶을 위로하고 희망 노래”

김선향 부총재와 함께 작별상봉 테이블 돌며 이산가족 격려(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 기자 = “마음 후련하게 해서 돌아가십시오. 또 만난다는 희망을 갖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십시오.” 북측 단장인 리충복 북한 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은 작별상봉이 열린 송고(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아홉 살짜리 어린이가 동성애 커밍아웃 후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받고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이하 현지시간) ABC방송과 지역언론 KDRV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 주 덴버의 조 슈메이커 초등학교 4학년생 저멜 마일스는 개학 나흘 만인 지난 23일 학교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족들은 “마일스가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커밍아웃한 뒤 집단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있다. 마일스의 어머니 리아 피어스는 “여름방학 기간 아들이 가족들에게 커밍아웃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운전을 하고 가는데 뒷자리에 앉은 아들이 ‘엄마, 나 게이야’라고 말했다. 장난치는 거로 생각하고 돌아봤는데, 아들이 온몸을 웅크린 채 무척 두려워하는 표정이었다. 그래서 ‘그래도 너를 사랑해’라 답해주었다”고 진술했다. 피어스는 이후 아들이 옷도 더 여성적으로 입고 싶어했고, 소지품도 여자아이들 것을 사주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개학 후 학교로 가면서 ‘게이인 것이 자랑스럽다. 친구들에게도 당당히 말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학교에서 돌아와 누나에게 ‘친구들이 죽어버리라고 했다’면서 속상해했다”고 말했다. 피어스는 “아들이 엄마를 찾지 않고 섣부른 판단을 내린 것이 안타깝다”며 “아들의 죽음이 또래 간 괴롭힘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덴버 교육청은 관할 구역 내 학부모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사실을 알리고, 학생들의 충격 및 파급 효과를 완화하기 위해 각 학교 사회복지사 수를 임시 증원했다고 밝혔다. 덴버 경찰은 이번 사건을 자살로 잠정 결론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美,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해 러 제재 위반 맹공…갈등 표면화 美 “제재 완화할때 아냐”…러 “제재만으로 북핵해결 불가능” 반박 제재위반 지적 잇따라…미-중·러 대북제재 간극 더 커질듯 한국은 ‘서울공화국’이라고 한다. 서울이 곧 한국이라는 뜻이다. 태국과 한국은 공히 국토 불균형 발전 문제를 안고 있다. 그러나 두 나라 사이에 조금 차이가 있다. 방콕에 경제력이 몰려 있다. 그러나 서울에는 돈뿐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교육 등 거의 모든 분야 자원이 집중돼 있다. 자원 집중은 권력 집중의 거울이다. 러시아와 기니, 러시아 연방 어업 기구와 파나마 수산 자원청 및 FOR 그룹과 Lenta 간에 중요한 계약이 체결됐다. 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 또 다음달 송고(청주=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새마을문고 충북도지부는 18∼19일 청주 원마루 공원과 제천 시민회관에서 알뜰도서 교환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정책금리)인 1주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17.75%에서 24%로 6.2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전날까지 금융권 전문가들이 예측한 인상폭 2.00∼2.50%포인트 보다 훨씬 크다. 앞서 전문가들은 리라화 방어와 물가관리를 위해 5.00%포인트 이상의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문하면서도,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경제관에 따라 인상 폭이 기대 수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측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이러한 냉소적 전망을 깨고 강력한 통화 긴축 조치를 내놨다. 중앙은행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물가안정을 목표로 모든 가용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 전망이 현저하게 개선될 때까지 긴축적 통화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달 터키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17.90%로 나타나 석 달 연속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13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43% 빠진 7,281.57로 종료됐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19% 오른 12,055.55로 장을 마쳤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안전한 연구” 좇아 30%는 연구논문 한 편도 없어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IT/과학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페라 가수 바바라 헨드릭스는 고인의 자유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불렀다. 또 아쿠포 아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코피 아난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가나에 상당한 명성을 안겼다”며 “그는 분쟁이 있는 곳에서 평화를 만들려고 삶을 바쳤다”고 칭송했다. 스위스에 있던 아난 전 총장의 시신은 지난 10일 가나에 도착했고 아크라에 있는 군 묘지에 묻힌다. 앞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난 전 총장은 지난달 18일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에도 도는 주목하고 있다. 남한의 기술과 자본에 북한의 노동력을 결합한 형태의 제2의 개성공단과 같은 경제공동체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특구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 경제특구’ 방안과 연결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는 강원도 등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 소외됐던 군사분계선 인근에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 발전의 계기로 만들겠다는 ‘밑그림’으로 이를 추진하기 위한 법률 개정안은 이미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강원연구원은 이와 관련, 통일경제특구 조성 차원에서 철원지역에 297만여㎡(90만평) 규모 평화산업단지를 조성하면 도내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 효과가 5조209억원에 달할 것으로 평가했다. 또 취업 유발 효과도 1만6천282명으로 산출했다. 철원평화산업단지는 1단계 (33만㎡, 3천970명 종사), 2단계(165만㎡, 1만1천490명 종사), 3단계(330만㎡, 5만6천200명 종사)로 나뉘어 추진된다. 대상 부지는 철원읍 비무장지대 인근이다. 동해안관광공동특구와 관련 강원도의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사업도 주목받고 있다. 금강산관광이 한창이던 시기에 논의되던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를 북으로는 원산, 남으로는 강릉까지 확장해 ‘글로벌 관광·레저 중심지역’으로 육성하는 것이 핵심 방안이다. 북한이 외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개발을 집중하는 원산을 비롯해 남북 경협 상징인 금강산, 설악산 관광, 속초 크루즈, 양양 국제공항, 강릉 관광 등 5개 지구를 ‘복합 관광 벨트화’하는 것이다. 이 같은 도의 구상은 강원도 동해안이 ‘평화중심지’로 부상하며 거듭 태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동해안관광공동특구 조성과의 연계방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터키 언론은 리라 폭락사태로 인한 파장보다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립을 부각하고 있다. 보수·친정부 성향 일간 예니아키트는 미국과 터키의 최대 갈등 현안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 사건에 ‘한국인 선교사’가 연루됐다는 미확인 보도를 실으며, 반(反)기독교 정서를 자극하기도 했다. 신문이 한국인으로 보도한 선교사는 한국계 미국인이다. 이스탄불의 공동주택 관리업체에서 일하는 모하메드 아실( 송고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작년 제21회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에는 전 세계 98개 국가와 지역에서 4,192개 작품이 출품됐다. 수년간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는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가장 훌륭한 행사 중 하나로 부상하며 국제적인 인정을 받았으며,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현대 세계를 계속해서 다각화하는 최신 예술 표현을 조사해왔다.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개최하는 유일한 의료기기전시회다. 이 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후원하며, 과학기술부, 상무부, 국립건강위원회 및 CDA(China Drug Administration)가 지원한다. 지금까지 1,000개가 넘는 중국 및 해외 기업이 박람회 참여 신청을 마쳤으며, 그중 해외 기업은 260개가 넘는다. 올해 전시업체, 참가 국가 및 참가 지역의 수는 작년과 비교해 많이 증가했다. 총면적이 50,000㎡가 넘는 올해 박람회는 6개의 주요 플랫폼과 6개의 전시 영역을 설정하고, 20건이 넘는 특별 의료기기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국제화와 산업 영향력 측면에서 더 큰 획기적 발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아마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에 이어 조만간 전세계의 이목을 끌 또 다른 비핵화 관련 초기 이행조치를 취할 것이다. 핵시설 동결을 선언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을 수용하는 것은 쉽게 예측 가능한 조치다. 북미정상회담에서 밝힌 대로 미사일시험장 일부도 폐쇄할 것이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언급대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일부 해체나 국외 반출 같은 ‘깜짝 카드’를 내놓을 수도 있다. 혹은 한미 정보당국이 이미 파악한 시설 외에 숨겨진 우라늄 농축시설 등 비밀 핵시설 일부를 전격 공개할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북한의 비핵화를 과연 믿을 수 있겠느냐’는 논란이 완전 사그라들지는 않을 것이다. “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 미국 스타트업 업체들은 대개 임금이 적은 대신 직원들에게 일정량의 회사 지분을 분배한다. 이로써 창업주는 초기에 많은 투자금을 모을 수 있고, 회사가 ‘대박’이 나면 지분을 가진 임직원들도 지분만큼의 보상을 얻는다. 공동 창업자들의 경우 지분 격차는 더 컸다. 슬래든의 통계에 따르면 여성 스타트업 설립자들은 평균적으로 남성 설립자들의 송고여름철 환자 많아…”천천히 일어서고 탈수 예방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매일 2시간 정도 지하철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직장인 이모(28)씨. 이씨는 최근 폭염에도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그날따라 유난히 덥다고 생각하며 삼십분 정도 자리에 앉아 있다가 일어서던 찰나, 머리가 아프고 어지럽더니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정신을 잃었다. 정신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 이씨는 주변 사람들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기립성저혈압’ 진단을 받았다. 이씨처럼 눕거나 앉았다가 일어설 때 갑자기 머리가 ‘핑’ 도는 증상을 경험했다면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꼭 확인해봐야 한다. 만약 ‘기립성저혈압’일 경우 어지럼증이나 실신은 물론 낙상, 골절 등의 2차 손상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보통 오래 앉았다가 일어서면 중력의 영향으로 피가 하체로 몰리면서 혈압이 떨어지고, 뇌에 혈액 공급이 덜 되는 상황이 일반적이다. 다만 이런 상황에도 대부분의 사람이 멀쩡한 것은 자율신경계의 반사 작용이 활성화돼 심장을 강하고 빠르게 뛰게 하고, 동맥 혈관을 수축시켜서 혈압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또 뇌 속 혈액 공급도 원활히 해줘 별문제가 없다. 송고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To register for AutoMobility LA,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register.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관리책임을 맡는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19일 탈출 퓨마를 사살한 것에 대해 “퓨마를 포획하려 했으나 날이 어두워져 안타깝게 사살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 퓨마를 발견했을 때는 마취총을 쏴 포획하려 했지만, 마취가 풀리면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매뉴얼에 따라 사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퓨마 탈출로 시민안전을 위협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탈출한 퓨마가 자칫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규정하며 일부에서 제기되는 과잉대응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탈출 퓨마가 사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비판여론이 들끓고 있다. 퓨마가 멸종 위기종인 데다 오월드를 벗어나지 않아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은 상황에서 포획을 시도했어야 했다는 게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이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사살 사건과 관련된 국민청원이 수십건 올라왔다. 유 사장은 다만 퓨마 탈출의 원인으로 꼽히는 사육장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그는 “사육사를 조사한 결과 오전에 사육장을 청소한 뒤 문을 감가야 했는데, 완전히 잠그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담당 사육사도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사육장 철문은 안에서 열 수 있는 구조지만, 사육사가 청소한 뒤 제대로 문을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책임자 처벌과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대웅[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대웅[ 송고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ulong District Committee of Chongqing Municipality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쿠데타를 일으켜 송고군부 통치 맹비난…反군부 정당간 연대 논의도 지지일제 1932년 제방공사 하면서 파묻어…민족문화 말살 의혹”기원전 57년” vs “조선 중기 이전”…축조 시기 의견 분분(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육거리시장 땅 밑에는 커다란 돌다리가 원형을 보존한 채 90년 가까이 묻혀 있다.북한, ‘지뢰도발’ 우회적으로 부인…”무근거한 사건”(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송고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는 스마트시티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연서면 와촌리·신대리·국촌리·부동리 일원 송고 오토모빌리티LA와 LA오토쇼 사장 겸 CEO 리사 카즈는 “이곳이 미국 최대의 친환경 차량 시장이기 때문에 올해 오토모빌리티LA에서 공개 예정인 신차 약 삼 분의 일이 전기 혹은 대체 연료 차량이라는 사실은 당연하다”면서 “얼마나 많은 수량 및 럭셔리 브랜드들이 환경에 민감한 남부 캘리포니아 사람들에게 더 친환경적인 이동 수단을 제공하게 될지를 보게 되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말했다.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미국 기대하는 주요 조치에는 못 미쳐”…가디언 “워싱턴 회의론 계속될 것”(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차지연 기자 = “누님, 이렇게 바꿉시다. 누님 냄새라도 맡게…” 남측 김현욱(61) 씨는 갑자기 자신의 양복 주머니에서 갈색 체크무늬 손수건을 꺼내 북측의 누이 김영심(71) 씨의 분홍색 줄무늬 손수건과 맞바꾸면서 이렇게 말했다. 현욱씨는 취재단에 “그냥 갑자기 주고 싶었다. 마지막이니까. 내일은 또 못 볼 수도 있잖아요…”라며 말끝을 흐렸다. 환경부, 검역본부 등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북구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현장 조사와 추가 개체 채집 활동을 했다.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현장 주변에는 외부인 출입이 철저히 통제된 가운데 환경부 관계자들이 약제 살포와 조경석 석재 밀봉, 훈증소독 등 조치를 했다. 이 작업에는 환경부와 국립생태원, 검역본부 등에 소속된 10명이 투입됐다. 방역 작업은 오후 늦게까지 진행됐다. 또 1차로 트랩 290개를 설치하는 등 수일 안에 반경 2㎞ 이내에 트랩 400개를 설치해 개미의 확산을 막을 계획이다. 현장 관계자는 “개미가 서식할 만한 장소와 주로 풀밭, 공원 등이 트랩 설치 장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됐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가 발표된 뒤 트위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 송고엔진시험장·미사일발사대 폐기합의·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트럼프,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2차 북미정상회담 가속화하나(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팍타 순트 세르반다(pacta sunt servanda). ‘약속(합의)은 지켜져야 한다’는 오래된 라틴어 법격언이다. 이는 오늘날 전 세계 민법의 대원칙이기도 하다. 이 기본 원칙조차 팽개치고 있는 것이 2018년 여름 한국 정치권의 모습이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민원기 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민원기 제2차관은 추석 명절을 앞둔 17일 오후 성남 현대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 경기를 점검하고, 상인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어 민 차관은 성남 노인요양시설 ‘인보의 집’ 어르신들께 추석 인사를 드리고 현대시장에서 구입한 물품과 과기정통부 직원들이 매월 모금한 ‘이웃사랑성금’을 전달한 뒤 성남분당우체국 직원들도 격려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화재가 9년 만에 남자프로배구컵대회 정상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6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16 25-20)으로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우승 상금 5천만원을 받는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빠졌지만,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영입한 송희채가 맹활약했다. 송희채는 결승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1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도 무려 70%였다. 박철우도 12점, 공격 성공률 57.89%로 활약했다. 송희채는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8표를 얻는 압도적인 지지로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1표는 박철우가 받았다. ‘공수를 겸비한 레프트’라는 평가를 받는 송희채는 이적 후 처음 치른 대회에서 MVP를 수상하며 상금 3백만원을 챙겼고, 10월 13일 개막하는 V리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삼성화재의 젊은 세터 김형진은 라이징 스타(상금 100만원)로 뽑혔다. KB손보 세터 황택의는 기량발전상(MIP, 상금 100만원)을 받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화재가 KB손보를 압도했다. 1세트 6-5에서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고, KB손보 손현종은 공격 범실을 했다. 송희채는 8-5에서 상대 블로커의 손을 겨냥한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삼성화재가 1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다. 2세트 5-4에서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가 속공으로 득점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또 다른 센터 지태환이 KB손보 이강원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해 상대 기를 꺾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고준용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태며 9-4로 달아났다. 우리도 부국강병이 필요하다. 다른 나라를 침략하거나 괴롭히기 위한 것이 아니다. 우리 자신을 보호하고 평화를 유지하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국제사회에서 정의와 온정이 작동할 것이라고 믿어서는 안 된다. 정글에서 토끼가 사자에게 찾아가 “우리 종족을 습관적으로 잡아먹고 있는데, 그 부당한 짓을 당장 멈추고 사과하라”라고 요구해도 소용없다. 되돌아오는 것은 비웃음뿐이다. 우리가 광복절과 3.1절 때마다 일본 정치인들의 신사참배를 규탄하고, 교과서 왜곡을 꾸짖는 성명을 발표하는 것도 필요하다. 그렇지만 분노의 표시만으로는 일본의 이런 행태에 제동을 걸지 못한다. 힘을 키우는 것이 일본의 망언과 망동을 막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다. 러시아와 기니, 러시아 연방 어업 기구와 파나마 수산 자원청 및 FOR 그룹과 Lenta 간에 중요한 계약이 체결됐다.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9일 오후 1시 30분께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이곡리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약 40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택 1동(130㎡) 내부가 완전히 타 약 7천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주방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신고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시진핑 연내 방북 무산될 듯…남북미 주도 비핵화 절차 속도낼 듯 IELTS 파트너들은 IELTS 응시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계속 시험 개발에 전념하며 투자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현빈(36)이 악역으로 돌아왔다. 오는 19일 개봉하는 ‘협상'(이종석 감독)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1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현빈은 어떤 질문에도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조곤조곤 답했다. 평소에도 언성을 높여 화내는 일은 극히 드물다고 한다. 화가 날 때는 ‘그럴 수도 있지’하고 몇 번 되뇌면 저절로 풀린다고 했다. 욕설을 내뱉으며 협박과 회유를 일삼는 스크린 속 거친 모습과는 완전 딴판이다. 현빈은 “제가 가진 이미지의 의외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경찰과 기자가 납치되자, 경찰 소속 최고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나서 인질범 민태구와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범죄영화다.

러 관상학자…”러 방송 인터뷰 인물과 英 CCTV 사진 인물 많이 달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당국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인터뷰에 등장한 인물들이 실제 용의자들이 아니라 대역일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러시아 현지 관상학자 올렉 보예보딘은 13일(현지시간) 자국 케이블 TV 채널 ‘360’에 나와 러시아 관영 RT 방송과 인터뷰를 한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의 모습을 영국 당국이 용의자로 공개한 CCTV 영상 속 인물 사진과 비교한 결과를 설명하며 “(RT와 인터뷰를 한) 두 사람은 사진에 찍힌 사람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곳은 자전거길이 잘 조성돼 자전거나 전동킥보드 등 다양한 탈것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다. 일정한 간격으로 작은 콘크리트 가옥이 있는 것으로 보아하니 예전에 군사용 철책선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마저도 천연색 페인트로 잘 칠해져 풍치를 더했다. 배곧 공원에는 해수 체험시설도 있어 인기다. 쉽게 말하자면 바닷물을 이용한 ‘해수 풀장’이다. 지긋지긋하게 괴롭혔던 이번 폭염에도 폭염에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 = 이진경 지음. 전작 ‘불교를 철학하다’ 등을 통해 철학자의 눈으로 불교에 접근해온 저자가 선불교에 대해 고민한 기록을 담았다. ‘벽암록’에 매혹됐다는 저자는 선(禪)의 세계를 접하며 끊임없이 질문을 던진다. 저자는 선사들의 언행이 당송 시대로 되돌아가 그때의 언어로 과거의 전통을 환기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삶과 언어와 섞여 새로운 언행을 만들어낸다고 믿는다. 모과나무 펴냄. 송고 이날 ‘종전선언’이라는 표현이 기자회견에 직접 등장하진 않았지만, 북측이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등의 추가 조치를 위한 전제로 꼽은 ‘미국의 상응 조치’라는 것은 결국 종전선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행과 보상을 쪼개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이날 공개적으로 발표된 내용 이외에 초기 비핵화 이행 조치 등에 대한 ‘+α’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대두하고 있다. 내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중재자’인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The test is the same as paper-based IELTS for content, scoring, level of difficulty, question format and security arrangements.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술에 취해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를 협박하고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린 환자들이 경찰에 잇따라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송고일제강점기 조성된 정뜨르비행장이 현 제주국제공항(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환상의 섬’, ‘평화의 섬’으로 불리는 제주도에 비행장이 5곳이나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실제로 제주지역 항공산업 종사자들도 잘 모르는 이야기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정책금리)인 1주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17.75%에서 24%로 6.2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전날까지 금융권 전문가들이 예측한 인상폭 2.00∼2.50%포인트 보다 훨씬 크다. 앞서 전문가들은 리라화 방어와 물가관리를 위해 5.00%포인트 이상의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문하면서도,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경제관에 따라 인상 폭이 기대 수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측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이러한 냉소적 전망을 깨고 강력한 통화 긴축 조치를 내놨다. 중앙은행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물가안정을 목표로 모든 가용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 전망이 현저하게 개선될 때까지 긴축적 통화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달 터키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17.90%로 나타나 석 달 연속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전통적으로 개고기를 먹던 아시아에서도 개 식용을 금지하거나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 인민위원회는 개와 고양이 식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12일 전했다. 한국은 일제 강점기, 6·25전쟁 때 많은 국민이 난민이 돼 해외를 떠돌았으며, 생판 모르는 타국민의 도움으로 이국땅에 정착한 역사가 있다. 역지사지한다면 정치적 박해와 목숨의 위협 때문에 고국으로 돌아갈 수 없는 난민을 무조건 혐오하는 것은 어려울 때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아 수출 대국이 된 나라의 국민이 취할 도리가 아니다. 지난 14일 제주도에서 예멘인 23명이 난민으로 인정받지는 못했지만 1년 동안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았다. 다음 달에는 제주도에서 난민신청을 한 예멘인 전원에 대한 심사결과가 마무리된다. 어려움이 막심할 난민에게 크지 않더라도 진정하고 따뜻한 호의를 보이는 아량이 있어야 문화 국민이다. 송고

▲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About VVDN Technologies VVDN Technologies is one of the leading product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companies that is uniquely positioned to deliver versatile, innovative, world-class quality products. The Company embodies real customer value by providing advanced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services through innovative cutting edge technology. We work closely with our customers and partners to develop and manufacture commercially viable best-in-class products. VVDN’s strong partnerships and alliances with various Silicon Companies has helped the company to stay ahead of the curve by developing cutting edge solutions for customers in various domains including automotive, IoT, networking, cameras, industrial space.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5)와 팬클럽 유애나가 청소년들의 교육비로 써달라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 18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아이유의 기부로 조손가정 열 곳에 노인의료비·생활비를 지원하고, 대입을 앞둔 청소년 12명에게 장학금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2015년 1억원을 시작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3년째 기부금을 전달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이 재단에 2억2천만원을 쾌척했다. 지난 3월에는 한국농아인협회 서울시 농아노인지원센터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팬들도 스타의 선행에 화답했다. 일부 팬 커뮤니티는 여러 복지재단에 기부금과 헌혈증을 전달하고 봉사활동을 펼쳐 잔잔한 화제를 모았다. 아이유는 “많은 팬이 제 이름으로 따뜻한 선행을 이어왔다. 작은 보답으로 팬클럽 유애나와 함께 기부에 동참해 매우 기쁘다”며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카카오M을 통해 전했다. ○…남북 종교인들은 9일 공동성명을 채택한 뒤 단풍이 짙은 금강산 구룡연 계곡을 함께 거닐었다.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회 협회장은 신계사로부터 금강문에 이르는 계곡 산길을 3시간 동안 함께 오르내리며 담화를 나눴다. 두 남북 종교 대표는 금강산의 짙은 단풍을 배경으로 어깨동무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종교인으로서 남북 긴장완화와 평화통일에 기여할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로고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 이어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출협 홈페이지( 송고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1636년 겨울에 일어났던 병자호란 후에 청나라로 끌려갔던 수많은 조선의 여인들이 겪었던 일이다. 그 당시에 청나라로 납치됐던 조선 사람은 남녀 모두 50만 명에 달한다고 당시 대신 최명길은 추정한 바 있다. 병자호란의 비극은 넓고 깊었다. 싸움터에서 청군에 맞섰던 젊은이들은 쓰러지고 또 쓰러졌다. 청군이 마을로 들이닥치기 전에 자결한 여인들도 많았다. 어린아이들은 숨진 엄마 옆에서 온종일 울었다. 심양에서 도망쳐 나오다 붙잡혀 발뒤꿈치를 잘렸던 사람도 부지기수였다. 양반 가문 사람들은 거액의 속환비를 내고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으나 대부분의 서민은 돈이 없어 그러지도 못했다. 그 서민의 가족은 압록강 변에서 심양 쪽을 바라보며 울고 또 울었다.

전 레바논 주재 시리아대사 알리 압둘 카림은 레바논 알자디드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비무장지대 설치 합의는, 터키가 급진 조직을 걸러내기로 한 조건을 현실에서 이행할 수 있는지 보는 시험대”라고 분석했다. 시리아 정책에서 러시아와 터키의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부분, 특히 미군과 관련한 모종의 합의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추측할 수 있다. 시리아 주둔 미군은 북동부에서 반(半)자치구역을 형성한 쿠르드 세력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러시아·시리아는 미군이 시리아 영토에 ‘초대받지 않은 외국 군대’라며 줄곧 철수를 요구했으며, 터키는 미군의 쿠르드 지원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도 “터키에 최대 위협은 이들립보다는 ‘인민수비대'( 송고각국 “무력 대신 외교가 승리” 환영…시리아·반군, 같은 합의 정반대 해석”공세 일시적 연기일 뿐” 전망도…공격중단 대가로 러 챙긴 실리에도 의문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보이그룹 초신성이 ‘슈퍼노바’라는 새 그룹명으로 일본에서 활동을 재개했다. 18일 소속사 SV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초신성은 지난달 일본 무사시노 아레나(경기장)에서 약 8천명의 팬과 재회했으며, 이달 9일 사이타마 문화센터에서 공식 팬클럽 밀키 발족식과 기자회견을 열어 팀명을 공개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방장관과 달리 이스라엘을 향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송고도청서 노·정 간담회 열려…도 “관급공사는 체불 없도록”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와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노·정 간담회를 열고 지역 노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이날 근로자 복지회관 운영 지원, 근로자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자원 확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기사 임금 지원,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제시했다. 양적 맞대응은 이제 불가능…美기업 규제·중간재 수출 제한 등 거론中 6.5% 성장 사수 초비상…유동성 확대, 감세, 인프라 투자 확대로 맞대응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일인 1일 진해 시가지는 상춘객들로 넘쳐났다. 로스앤젤레스오토쇼와 오토모빌리티LA 1907년에 시작된 로스앤젤레스오토쇼(LA오토쇼(R))는 매년 열리는 오토쇼 중 북미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주요 오토쇼이다. 2016년에는 동 쇼의 프레스앤드트레이드데이즈가 커넥티드 카 엑스포(CCE)에 통합되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운송과 모빌리티의 미래에 관한 가장 중요한 이슈를 토론하기 위해 기술과 자동차 산업이 융합하는 업계 최초의 산업 전시회인 오토모빌리티LA™가 되었다. 오토모빌리티LA 2018은 11월 26~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제조사들의 신차도 여기에서 발표된다. LA오토쇼 2018에 대한 일반인 공개는 11월 30일 -12월 9일이다. 오토모빌리티LA에서는 새로운 자동차 비즈니스가 만들어지고, 획기적인 제품이 선보이며, 전 세계 언론사와 업계 전문가들 앞에서 전략이 발표된다. LA오토쇼는 전L.A. 신차딜러협회가 후원하며 ANSA프로덕션즈가 진행을 맡는다. 오토쇼 관련 최신 뉴스와 정보를 받아 보려면 트위터에서 AutoMobility LA를 팔로우하기 바란다. 지난 패널, 인터뷰와 기조연설은 오토모빌리티LA의 새로운 팟캐스트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에서 들을 수 있다.당국 “합당한 이유 소명 못 하면 정직 또는 해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태풍 ‘망쿳’이 지난 15일 필리핀 북부를 강타해 최소 129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자리를 비운 지방도시 시장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Based out of INVNT’s Sydney office, which was launched in April this year, Carter will be responsible for leading the company’s PR and marketing efforts on an international scale. Working in close collaboration with INVNT’s CEO, Scott Cullather and the agency’s growing number of offices in North America, EMEA and APAC, she will be responsible for driving awareness of the agency’s unique service offering and approach, its award-winning client work, and tribe of talented INVNTrs.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실버펀 창업자 리타 홈즈는 “우리는 3650리트의 창업자들과 수년 동안 긴밀하게 협력해왔다”면서 “3650리트는 미국 상업용 부동산 채무 시장의 부동산 대출에 대한 전문 지식을 해박하게 보유하고 있다. 이번 실버3TG 협업은 미국 내 여섯 개의 사무소와 35명 이상의 노련한 부동산 전문가로 구성된 팀을 통해 우리 차입자들의 미국 현지 프라이빗 차입 니즈 충족을 위해 잘 포지셔닝되었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글로벌 디자이너 브랜드 준지( 송고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세계 최정상 재즈 기타리스트 래리 칼턴(70)이 오는 11월 11일 오후 6시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내한공연을 한다. 래리 칼턴은 재즈 그룹 크루세이더스와 포플레이의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그래미상을 4차례 수상했다. 특히 스틸리 댄의 ‘더 로열 스캠'(The Royal Scam) 앨범 수록곡인 ‘키드 샤를마뉴'(Kid Charlemagne)에서의 솔로 기타연주는 팝 매거진 ‘롤링 스톤’지가 선정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타 연주’ 80위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콘서트는 2년 만의 단독 내한공연으로 싯스텟(기타·베이스·키보드·드럼·색소폰·트럼본) 편성으로 진행한다. 이 가운데 베이스는 래리 칼턴의 아들인 트레비스가, 드럼은 유명 연주자 게리 노박이 맡는다. 공연주최사 유앤아이커뮤니케이션즈는 “다양한 음악적 구성과 풍성한 사운드로 모든 면에서 역대급 공연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가격은 R석 11만원, S석 8만8천원, A석 6만6천원이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신문은 김 위원장이 반복해서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특히 영변에 있는 메인 핵발전소를 폐쇄하고 국제 사찰단의 입국도 허용하기로 했다고 전하면서 하지만 언제 어떻게 이를 실시할지는 불투명하고 북한이 반대급부를 무엇을 원하는지도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신문은 영변에는 핵무기를 만드는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원자로와 재처리시설이 있으며, 또 다른 핵무기 생산 방식인 우라늄농축을 위한 공장도 있다고 소개했다. 중국 가톨릭은 교황청 인가를 받은 지하교회 신도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그러나 러우 부장의 발언을 계기로 국제사회 일각에서는 무역전쟁에 임하는 중국 정부의 태도에 다소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무엇보다 러우 주임이 중국 정부의 외곽조직인 정협 고위 간부일 뿐만 아니라 전직 재정부장을 지낸 인물이라는 점에서 공개석상에서 나온 그의 ‘제언’을 예사롭게 봐 넘기기에는 어려운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시선을 의식하듯 러우 부장은 “나는 정협에서 일해 정부를 대표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지만 중국 특유의 정치 문화상 당·정과 사전 조율을 거쳐 대미 메시지 내용과 수위를 결정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중간재 등의 대미 수출 중단 제안은 중국이 더는 미국과 대등한 관세전을 벌일 수 없는 지경이 된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중국과 미국은 지난 송고 현대적인 농업에 초점을 맞추는 CCIAFF는 제품 거래와 전시, 산업 시범, 교육, 포럼 및 온라인 상호작용을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CCIAFF는 첨단 농업 과학기술 성과를 전시함으로써 녹색 발전을 개척하고, 농업 협력을 도모하며, 중국의 질 좋은 농업 발전을 지원하고, 중국 동북부의 부활을 위한 지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한다. 또 베일에 가려진 우라늄 농축시설과,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등 구체적인 시설들을 거론하며 가동 중단과 폐기 일정표를 종전선언을 조건으로 언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만약 이번 비핵화 관련 합의들이 최근 한미 외교라인의 조율 과정에서 종전선언과 맞바꿀 수 있다는 미국의 ‘OK’ 사인을 받은 것들이라면 이 정도로도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그러나 핵무기 원료 생산시설로, 이른바 ‘미래 핵’과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기 정도에 미국이 만족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미국이 ‘조기 해체’에 관심을 두고 있는 보유 핵, 즉 기존 핵무기와 핵물질의 부분적 폐기 관련 약속 정도가 있어야 최종적으로 미국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우리 측 방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를 거론한 만큼 그 실현 의지를 믿게 하는 차원에서 일부 보유 핵의 조기 폐기 의향을 밝혔을지 주목하는 시각도 존재한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의 교환을 전제로 약속했을 가능성도 관심이다. 그러나 미국의 복잡한 정치 상황 등으로 미뤄 북한이 현 상황에서 자신들의 핵 역량을 전면 공개하는 신고를 구체적으로 약속할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더불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김 위원장의 ‘열망’도 문 대통령의 방미 ‘보따리’에 담겨 있을 수 있다. 이미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희망을 밝힌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내용과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메시지 전달을 문 대통령에게 부탁했을 수 있어 보여서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진행하려는 비핵화 조치들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받아내기 원하는 상응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김 위원장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도 중요하다”며 “핵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속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차병섭 기자 = 시리아에서 작전 중이던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정부군 방공미사일에 오인 격추돼 러시아 군인 15명이 사망했다. 시리아군은 자국 북서부 라타키아를 공격하는 이스라엘 전투기를 러시아 군용기와 혼동해 미사일 공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18일(현지시간) “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에 의해 격추됐다”면서 “하지만 이에 대한 책임은 이스라엘 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S-200은 러시아가 시리아에 공급한 방공미사일이다. 국방부는 “이스라엘 전투기 조종사들이 러시아 군용기 뒤에 숨어 군용기를 시리아 방공미사일 공격에 처하게 했다”면서 “러시아는 이스라엘의 도발을 적대적 행동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계획된 (시리아 공습) 작전에 대해 이스라엘군은 시리아 주둔 러시아군에 미리 경고하지 않았다”면서 “공습 1분 전쯤에야 핫라인을 통해 통보가 와 러시아 군용기를 안전 지역으로 철수시킬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날 군용기 피격으로 15명의 러시아 군인이 사망했다면서 이스라엘의 도발 행위에 대해 적합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방부는 이어 시리아 북서부 라타키아 인근 지중해 해역에서 사고기 잔해와 군인 시신들을 인양했다고 덧붙였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아비그도르 리베르만 이스라엘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스라엘이 이번 사건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도 모스크바 주재 이스라엘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하지만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러시아 군용기를 격추한 시리아 정권이 이번 사건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반박했다. 이스라엘군은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이스라엘군과 러시아군 간에는 갈등 해결 메커니즘이 있다. 이 시스템은 사고 당일 저녁에도 작동했다”면서 러시아 측에 시리아 공습에 대해 사전에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러시아 군인들이 탑승한 첩보·전자전기 IL-20이 전날 저녁 시리아에서 가까운 지중해 해상을 비행하던 도중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군용기가 레이더에서 사라진 때가 이스라엘 F-16 전투기 4대가 라타키아의 시리아 목표물들을 공격하던 시점”이라면서 “러시아 공중 첩보 자산은 해당 (지중해) 해역에 있던 프랑스 프리깃함 ‘오베르뉴’가 미사일을 발사한 사실도 포착했다”고 전했다. IL-20이 이스라엘 공군 전투기의 미사일이나 프랑스 해군 함정 미사일에 맞아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었다. 러시아군은 이후 자체 조사를 통해 군용기 피격이 시리아 정부군 미사일에 의한 것이라고 확인하면서 이스라엘에 책임을 돌렸다. 시리아 방공포대는 이날 지중해 방향에서 라타키아를 공습하는 이스라엘 F-16 전투기들을 향해 방공미사일을 발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현지 전문가들은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으로 정보교환 중단을 포함한 이스라엘과의 모든 군사 및 군사기술 협력 중단, 주이스라엘 러시아 대사 소환 및 비자면제협정 잠정 중단, 시리아 영공에 불법 진입하는 이스라엘 항공기 격추 선언,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에 대한 무기 공급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크렘린궁은 그러나 이번 사건이 전날 러-터키 정상회담에서 이루어진 시리아 이들립 휴전 유지 합의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1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19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20 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와 결별, 적대와 공생, 배신과 화해를 교차한 끝에 2007년 한 지붕 아래 모였다. 열린우리당이 해체되고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에서 대통령 후보를 놓고 셋이 맞붙었다. 정동영이 후보가 됐지만, 본선에서 패했다. 대선 패배 후 당은 손학규를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해찬은 곧장 탈당했다. 한나라당 출신 대표 체제는 가치와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동영도 1년여 후 탈당했다. 동지였지만 모두 헤어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1년 발간된 자서전 ‘운명’에서 청와대와 관료사회의 칸막이식 업무처리 문화를 큰 문제점으로 지적한 적이 있다. “국가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대단히 중요한 사안은 처음부터 여러 부서가 함께 논의해 지혜를 모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않았다”는 것이다. 주요 이슈에 대한 범정부 부처 간의 논의가 활성화되기 위해선 다른 의견의 존중 문화가 전제되어야 한다.(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12일 달러당 72.87루피 ‘역대 최저’…급등세 증시, 폭락 전환다른 경제 지표 아직 안정적…정부, 외환보유액 확대 방안 검토 (청주=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새마을문고 충북도지부는 18∼19일 청주 원마루 공원과 제천 시민회관에서 알뜰도서 교환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VVDN Technologies 한국 판매 AVP Simon Yoon은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장에서 기업은 세계적인 차원에서 고객 관계를 유지하고 키워야 한다”라며 “한국 지사를 설립함으로써, 고객의 요구사항을 더욱 잘 파악하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2016년 미 대선 출장샵예약포항 과정의 러시아 측 개입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다. AP는 이번 합의가 뮬러 특검에 성공적인 확신을 주는 동시에 매너포트로서는 비싼 재판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해석했다. 매너포트는 지난달 8가지 경제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오는 24일 시작되는 2차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첫 재판에서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죄목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만약 매너포트가 그대로 유죄를 선고받는다면 약 20년을 복역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이번 유죄 인정 협상에 따라 형량이 10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2016년 6월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트럼프 측근 3인방 중 한 명인 그가 특검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경우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으로부터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관한 불리한 정보 제공을 제의받은 후 이뤄졌다. 이와 함께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정상화와 함께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한 대목도 주목된다. 물론 남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를 붙였다. 금강산 관광이나 경제특구 등은 현 대북제재 상황에서 바로 추진하기에 논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서해 쪽에는 남한의 기업들이 입주하는 산업단지 형태의 경제특구가, 동해 방면에는 금강산 관광지와 연계된 관광 중심 특구가 구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서해경제특구는 남한의 기술과 자본에 북한의 노동력을 결합한 형태의 개성공단과 같은 경제 공동체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특구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경제특구’ 방안과 연결된다. 통일경제특구는 남북간 평화가 정착됐을 때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조성되는 남북 경제 공동구역으로, 이를 추진하기 위한 법률 제정안은 이미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그러나 이들 경제특구는 북한의 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대북제재가 철폐되고 나서야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대학 ‘화엄 행자 가즈아’ 팀은 ‘법성게, 화엄성중정근’ 염불에서 월드컵 응원가로 유명한 가요 ‘오 필승 코리아’ 멜로디를 접목하고 응원 도구까지 사용해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 외에도 통기타를 활용해 포크송처럼 꾸민 염불 무대 등 다양한 악기와 진솔한 가사로 구성한 창작염불들이 이어졌다. 본선 무대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화사 승가대학 ‘팔공산 봉황알’ 팀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염불을 선보였다. 이들은 “미웠던 일 용서하고 원망일랑 덮어두고/ 맺고 쌓은 사랑 우정 가시는 길 짐 되오니/ 염불하는 인연으로 남김없이 놓고 가소”라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응원전도 뜨거웠다. 객석에는 응원용 막대풍선을 든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으며, ‘우승 가즈아~’와 같은 응원 문구도 곳곳에 보였다. 경연 결과 단체팀 대상은 운문사 봉청 금강팀과 해인사 사미십명팀, 개인 대상은 동학사 현태 스님과 법주사 정륜 스님에게 돌아갔다. 이번 염불시연대회는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조계종 교육원은 2014년부터 시대 흐름에 맞춰 학인들의 전법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염불시연대회(2014년), 외국어스피치대회(2015년), 토론대회(2016년), 설법대회(2017년) 등을 열었다. 권 전무는 최근 아르헨티나, 터키 등에서 발생한 경제위기가 세계 각국으로 전염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낮게 봤다. 송고 ◇ 마스크로 예방 안 돼…오존 심할 땐 외출 삼가는 게 최선 오존이 문제가 되는 건 예방책이 거의 전무하다는 점이다. 그나마 미세먼지는 외출시 마스크를 이용해 어느 정도 체내 유입을 막을 수 있지만, 오존은 기체여서 마스크를 써도 예방 효과가 없다. 국내에서는 대기 중 오존농도가 송고

이춘희 시장은 “3기 시정 공약 중 하나인 4차 산업혁명 충청 밸리 구축 사업 중심축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충청권 과학벨트 사업과 4차 산업혁명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특구재단에선 이날 개소식을 기념해 2층 비즈-커넥트 센터(Biz-Connect Center)에서 과학벨트 세종 기능지구 기업 성장 콘서트를 했다. 기업 성공 경험을 소개하는 토크 콘서트, 기업 컨설팅 창구 ‘텍톡'(Techtalk), 중이온가속기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사업화 네트워크 등을 진행했다. 양성광 특구재단 이사장은 “기술발굴, 기술이전, 창업, 성장으로 이어지는 과학 사업화 전 주기를 지원할 것”이라며 “센터의 본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최영선씨 별세, 최권종(보건의료노조 전 수석부위원장)·권일(광주일보 정치부 부장)·권칠(기상청 정보통신과 사무관)·숙연(소호 메이크업 대표)씨 부친상, 김영길(삼진GF 품질관리팀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광주 전남대병원 장례식장 1 분향소, 발인 21일 오전 ☎ 062-220-6981 (광주=연합뉴스)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18일 중국 관영 중앙(CC)TV 등 중국 현지매체들은 이번 회담 일정과 남측 방문단 규모 등을 상세히 소개하고, 남북 현지 분위기를 전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CCTV는 이날 아침 뉴스에서 서울과 평양 특파원을 생방송으로 연결하는 등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5꼭지에 걸쳐 집중 보도했다. CCTV 평양 특파원은 “북한이 아직 구체적인 일정을 공표하지는 않았지만, 회담 장소는 북한 노동당 본부청사나 이전 정상회담이 열렸던 백화원초대소가 될 가능성이 크다”며 “지난 16일 남측 선발대가 북한 측과 일정 조율을 위해 미리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 특파원은 이어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이 전 세계에 생중계된 적은 이전에 없었던 특별한 일”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문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CCTV 서울 특파원 역시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한국의 분위기를 전하면서, 이번 남측 방문단의 구성과 출발 일정 등을 자세히 전했다. 이 특파원은 “오전 중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으로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방문단에는 삼성, 현대 등 기업 대표들을 비롯해 문화계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전용기를 타고 서해 상공을 거쳐 1시간 30분 만에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할 것”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항에 직접 영접을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라며 “어느 정도 진전이 있을 것인지 세계가 주목하고 있고, 한국 국민 역시 오랜 긴장관계가 해소돼 영구적인 평화가 찾아오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CTV는 이밖에도 북한 노동신문의 남북정상회담 보도를 자세히 전하고, 이번 회담 성공에 대한 한국 국민의 목소리 등을 별도 뉴스를 통해 보도했다. 또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긍정적인 성과를 거두기 원한다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도 소개했다. 중국망(中國網)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등 현지매체들도 이번 회담이 ‘4·27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는 정상회담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 대화 촉진, 군사긴장 완화 등 세 가지 이슈가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라고 전했다. 8일 개막한 ‘2018 서리풀페스티벌’에서도 단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기대를 모은다. 9일 오후 7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리는 콘서트에는 김승현, 민해경, 혜은이, 남궁옥분, 권인하가 무대에 올라 주옥 같은 히트곡들을 선사한다. “작년에는 통기타 감성으로 콘서트를 꾸몄다면, 올해는 ‘동네친구들, 그리움, 설렘, 그리고 추억여행’을 주제로 잡았어요. 요즘 다들 너무 힘드니까 어깨를 들썩들썩 거리게 할 흥겨운 무대를 선사하려고 합니다. 일단 가수 네명이 4곡씩 부르기로 했는데, 앙코르가 이어지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작년에 사람들이 엄청 몰려들어 깜짝 놀랐는데, 올해는 민해경이 가세했으니 더 난리가 날 것 같아요. ‘보고 싶은 얼굴’로 시작하는데 얼마나 신나겠어요.(웃음)”(김승현) 김승현과 남궁옥분은 서초컬처클럽이 활발히 운영되는 1등 공신으로 민해경을 꼽았다. “늦게 배운 도둑질이 무섭다고 서초컬처클럽의 가장 놀라운 수확이 민해경이에요. 해경이의 열정에 다들 모임에 나와요. 대부분 해경이가 까칠하고 차갑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정 많고 여리고 따뜻해요.”(남궁옥분) “해경이가 연락책이죠. 매번 다 연락하고 만날 장소도 다 섭외하니 그 덕에 다들 자주 만나고 더 끈끈해지죠. 해경이가 저녁에 일찍 자는데, 우리 만날 때는 저녁 잠을 포기하고 나와요.”(김승현) “제가 원래 연락같은 거 절대 안하는데, 이 모임에서는 제가 막내라 어쩔 수 없어요.(웃음) 제가 평소 오후 8시30분이면 자고 새벽에 일어나는 새벽형 인간이라 저녁 모임을 일절 안하는데 서초컬처클럽은 예외예요. 모임이 너무 즐겁거든요. 만나면 저는 언니, 오빠들 말에 웃느라고 정신없어요.”(민해경)

이에 Deloitte는 Jupiter Chain이 구상한 데이터 거래소 모델에 데이터법과 잠재적인 GDPR 고려 같은 관련 규정에 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 측면에서는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구조, 설계 및 과정을 검토하게 된다. 총 4조원을 들여 조성한 LG사이언스파크는 그룹 차원의 연구 역량이 총결집된 곳이다. 축구장 24개 크기에 달하는 17만여㎡(약 5만3천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7천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서 있다. LG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034220], LG이노텍[011070], LG화학[051910], LG하우시스[108670], LG생활건강[051900], LG유플러스[032640], LG CNS 등 8개 계열사의 연구인력 1만7천여명이 집결해 있고, 오는 2020년까지 그 규모를 2만2천여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총수 승계의 ‘정통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올해 만 40세로 비교적 젊은 나이에 총수직에 오른 데다 선대 회장의 양자라는 안팎의 시선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본무 회장의 일생의 업적으로 꼽히는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단순한 현장 일정 이상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앞두고 그룹 안팎에서 벌써 ‘조기 인사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조직 다잡기’의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도 있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이번 일정은 공교롭게도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삼성종합기술원 방문에 뒤이어 발표되면서 두 ‘젊은 새 총수’를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이 부회장이 지난 10일 ‘삼성의 R&D 중심기지’로 여겨지는 삼성종기원을 찾아 기술전략회의를 주재한 것과 시점이나 일정 콘셉트 등이 묘하게 겹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할 경제인 방북단 명단에 주요 그룹 총수급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구 회장의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13일 “사실상 총수 행보를 공식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신성장 동력 사업의 R&D 분야를 강조하면서 미래에 대비하는 리더십의 면모를 보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장사정포로 공격했을 때 공격 원점과 그 지원세력, 군 지휘부 시설을 일거에 파괴하는 작전개념이 (서울=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하면서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에 목마르다. 적성국 정상의 첫 회동이라 만난 것만으로 성공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악수와 미소만 나누고 헤어진다면 역사적 기회를 낭비하는 것이다. 판문점과 뉴욕, 워싱턴에서 다채널로 준비 협상이 있었지만, 마침표는 결국 두 정상이 찍는다. (청두, 중국 2018년 8월 2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23일,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이 베이징 세기단(China Millennium Monument)에서 개막식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국내외에서 300명이 넘는 관계자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삼림&초원청 부청장 Li Chunliang,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사무총장 겸 홍보부장 Zhao Qi, 중국 해외국가우정협회 부회장 Hu Sishe, CPPCC 쓰촨 성 위원회 부위원장 Cui Baohua, 산시 성 부지사 Wei Zengjun, 간쑤 성 부지사 Li Bin, 유엔 환경 프로그램 대표 Tu Ruihe,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 등 다양한 인물이 참석해서 연설했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전 한국을 강타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또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8일 오후.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에 메르스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이라는 사실 외에 아무것도 확인된 게 없던 상황이었다. 주마등처럼 떠오른 건 2015년의 ‘악몽’이었다. 중동을 다녀온 메르스 감염환자가 병원을 전전하다가 수많은 2차 감염자를 양산했던 그때처럼 이번 환자도 혹시 지역사회나 다른 병원에서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때문에 이 환자가 어떤 동선을 거쳐 서울대병원까지 가게 됐는지가 가장 궁금했다. 바로 의료진들을 상대로 취재를 시작했다. 환자에 대한 단서는 조각조각으로 모아졌다. 서울대병원 격리치료실에 오기 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고, 일부 밀접접촉자가 격리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파악된 것이다.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 환자가 메르스 오염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쿠웨이트를 거쳐 입국했고, 10일 전에 설사 증상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다만 이 환자는 검역신고서에 기침과 가래 등 메르스 감염환자의 특징인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기록했으며, 입국 당시 체온도 정상 범주인 36.3도로 측정돼 의심환자에서 제외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었다. 어찌 보면 환자의 검역신고서에 메르스로 의심할만한 내용이 기록되지 않고, 체온 측정에서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2018년 후반기, 중국 자이언트 판다

2018년 후반기,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은 “외국으로 뻗어 가는 일대일로 여정”을 시작하고자 영국,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및 기타 국가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판다 이미지를 통해 중국 문화를 풍부하게 하고, 새로운 매력 요소를 중국 문화에 주입하고자 2019년에는 “세계로 뻗어 가는 판다 문화”, “UN 판다 문화”, “캠퍼스 판다 문화” 같은 여러 문화 교류 활동도 마무리될 예정이다. 그는 아프리카를 돌아보면서 기존에 생각한 ‘세계는 하나’라는 가치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정 소장은 그 근거로 조상이 동일하다는 혈통의 동조, 역사에는 보편적 법칙이 있다는 역사의 통칙, 소통과 교류가 부단히 이뤄지는 문명의 통섭, 보편가치 공유를 제시했다. 그는 신간을 “종횡(縱橫) 세계일주 수행의 인증샷”이라고 정의했다. 송고’라오스 댐 붕괴’ 국제포럼…”지역 주민 동의 의무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향후 한국 정부나 기업이 외국 수력 발전소 사업에 참여하기 전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고 사업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이강준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이사는 19일 서강대 가브리엘관에서 열린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무엇이 문제인가:메콩의 목소리와 한국’ 국제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이 이사는 먼저 “댐 건설 혜택이 지역 주민에게 돌아가는지, 전력 판매를 통한 세수가 늘면 국민의 빈곤 감소와 경제 효과를 담보하는지 질문을 던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을 위한 한국시민사회 태스크포스(TF) 소속인 이 이사는 “세계 댐위원회(WCD)는 댐 계획은 대안을 충분히 검토해야 하며 해당 지역 주민의 동의 없이 어떤 댐도 건설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정부 또는 공기업이 참여하는 개발 사업은 국제사회 기준을 이행할 의무가 있다”며 “특히 사회적 약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확률이 매우 높은 수력 발전소 같은 대규모 개발 사업은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또 “철저한 사회·환경평가의 이행,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고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며 “사후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세이프 가드’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6년에 Dongguan Commodity South Africa Display Center (SA 센터)가 둥관 통상국과 Dongguan Africa Industrial Investment Co., Ltd (DAIICO)의 협력을 통해 남아프리카 더반에 설립됐다. 이와 동시에 동일한 기구인 South Africa Commodity Dongguan Display Center (DG 센터)가 해당국의 목재, 와인 및 과일을 선보이기 위한 목표로 둥관에 설치됐다. 수만 km 이상 떨어진 두 지역이 서로에게 시장을 비롯해 그 수요도 발견했다는 뜻이다.▲ 경향신문 = 아파트 따라 가격 뛰는 다가구주택 ‘세금 사각’ ▲ 서울신문 = “경기 이미 하강”… 성장 엔진은 규제 혁신 ▲ 세계일보 = 일자리 사라진 조선소 폐허로 변한 주변 동네 ▲ 조선일보 = 공무원 확 늘리고 통계조작… 그 정책의 비극 ▲ 중앙일보 = 하위 20% 식당소득 한 달 113만원 줄었다 ▲ 한겨레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 한국일보 = 문정인 “김정은, 美 중간선거 전 트럼프에 큰 선물 줄 수도” ▲ 디지털타임스 = 서울 집값 25%↑… 세계 부동산 狂風 ▲ 매일경제 = G2에 낀 韓 ‘미들파워연합’으로 활로 ▲ 서울경제 = 밥그릇싸움에 산으로 간 건물안전법 ▲ 전자신문 = 삼성SDI, 폴더블 스마트폰 핵심소재 OCA 개발 ▲ 파이낸셜뉴스 = 대출받아 투자보다 ‘투기’ 열올린 기업들 ▲ 한국경제 = 공급 후 방치 ‘2기 신도시 실패’서 배워라 ▲ 건설경제 = 건설산업 ‘집중 저격’ ‘이재명 리스크’ 확산 ▲ 매일일보 = 공공ㆍ민간건설 분양원가 공개 ‘도미노’ ▲ 신아일보 = 국회에 ‘평양行 공개초청장’ 날린 靑 ▲ 아시아타임즈 = 추석 코앞인데 휘발유 값 연일 ‘고공행진’ ▲ 아시아투데이 = 트럼프의 반색… 北美대화 새 국면 ▲ 아주경제 = 韓ㆍ인니, 인프라ㆍ방산 협력 확대 ▲ 에너지경제 = ‘新북방의 땅’ 야말 LNG 수출량 급증 ▲ 이데일리 = 청년 일자리 없어 난리 中企 일손 못구해 비명 ▲ 일간투데이 = ‘메르스’ 만난 항공사들 “추석장사 어쩌나” ▲ 전국매일 = 경기지역 아파트 경매시장도 과열 ▲ 경기신문 = “서울 집값 잡으려 왜 우리가 희생”… 성난 민심 ▲ 경기일보 = “난민 오면 떠나겠다” 안산시민의 분노 ▲ 경인일보 = 종합병원 무산 ‘알짜배기 부지’ 십수년째 방치 ▲ 기호일보 = 오리ㆍ괭이갈매기 삶의 터전, 거침없는 개발에 제 모습 잃어 ▲ 인천일보 = ‘경제특구 인천’ … 남북 정상회담 때 못 박자 ▲ 일간경기 = “과천, 베드타운 안돼” ▲ 중부일보 = 아파트값 올리기 ‘담합’ 극성 ▲ 중앙신문 = 아파트값 들썩이자 경매시장 ‘과열’ ▲ 현대일보 = 수도권 산단 공시지가 너무 올랐다 ▲ 강원도민일보 = ’70년 침묵 깨는 침목’ 동해선 철도는 희망이다 ▲ 강원일보 = 메르스 음압격리병실 3년간 절반 확보 그쳤다 ▲ 경남도민일보 = 경부울, 김해신공항 재검토 ‘마지막 승부수’ ▲ 경남매일 = “교육청 조직이 당선자 전리품” ▲ 경남신문 = 주력산업 경쟁력 키우고 미래산업 잠재력 깨운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역사를 만나다 ▲ 경북매일 = 경기지수마다 ‘뚝’… 기업 투자도 ‘뚝’ ▲ 경북연합일보 = 道, 원전해체산업 4대 전략 추진 ▲ 경북일보 = 지자체 인구 늘리기 부작용 많다 ▲ 경상일보 = 울산 시민신문고위원회 본격 활동 ▲ 국제신문 = 만덕터널 20년 묵은 체증 풀린다 ▲ 대경일보 = 포항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로 종합개발사업 청사진 나왔다 ▲ 대구신문 = 대구시 ‘청년수당’ 도입 ▲ 대구일보 = 2030년의 대구 4부도심ㆍ5성장거점 ▲ 매일신문 = 원로 예술인 유품, 고물상에 팔릴 판 ▲ 부산일보 = 백사장이 사라진다 ▲ 영남일보 = 黨政 지방분권 고삐…기대반 우려반 ▲ 울산매일 = 메르스 확진 환자와 비행기 동승 ‘일상관찰자’ 울산에도 5명 있다 ▲ 울산신문 = 조금이라도 싼 이자에 밤 새운 서민들 ▲ 울산제일일보 =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청신호’ ▲ 창원일보 = “경남 발전 여ㆍ야 힘 모아야” ▲ 광남일보 = 광주음악산업진흥센터 ‘주먹구구 운영’ 왜 이러나 사업 잇단 파행… 문화수도 ‘먹칠’ ▲ 광주매일 = 도시철도 2호선 ‘좁혀지지 않는 간극’ ▲ 광주일보 = 한전공대 설립 비용 지자체에 손벌리기? 한전, 글로벌 기업 인재양성 적극 투자를 ▲ 남도일보 = 광주시의회, 의원실 냉방기 구입 예산 집행부에 떠넘기나 ▲ 전남매일 =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결국 무산 ‘수렁 속으로’ ▲ 전라일보 = 경기불황 장기화 ‘개인 도산’ 다시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전북 ‘금융+농생명’ 공공기관 유치 총력 ▲ 전북일보 = 고창-부안 ‘해역 확보’ 총력전 ▲ 호남매일 =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위 무산…장기화 우려 ▲ 금강일보 = ‘메르스 포비아’ … 3년 전과 다를까 ▲ 대전일보 = 與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강력 의지 ▲ 동양일보 = 세종 ‘KTX세종역’ 신설 여당에 공식건의 ▲ 중도일보 = 국회세종의사당, 집권당 힘 받았다 ▲ 중부매일 = 세종시 ‘KTX역’ 공식 건의…충청권 갈등 ‘격발’ ▲ 충청일보 = 충청 광역단체장 중하위권 ▲ 충청투데이 = “민주당이 만든 세종시… 완성까지 최선” ▲ 제민일보 = 지표 악화…제주경제 ‘경고등’ ▲ 제주매일 = 내장객 60% 급감…제주골프산업 ‘휘청’ ▲ 제주신문 = 14개 분야에 4조 9016억원 투자 ▲ 제주新보 = 2022년까지 4조9016억 투자 ▲ 제주일보 = 道 교통체계 개편 2라운드 ‘시험대’ ▲ 한라일보 = 민선7기 14개분야 115개 정책공약 확정

이렇게 백제 부흥의 깃발을 꽂고 패전으로 항쟁을 마무리 지은 곳이 바로 임존성이다. 임존성은 백제 부흥운동에 참여한 민초들, 군사들의 함성과 울부짖음이 들리는 듯하다. 임존성은 충남 예산군 광시면·대흥면과 홍성군 금마면이 만나는 해발 484m의 봉수산 봉우리를 중심으로 능선을 따라 크고 작은 6개의 봉우리를 에워싸고 있다. 성벽은 외벽만 돌로 쌓고 안쪽은 돌과 흙을 다져 쌓았다. 둘레가 2천468.6m, 면적은 55만3천697㎡에 이른다. 성내에는 문지(門址) 2곳, 적의 공격을 방어하는 적대(敵臺) 1곳과 치(雉) 4곳, 배수구(排水口) 1곳, 우물 3곳과 여러 곳의 건물터 등이 남아 있다. 우물 터 부근에서는 지금도 물이 솟아난다. 부흥군은 가장 높은 곳에 우물을 파 물을 성안에 모은 뒤 적이 공격할 때 물꼬를 터뜨려 일차적으로 곤경에 빠뜨리고 공격할 수 있도록 고안된 것으로 추측된다.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흑산 공항 건설을 위한 국립공원계획 변경 여부 결정이 다시 미뤄졌다. 찬반 양측 모두의 실망스러운 반응과 함께 정부의 미적거림에 갈등만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부는 19일 오후 2시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흑산 공항 건설과 관련한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을 심의했다. 위원회는 자정 가까이 ‘마라톤 논의’ 끝에 시간 관계상 정회를 선언하고 다음 달 5일 이전 속행하기로 했다. 지난 7월 20일에 이어 두 달 만에 열린 재심의에서도 가부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심의가 거듭 지연되면서 앞으로 어떤 결정이 내려지더라도 후유증이 예상된다. 조속한 착공을 촉구해 온 신안 흑산 주민과 전남도, 신안군 등 지자체는 실망하면서도 최악의 결과(부결)는 피했다는 반응을 보였다.세계은행그룹 산하 국제금융공사 아태 인프라자원개발 국장 선임(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세계은행(WB) 산하 국제금융공사(IFC)의 고위직에 한국인이 처음으로 진출했다.개헌 후속입법 마무리…군부 지도자들, 내년 2월24일 총선일정 제시 주식시장도 기대감 반영…13일 주가지수 2.3% 급등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 논란과 관련해 수행 취재진에 “우리가 그 전용기에 관심을 나타냈고, 카타르 군주가 그 소식을 듣고는 ‘터키로부터 돈을 받지 않을 것이다. 선물로 주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항공기는 내 것이 아니라 터키 공화국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해명에 케말 클르츠다로을루 송고 청와대나 각 부처 내에 ‘악마의 변호인’ 같은 제도를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그게 안 되면 조직 내에서 서로가 그런 역할을 하도록 분위기라도 적극 조성해 줘야 한다.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둘러싼 최근 정부 내부의 토론은 이런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유연한 사고와 거리낌 없는 반대 의견 개진이 정책입안자들 사이에서 더욱 활발해야 한다. 리더의 역할이 크다. 송고(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일산동구 중산공원에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은 19일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비무장지대(DMZ)내 감시초소(GP) 상호 철수 방안을 담았다. 합의서는 DMZ 내의 GP를 전부 철수하기 위한 시범조치로 거리가 상호 1㎞ 이내에 근접한 GP부터 완전히 철거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시범적으로 철거하는 GP는 남측 11개, 북측 11개 등 모두 22개라고 설명했다. 이들 GP는 오는 12월 31일까지 완전히 파괴된다. 남북은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DMZ 평화지대화’를 실현하기 위한 실질적 조치 중 하나로 모든 GP 철수를 추진 중이다. GP는 DMZ 내에서 이뤄지는 양측의 군사 활동을 감시하기 위해 설치됐다. 정전협정에는 DMZ 안에는 군사시설물 설치나 군사장비 반입을 불허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DMZ 내에 GP를 설치하기 시작하면서 경쟁적으로 세워졌다. 우리 군은 80여 개(경계병력 미상주 초소 포함), 북한군은 160여 개의 GP를 각각 설치해 운용 중이다. 남북 GP 들중 가장 가까운 거리는 700여m이다. 남북 GP에 근무하는 병력은 모두 1만2천여명 가량이다. 우리 군은 GP에 K-6 기관총과 K-4 고속유탄기관총 등을, 북한군은 박격포와 14.5㎜ 고사총, 무반동포 등 중화기를 각각 배치해 놓고 있다. 기침 소리도 들리는 거리의 GP에 중화기까지 반입하면서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이후 남북 GP의 우발적 무력충돌은 80여 차례로 파악되고 있다.(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 숲 지대인 곶자왈과 하천 등 절대보전지역에 있는 대형 용암석을 몰래 캐내 혐의(특수절도, 하천관리법 위반 등)로 김모(65)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해 8월과 올해 2월 저녁 시간대 전문 장비로 2m 이상의 곶자왈 용암석 2점을 캐내 가져가고 그 과정에서 구실잣밤나무 등의 숲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절대보전지역에 있는 보존자원인 용암석은 공공자원으로 제주도 소유다. 경찰 조사 결과 조경과 석부 작업을 하면서 알게 된 이들은 희귀 용암석이 돈이 될 것으로 보고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훔친 용암석이 워낙 커 사겠다는 매수자가 나오지 않아 결국 이들 뜻대로 용암석이 판매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제주 곶자왈과 하천, 연안에 있는 용암석 등 자연석을 함부로 가져가거나 판매하는 행위는 불법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Log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 전문가들은 이같은 전면적인 ‘관세 전쟁’으로 미중 모두 수출과 국내 생산이 감소하고 그 여파로 우리나라 수출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한다. 우선 상호 관세로 미중 경기가 위축되면 양국의 한국산 제품 수입이 줄 수 있다. 중국이 미국에 수출하는 완제품 생산을 위해 우리나라에서 수입하는 중간재 수출도 감소할 수 있다. 미중 무역전쟁이 다른 나라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면 이들 국가의 한국산 제품 수입도 영향을 받는다. 그럼에도 이 같은 피해 규모는 제한적이라는게 지금까지 정부와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였다. 산업연구원은 50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대한 미중 상호 관세로 우리나라의 대중·대미 수출이 총 3억3천만달러(약 3천7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도 500억달러 상호 관세로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이 입는 피해가 연간 0.018%, 2억3천649만달러(약 2천658억원)로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셀렉트 서비스 브랜드 호텔이 국내 시장에 안착해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호텔을 추가로 열겠다고 밝혔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송고 ▲ 개인의 역할이 가장 크다. 이 문제만큼은 정부가 단독으로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 문제가 대표적이다. 나는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 가방에 언제나 장바구니를 접어서 넣고 다닌다. 또한, 집에서 학교까지 8년째 걸어서 출퇴근한다. 왕복 7㎞이다. 나도 건강해지고 지구도 건강해진다. 물론 불편할 때도 많다. 그런 정도의 불편은 감수해야 한다. “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위암 치료를 위해 위를 절제하면 절제 부위에 따라 위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아예 기능을 못 할 수 있다. 그래서 치료 후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조기 위암의 경우 최근에는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그러나 조기 위암이라고 해서 모든 환자가 내시경 시술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김씨의 사례가 이에 해당한다. 이때는 외과에서 위를 절제하는 수술이 필요한데, 이런 경우 많은 환자가 위를 잘라내면 식사도 제대로 못 하고 어떻게 살아가느냐는 질문을 하곤 한다. 사실 이런 걱정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 위암 환자 중 20∼25% 정도는 위를 완전히 절제하는 수술을 받는데, 장기적으로 비타민 B12 결핍과 빈혈 등의 부작용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적절히 관리만 해준다면 음식 섭취나 영양에 큰 문제 없이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는 점이다. 국가암관리사업본부 통계를 보면 위암은 여전히 한국인 1위의 암이다. 2015년 기준으로 전체 암 발생의 17.2%(2만9천여명)를 차지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건 1990년대만 해도 5년 생존율이 50%가 채 안 됐던 위암이 지금은 70% 이상으로 크게 높아진 점이다. 특히 전체 위암 중 3분의 2를 차지하는 1기 위암의 생존율은 90%가 넘는다. 위암 치료법의 발전과 함께 조기 발견의 증가가 생존율을 높인 것이다. 이렇게 위암을 완치한 사람이 점차 늘어나면서 이제는 생존을 넘어 수술 후 삶의 질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위암 수술은 크게 위 절제, 림프절 절제, 문합(위를 잘라내고 위, 식도 또는 소장을 연결하는 과정)의 세 단계로 나눌 수 있다. 위 절제는 병변의 위치가 가장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병변이 위의 하부에 위치하면 부분절제술을 시행하는 반면, 상부에 위치하면 위를 모두 잘라내는 전절제술을 시행한다. 당연한 얘기지만 위를 일부만 보존하면 완전히 절제했을 때보다 합병증도 적고, 영양학적으로도 우월하다. 아시아 5개국서 25명 참여…경기도미술관서 11월 25일까지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미술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코리아 디아스포라 전시’가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위촉됐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공정성 시비로 추락한 영화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심사의 투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회는 19일 여의도 KT타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그간의 비판으로 대종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말보다 행동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대종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는 “작년에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작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날이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인데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고,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USA투데이가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신문은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리설주 여사와 김여정 부부장의 활동상을 전하면서 “두 여성이 젊은 독재자(김 위원장)의 거친 이미지를 개선하고 개조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회담에서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의 ‘퍼스트레이디’로서 일정을 소화했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 영접 행사와 백화원초대소 의전 일정을 지휘했을 뿐 아니라 앞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 남측 방문으로 넓은 활동 폭을 과시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부인과 여동생 등 가족 구성원들의 행보를 공개 노출시키면서 이미지 개선을 꾀하는 것은 부친이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확연히 대조를 보이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베리만이 ‘한국의 야생동물지’를 스웨덴에서 출간한 지 이달로 꼬박 80년이 됐다. 이후 한반도에서는 전쟁, 산업화, 도시화 등으로 수많은 야생동물이 사라졌다. 특히 남북 분단은 한반도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길짐승들은 155마일 군사분계선 철책에 가로막혔고, 날짐승들도 그 위를 자유롭게 오가긴 하지만 서식지가 나뉘어 환경이 달라졌다. 군사분계선 양쪽으로 설정된 비무장지대(DMZ)가 야생동물의 천국이라고 하지만 이곳 동물들은 부비트랩·지뢰의 공포, 확성기 소음, 관측시야 확보를 위한 고엽제 등에 시달리며 살아간다.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폐쇄 작업을 유관국 전문가 그룹의 참여하에 진행한다고 한 것은 그동안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처음으로 육성을 통해 공개된 것을 두고 북측으로선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정상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The event was organized by the Federal Fishery Agency, and the Forum was operated by Roscongress Foundation.▲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7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방한 중인 폴 폴먼 국제상업회의소(ICC) 회장(유니레버 회장)을 만나 양 기관간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다만 재범의 위험성이 크다며 검찰이 청구한 보호관찰 명령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9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6년 12월 여성 배우의 신체 부위에 손을 대고 연기 연습을 시켜 우울증 등 상해를 가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이 가운데 피해자가 법정에서 증언하지 않아 증거가 부족하거나 일반적인 발성 연습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일부 범행을 제외하고 총 8명에 대한 18회의 추행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이렇게 유사한 방식의 추행이 반복된 만큼 상습성도 인정했다. 추행 끝에 배우의 우울증을 발현·악화시켰다는 혐의도 유죄라고 봤다. 재판부는 각 혐의의 유·무죄를 판단하면서 “피해자가 이의제기를 하지 못하고 묵묵히 따랐다고 해서 동의했다고 볼 수 없고, 명백히 동의하지 않은 이상 어떻게 해도 수긍할 수 없는 추행이 명백하다”고 사유를 설명했다.

뉴질랜드 연구진, 과학저널 특별호에 연구보고서 게재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남섬에서 지형을 바꾸어놓을 수 있는 초대형 지진이 조만간 발생할 수 있다고 뉴질랜드 과학자들이 경고했다. 11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연구진은 남섬에 있는 알파인 단층에서 마지막으로 강진이 발생했던 건 1717년이라며 그같은 규모의 강진이 조만간 다시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날 나온 뉴질랜드지질학지구과학저널 특별호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1717년 지진은 규모가 8.1 정도로 추정된다며 그 같은 추정은 남섬에서 나온 갖가지 증거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수초 만에 단층 남동쪽 땅이 대부분의 지역에서 북서쪽보다 상대적으로 위로 솟아오르고 남쪽으로 7~8m 이동하기도 했다”며 “강력한 진동은 수많은 산사태와 삼림 파괴, 하천 흐름과 서던 알프스 지역의 퇴적 형태에도 큰 변화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오타고대학 캐롤라인 오치스턴 박사 등 연구진은 알파인 단층에서 마지막으로 큰 지진이 발생했던 시기를 1717년으로 추정하게 된 근거는 나무와 퇴적토 등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대지진의 시점을 특정할 수 있었던 건 오래된 나무들 덕분이었다”며 나이테 유형이 나무 종류와 지역에 따라 다양한 데 1717년과 1719년 사이에 성장이 둔화한 것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런 성장의 둔화를 가져온 교란의 시기가 1716년 성장 시즌 후부터 1717년 성장 시즌 종료 전으로 좁혀질 수 있었다”며 따라서 지진이 1717년 초에 발생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 지진이 지구 지각 활동의 패턴을 정기적으로 반복하면서 일어난 것 중에서는 가장 최근의 것이라며 “알파인 단층은 끊임없이 서로를 향해 움직이는 태평양 지각판과 호주 지각판의 경계이기 때문에 비슷한 지진이 곧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실제로 마지막 대지진이 300여 년 전에 일어났는데 그런 지진은 평균적으로 300년이 채 안 되는 시차를 두고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북한산 농수산물이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유통됨에 따라 정부가 송고 Looking beautiful both inside and out, Honor 9i is a style icon and the perfect device for capturing and sharing your life’s best moments with a 12-layer glass design with mirror-like effect, an outstanding 16MP front camera and the 13MP + 2MP dual rear camera. To enrich the user experience, Honor also embeds the latest technologies in order to deliver a flagship-like performance.(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1/2233881-1 Jupiter Chain and Deloitte Partnership(제주=연합뉴스) 제주의 가을밤을 문화예술로 수놓는 ‘제주 모관야행’이 다음달 5∼6일, 19∼20일 2차에 걸쳐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제주목관아 일대에서 열린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마천루의 도시’ 미국 시카고의 아이콘 ‘윌리스타워'(본명칭 시어스타워·442m·108층)가 방문객 친화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타워를 공동 소유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 그룹’은 총 5억 달러(약 5천500억 원)를 투입, 빌딩 남쪽 면에 5개 층이 트인(지하 2층·지상 3층) 2만8천㎡ 규모의 초대형 편의시설을 신축하고 있다. ‘카탈로그'(Catalog)로 이름 붙은 이 공간에는 만남의 장소·그룹 미팅실·엔터테인먼트·쇼핑·식당가 등이 조성되고, 신축 구조물 옥상에는 잔디공원도 만들어진다. 탁 트인 전망과 자연채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남쪽 면과 천장 일부는 유리로 설계됐다.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대한 판단은 간단하게 내릴 수 없다.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금리를 올릴 필요가 있다고는 하지만, 그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의견이 많다. 특히, 지난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상황에서 금리를 올리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금통위원들은 단기적, 중장기적 측면에서 금리 인상의 효과, 부작용,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정밀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 당·정·청이 개입하면 안정적이면서도 전략적인 통화신용정책이 불가능해진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한다고 엘리제궁이 송고24일 도착해 트럼프와 회동…하루 뒤엔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회담 Menarini Ricerche 임상 전 & 이식 종양학 부장 Monica Binaschi, PhD는 “수많은 AML 세포계에서 여러 용량의 MEN 1112/OBT 357과 5-Azacytidine & Decitabine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공동 작용이 관찰됐다”라며 “이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의 면역 조절 역할을 확인시켜 주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은 MEN 1112/OBT 357에 대한 백혈병 세포의 민감성도 높이는 것으로 여겨진다”면서 “이와 같은 새로운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MEN 1112/OBT 357의 종양 세포 독성 활성을 촉진하고 높일 수 있음을 암시하며, 임상시험에서 이들 조합을 평가해야 할 강력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람코자산운용은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의 운용사로 선정되면 원칙에 입각한 패시브 방식으로 펀드를 운용하겠다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도 명절에 맞춘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도로공사는 19일 귀성·귀경길 장거리 운전을 앞둔 운전자들이 미리 알아두면 도움이 될 고속도로 휴게소 정보를 소개했다. 추석 선물이나 제수를 미리 준비하지 못했더라도 휴게소에서 살 수 있다. 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58곳에서 지역 특산물 등을 판매하는 ‘로컬푸드 마켓’을 운영한다. 대전통영선 산청(양방향) 휴게소 로컬푸드 마켓에서는 추석 명절 지역 특산품 특판행사를 한다. 광주대구선 강천산(광주) 휴게소에서는 모든 추석선물세트를 10% 할인해 판매한다. 중부내륙선 문경(양평) 휴게소는 오는 23일까지 휴게소 이용객을 대상으로 오미자 시식회를 진행한다. 명절답게 먹거리도 풍부하게 마련됐다. 특히 올해는 고속도로 이용객의 주머니 사정까지 생각해주는 ‘착한 상품’이 출시됐다. 떡볶이, 컵라면 등 간식은 1천원대, 식사는 5천원대에서 즐길 수 있다. 고객과 전문가가 선정한 고속도로 대표 음식으로는 영동선 강릉(서창)휴게소 초당두부황태해장국, 영동선 횡성(강릉) 휴게소 한우떡더덕스테이크, 경부선 서울만남의광장휴게소 말죽거리소고기국밥 등이 있다. 호남선 이서(천안)휴게소에는 휴게소 최초의 정미소가 있어 그날 도정한 쌀로 지은 밥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남해선 보성녹차휴게소 등 광주전남지역 휴게소에서는 직접 담근 남도 김치를 맛볼 수 있다.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자 중국 외교부는 남북이 한반도 비핵화 추진을 위한 중요한 공동인식에 도달했다며 환영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중국의 평가를 요구하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남북정상이 평양에서 다시 만나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했다”면서 “두 정상이 이를 통해 상호관계 개선 및 발전, 군사적 긴장 완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담판 프로세스 추진에 새롭고도 중요한 공동인식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겅 대변인은 “우리는 이를 환영하며 양측의 적극적인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평화와 번영, 화해와 협력은 한반도와 지역 인민의 공동 바람”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계 개선과 화해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양측이 이번 선언의 공동인식을 잘 실현하고 남북 협력 추진에 부단히 노력하길 바란다”면서 “아울러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과 지역의 영구적 평화 실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미랄리아 원장은 이에 대해 “라틴어는 과거 유럽에서 과학, 학술, 법학 분야의 언어로 널리 사용됐을 뿐 아니라, 현재도 가톨릭 교회에서 쓰이고 있다. 아울러, 고전문학이나 철학, 역사학은 라틴어를 모르고는 제대로 공부할 수 없다”면서 “이런 점에서 라틴어는 ‘불멸의 언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수백 년 전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에 진출한 가톨릭 선교사들이 교황청에 보고하던 언어가 라틴어였다는 점에서 라틴어는 서양의 전유물만이 아닌, 동양과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언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쉽게도 지금까지 우리의 정규 수업 과정에 한국 학생이 없었다”며 “서머 스쿨을 거친 사람들의 면면을 보고, 한국인들이 어느 나라 사람들보다도 학문에 열의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한국 학생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 있는 만큼 많이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또 비바리움은 현재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의 대학 100여 곳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국 대학과의 협력도 추진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아시아 나라 중에서는 베이징외국어대학 등 중국 대학들이 비바리움과 이미 협력 관계를 구축,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가을정원 갈대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연방선거법원에 비디오·오디오 선거방송 허용 촉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부패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아 대선 출마가 좌절된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옥중에서 선거운동원으로 활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등에 따르면 룰라 전 대통령은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와 브라질공산당(PC do B) 마누엘라 다빌라 부통령 후보를 지지하는 비디오·오디오를 제작할 수 있게 허용해 달라고 연방선거법원에 요청했다. 변호인단은 “룰라 전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수감돼 있으나 연방대법원의 최종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치적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2018년형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깊어진 색감의 블루투스 제품 4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뱅앤올룹슨이 이번에 스페셜 에디션으로 내놓은 제품 4종은 ▲ 베오플레이 E6(Beoplay E6) ▲ 이어셋(Earset) ▲ 베오플레이 H9i(Beoplay H9i) ▲ 베오플레이 P6(Beoplay P6)이다. 먼저 베오플레이 E6은 가벼움이 강조된 인이어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이어셋(가격 39만9천원)은 최첨단의 무선 오디오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이며, 베오플레이 H9i(69만원)는 오버이어 타입의 무선 블루투스 헤드폰이다. 베오플레이 P6은 강력한 음질에 휴대성이 강조된 블루투스 스피커로 360도 전 방향으로 사운드를 고르게 출력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60만원이다. 신제품들은 모로코 서부 고대도시 마라케시의 전통시장 내 과일·고대 도자기 등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다크 플럼’, 유약을 바르지 않은 붉은 점토를 의미하는 흙빛 컬러의 ‘테라코타’, 광활한 모래 언덕과 사막의 빛에서 영감을 얻은 ‘라임스톤’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Dr Riady added, “The Bowsprit acquisition is part of OUE’s on-going strategy to create a sizeable asset management platform, comprising of diversified REITs. Bowsprit and First REIT will benefit from the support, network, management skills and knowhow from the company’s portfolio of REITs. We will continue to enhance the AUM of our asset management platform with a view to bringing us closer to our target of doubling AUM in the foreseeable future.”(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타이어[161390]는 오는 20∼27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IAA 상용차 전시회 2018’에 참가해 트럭·버스용 타이어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미래를 향한 주행'(driving tomorrow)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타이어는 200㎡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온·오프로드 겸용 트럭·버스용 타이어와 시내버스용 타이어 등 최신 제품을 전시한다. 온·오프로드 겸용 트럭·버스용 타이어로는 스마트워크 AM11, 스마트워크 DM11, 스마트워크 TM11 등 3종을 선보인다. 스마트워크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된 이들 타이어 3종은 기존 제품에서 내구성을 강화해 중·장거리 이동 성능을 높이고 연비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라고 한국타이어는 소개했다. 함께 전시되는 시내버스용 타이어 스마트시티 AU04+는 내연기관 버스보다 차체가 무거운 전기버스에도 장착할 수 있도록 고하중 조건에서 주행 안전성을 향상하고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했다. 한국타이어는 전시장 밖에도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다양한 브랜드 관련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마이니치신문은 8곳을 열창한 아무로 나미에가 “여러분, 정말로 감사합니다”고 말하자 객석에서 울음이 쏟아졌다”고 현장을 스케치했다. 마이니치는 아무로 나미에에 대해 “오키나와를 격려했다. 여성들의 동경의 대상이 되며 헤이세이 시대를 달려왔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팬들은 이날자 아사히신문 조간에 4면을 털어 전면 광고를 내 아무로 나미에에게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당신은 우리의 영웅이다”, “보물 같은 시간 고맙다” 등 팬들이 전하는 감사의 말이 작은 글씨로 지면을 가득 채웠다. 아무로 나미에가 광고 모델이었던 롯데는 같은 신문에 아무로 나미에가 출연한 광고 장면을 곁들여 “롯데는 헤이세이를 빛나게 해 준 당신에게 감사한다”는 내용을 담은 전면 광고를 게재하기도 했다. 가난한 독재 국가가 자신을 외부에 드러내기는 쉽지 않다. 체제 경쟁을 하는 분단국가라면 더 그렇다. 분단 후 1970년께까지 남북한 언론 교류는 주로 북한이 제의했다. 한국은 남한 사회의 혼란을 노린 것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 뒤에는 남한이 북한에 언론 교류를 제의했으나 이번엔 북한이 꿈쩍도 하지 않았다. 남북한 모두 체제 경쟁에 자신 있을 때만 언론 교류를 제안했다. 요미우리신문도 “북한은 미국이 요구한 핵 리스트 신고 및 핵 폐기 일정표 제출, 핵탄두 폐기에 응하지 않아서, 이번 정상회담이 북미회담 재개로 이어질지는 여전히 예측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아사히신문도 “김 위원장이 해체하겠다는 영변 핵시설이 원자로 등 핵무기용 플루토늄 생산시설을 말하는지, 우라늄 농축시설을 말하는지 명확하지 않다”며 “또 폐기하겠다는 핵무기 수량도 명확히 밝히지 않았고, 폐기가 미국이 요구하는 핵무기 해외반출인지도 명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남북 관계 소식통 인용해 “문 대통령이 출장맛사지 18일 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미래의 핵뿐 아니라 과거에 생산한 핵을 폐기하지 않으면 북미 대화가 진전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득을 계속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아사히에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지 않은 미국 정부의 자세에 불만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서천=연합뉴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추석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씨큐리움 한가위 전통 놀이마당’ 문화행사를 23∼26일(24일 제외) 개최한다. 해양생물과 민속놀이의 연계문화체험이라는 주제의 이번 행사는 전통놀이와 해양생물을 이용한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한다. ‘전통놀이 체험마당’은 씨큐리움 야외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등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23일과 25일은 씨큐리움 로비에서 현장 접수를 통해 ‘해양생물 손거울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안용락 전시교육실장은 “추석에 고향을 찾은 지역민과 서천을 찾은 방문객이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해양생물과 우리의 전통놀이 체험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명절의 여유를 즐기는 뜻깊은 시간을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다문화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다문화센터는 지난 송고 당시 임금인 인조와 신료인 집권층도 수난을 당하기는 했다.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신했다가 삼전도(현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로 나와 청나라 태종에게 ‘삼배구고두례’를 했다.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의식이다. 인조의 이마에서 피가 흘렀고, 신료들은 울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그들은 백성들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러고서도 계속 정권을 잡았다. 김 위원장이 언제 백두산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는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며 방북 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안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평소에도 백두산을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고, 가더라도 중국 쪽이 아닌 우리 쪽을 통해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쪽 아시는 분들을 통해 중국을 거쳐 천지에 오르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을 받았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고 말씀하며 이를 마다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동행 인사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당연히 (함께) 간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자단을 포함한) 수행원들도 같이 움직일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공항에서 함께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 삼지연 공항에서 내려 거기에서 내려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삼지연에서 (환송행사도) 한다”고 말했다. 이후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했고, 두 정상이 내일 오찬을 함께할지에 대해서도 “그런 내용도 현재로서는 다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발전을 촉진하는 민간기업 회의”에서 76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이들 프로젝트의 총 계약 규모는 3,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들 프로젝트 중 투자금이 100억 위안 이상인 대형 프로젝트도 10건이 넘는다.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의 전략 및 투자 책임자 Wang Xiaochun은 “랴오닝이 견고한 산업 기초와 확실한 지역 이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 개발 전략에 따라 투자자에게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환구망은 또 애플의 출시 발표회에서 이 같은 행위는 무슨 뜻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환구망 입장에 동조하지 않고 ‘중국인이 서로 단결하고 나라를 사랑한다면 미국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 ‘이런 일을 자꾸 끄집어내는 것은 정말 창피한 일인 것을 아는지’, ‘허구한 날 말장난만 하고 있느냐? 대만에 중국을 추가한다고 너희(중국) 것이 되느냐’며 조롱을 퍼부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버진아일랜드에 미국을 표시하는 것은 미국령과 영국령을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같은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는 그런 혼란을 야기하지 않아 미국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송고 ADHD는 앞선 사례처럼 산만함, 주의력 결핍, 충동성, 과잉 행동 등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ADHD라고 하면 어린이만 앓는 질환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ADHD로 진단받은 어린이 중 70%는 청소년기까지, 50%는 성인까지 이어질 수 있다. 문제는 청소년과 성인의 ADHD가 소아 시기와 증상의 양상이 다르다는 점이다. 증상이 달라져서 병을 인지하지 못하는 만큼 방치되는 경우도 많다는 뜻이다. 국내 여러 연구에 따르면 소아 ADHD 유병률은 5.9∼8.5% 정도로 보고된다. 그러나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통한 진단 유병률은 0.8%다. 이는 질환으로 진단될 수준의 증상을 보이는 아동 중에 실제 치료를 받는 아동이 10% 정도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성인 유병률은 1.1% 정도인데, 다른 나라에서 성인 유병률이 아동의 절반 정도로 조사되는 것을 고려하면 우리나라 성인 ADHD도 아동의 경우처럼 제대로 파악되지 않는 것일 수 있다. ADHD는 연령별 증상이 다르므로 아이가 커가면서 일부 증상이 나아졌다고 해서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면 안 된다. 또 어릴 때 ADHD 증상이 없거나 약했어도 청소년, 성인기에 다른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를 개인의 성격 문제로 치부해서도 안 된다. (정읍=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원격 감시시스템 선도 기업인 유비넷시스가 전북 정읍시 첨단과학산업단지에 들어선다. 유비넷시스는 송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검색포털 ‘줌닷컴’을 운영하는 줌인터넷은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을 위해 ‘미래에셋제5호스팩[239340](SPAC, 기업인수목적회사)과 합병을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합병 비율은 미래에셋제5호스팩 1대 줌인터넷 1.7505다. 줌인터넷은 내년 1월 18일 주주총회를 거쳐 2월 22일을 기일로 합병할 계획이다. 이스트소프트[047560] 자회사인 줌인터넷은 2016년 초기 중소기업을 위한 주식시장인 코넥스에 상장했다. 줌닷컴 외에 뉴스 추천 앱 ‘뉴썸’ 등을 운영 중이며, 최근에는 AI(인공지능)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줌인터넷은 “스팩이 보유한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활용해 AI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주장에 강경하게 맞섰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핵화의 실질적 조치는 이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만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만큼 단호한 입장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드는 비준동의안을 날치기로 처리하려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선(先) 결의안 채택, 후(後) 비준동의안 처리’라는 중재안에 대해서는 눈길도 주지 않았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호텔 동방’은 재개관 기념행사에서 받은 축하 쌀 송고 한국은 ‘IMF 사태’가 터진 1990년대 말부터 소득 불평등과 빈부 양극화가 급속히 진행됐다. 국민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말하는 노동소득분배율은 1996년에 66.12%로 가장 높았다가 IMF 위기 때부터 떨어졌다. 2016년 52.24%였다. 노동소득분배율 하락의 큰 요인은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실질임금 증가율이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실질임금 증가율은 2012년을 빼고 경제성장률보다 낮았다. 경제성장률과 실질임금 증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각각 6.5%, 3.8%, 2011년에 3.7%, -2.9%로 격차가 가장 컸다.주요 타깃 ‘집창촌’만 타격…변종 업소·온라인 성매매 알선 ‘성행’전문가들 “법 집행시스템 한계…입법취지 맞게 개선해야” 조선 지배층은 병자호란 이후에도 부국강병은 제쳐놓고 권력싸움에 몰두하다 나라를 통째로 일본에 넘겼다. 그 결과, 한반도는 분단됐고 그 고통은 아직 지속하고 있다. 이제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해서는 안된다. 성장 우선 정책이든, 분배 우선 정책이든 소득주도 성장이든, 포용적 성장이든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되는 게 있다. 진보정권이든, 보수정권이든 흔들림 없이 지켜야 하는 것이 있다. 전략적으로, 치밀하고, 탄탄하게 경제성장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야 그 바탕으로 자력 안보가 가능하다. 당연히 문재인 정부도 이 점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송고.